넉 점 반

★ 넉 점 반

넉 점 반. 아이의 촌스럽다 싶은 다홍색 치마며 짧은 단발머리, 시계가 있는 가게 이름 九福상회. "엄마 시방 넉 점 반이래." 하며 말하는 천연덕스런 아이의 표정. 잊고 있었던 동심 그리고 소박한 향수가 가득 녹아 있는 문득 엄마를 보고싶게 만드는 그림책 '넉 점 반'

그림책 속 까메오

찾아라, 그림책 속 까메오

그림책을 읽다 보면 그림책 속에 알고 있는 그림책이나 그림들이 영화의 까메오처럼 등장하거나, 재미있게 패러디 되어서 보는 재미를 한층 더해주기도 합니다. 오늘은 작가가 몰래 숨겨놓은 그림책 속 까메오, 어디 어디 숨어 있나 한번 찾아 봤습니다.

나도 학교에 간다

나도 학교 가고싶어!

3월은 새학년, 새친구, 새교실, 설레임과 긴장감, 호기심, 꽃샘추위와 함께 봄을 기다리는 마음이 모두 함께 들어있는 커다란 상자같습니다. 봄이라 부르기에도 겨울이라 부르기에도 어색한 3월은 변덕스러운 날씨만큼이나...

흙그림

찰흙의 재발견 : 흙그림

찰흙으로 색다르게 흙그림 그려보기 오늘 소개하는 놀이는 찰흙으로 흙그림 그리기입니다. 찰흙으로 늘 주물럭 주물럭 만들기만 하고 놀다 보면 아이가 시큰둥해져서 색다르게 시도해봤습니다. 흙그림 그리고 놀기...

고래가 보고싶거든

고래가 보고 싶거든

매일 반복되는 일상에 지치고 힘든 날, 간절한 소망과는 반대로 흔들리는 마음과 마주하는 날, 마음을 위로 받고 싶은 날, 간절히 바라는 일이 있을때 어떻게 해야할까 한번쯤 편안한 마음으로 생각해보고 싶은 날 읽으면 좋은 그림책 '고래가 보고 싶거든' 입니다.

모리스 센닥

모리스 센닥

모리스 센닥 1928.6.10~ 2012.5.8 모리스 센닥은 뉴욕 브루클린에서 1928년6월 10일, 1차 세계대전 때 폴란드에서 미국으로 이주한 폴란드계 유태인 부모에게서 세자녀 중 막내로 태어났습니다. 대공황과 홀로코스트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