테마_오싹오싹 귀신 이야기

오싹오싹 귀신 이야기

“오싹오싹 귀신 이야기”라고 테마 제목을 지었지만 실상은 아이들이 주인공으로 등장해 귀신을 물리치는 그림책, 잡귀로부터 우리를 지켜주는 든든한 우리 귀신 이야기, 귀신이 등장하는 옛이야기책을 골라 보았습니다.

나만의 수영 배우기

나만의 수영 배우기

모든 첫 순간은 두렵고 어렵습니다. 하지만 그 첫 발을 떼어내는 순간이 있기에 우리는 뚜벅뚜벅 앞으로 나아갈 수 있다고 이야기하는 그림책 "나만의 수영 배우기"입니다,

바다와 하늘이 만나다

바다와 하늘이 만나다

몽환적 느낌이 가득한 그림으로 다시는 만날 수 없는 할아버지에 대한 손주의 그리움과 애틋한 사랑을 보여주는 그림책 "바다와 하늘이 만나다"는 "한밤의 정원사"의 작가 에릭 펜과 테리 펜 형제의 최신작입니다.

귀신 안녕

귀신안녕

"귀신안녕"은 그림책 전체를 푸른 톤으로 개성 있게 표현한 그림, 글자의 배열 하나하나까지 세심하게 신경 써 독특한 느낌으로 마음을 사로잡는 그림책입니다.

꼬마 카멜레온의 커다란 질문

꼬마 카멜레온의 커다란 질문

나는 나 자체로, 너는 너 자체로 소중하다는 것을 알려주는 "꼬마 카멜레온의 커다란 질문", 질감을 잘 살려 디테일하게 그려낸 동물들의 모습과 꼬마 카멜레온의 근사한 변신이 단번에 마음을 사로잡는 그림책입니다.

안녕

안녕

찾아온 이에게 건네는 '안녕', 떠나간 이에게 고하는 '안녕', 수많은 '안녕'들이 그림책 속에 반복되면서 우리 삶을 아련하고 따스하게 그려낸 그림책 "안녕", 상상력 가득한 이야기 속에 다양한 감정들을 담아낸 그림책 한 권에 마음이 촉촉해지는 여름밤입니다.

수영장에 간 아빠

수영장에 간 아빠

그림책을 읽는 내내 웃음 짓게 만드는 그림책 "수영장에 간 아빠", 딸바보 아빠들에게 많은 공감을 받을 그림책일 듯싶습니다. 딸바보 남편을 둔 엄마에게도 마찬가지일 테고요. 훌쩍 자란 딸들이 보면 아빠 생각에 뭉클해져 그만 눈물 찔끔 흘릴 그림책일 것 같습니다.

메이의 정원

메이의 정원

안나 워커의 수채화 그림들은 언제 보아도 참 좋습니다. 섬세하고 아름다운 수채화 그림을 바라만 보는 것으로도 마음에 커다란 안식을 얻는 것 같아요. 메이의 간절한 꿈을 이루는 과정을 아름다운 수채화 그림 속에 담아놓은 멋진 그림책 "메이의 정원"입니다.

쉿! 나는 섬이야

쉿! 나는 섬이야

생명과 생명이 신의를 지켜가는 아름다운 세상을 멋지게 그려낸 그림책 "쉿! 나는 섬이야", 지켜주고 싶은 것, 뭉클하고 아름다운 것, 말하지 않아도 다 아는 것, 사랑은 바로 그런 것! 아닐까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