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발행일 : 2016/04/18
■ 마지막 업데이트 : 2016/10/19


숲 속 재봉사의 꽃잎 드레스
책표지 : Daum 책
숲 속 재봉사의 꽃잎 드레스

글/그림 최향랑 | 창비

2016 가온빛 추천 그림책 BEST 101 선정작


오늘 소개할 그림책은 말린 꽃과 나무껍질 등을 이용해 콜라주 기법으로 정성스레 만든 예쁜 책들을 선보여 왔던 최향랑 작가의 ‘숲 속 재봉사’ 시리즈의 세 번째 그림책 “숲 속 재봉사의 꽃잎 드레스”입니다.

빨간색 옷을 입은 날에는 춤을 추고 싶어.
노란색 옷은 깔깔깔 웃음이 나게 해.
파란색 옷을 입은 날에는 가끔 혼자 있고 싶어.

숲 속 재봉사의 꽃잎 드레스

초록색 옷을 입으면 마음껏 달리기하고 싶어.

조금 헐렁한 듯 편안해 보이는 예쁜 초록색 옷. 정말로 이 옷을 입으면 풀내음 가득한 숲 속을 마음껏 달리고 싶어질 것만 같습니다. 초록색 옷을 입고 푸르른 숲 속을 신나게 달리는 아이의 모습… 그냥 보고만 있는데도 괜스리 내 기분까지 좋아집니다.

“숲 속 재봉사의 꽃잎 드레스”는 위 그림에서처럼 왼쪽 페이지엔 정성스레 만든 알록달록 예쁜 꽃잎 드레스들이, 오른쪽 페이지엔 아이들이 자신이 좋아하는 색깔의 옷을 입고 한껏 행복해 하는 모습이 담겨 있습니다.

숲 속 재봉사의 꽃잎 드레스

매일매일 입고 싶은 옷이 달라져.
매일매일 다른 꽃이 피니까.

매일매일 입고 싶은 옷이 달라진다는 아이들. 그 이유는 매일매일 다른 꽃이 피기 때문이라는군요. 하루에도 몇 번씩 시시각각 변하는 아이들의 마음. 친구들과 깔깔거리며 웃다가도 어느 순간 뽀로통 토라지고, 종일 풀이 죽어 있다가도 어느새 환한 웃음으로 엄마 아빠 곁에 서 있는 우리 아이들의 마음을 꽃에 비유해 담아낸 그림책 “숲 속 재봉사의 꽃잎 드레스”.

그림책을 펼치면 한 장 한 장마다 오랜 시간 공들인 작가의 정성이 느껴집니다. 한 땀 한 땀 정성어린 손길에서 피어난 형형색색의 꽃잎 드레스들은 우리 아이들의 마음 속에 꿈과 희망의 향기를 가득 채워줄 것만 같습니다.


※ 함께 읽어 보세요 : 숲 속 재봉사 시리즈

▶ 꽃잎 나뭇잎 책갈피 만들기 – “숲 속 재봉사의 꽃잎 드레스” 활용 책놀이


이 인호

이 인호

열여덟 살 딸내미와 폭풍 수다에 체력 고갈되어가는 아내를 18년째 묵묵히 지켜보고 있는 남편. 한때 아내가 쓴 딸아이 육아일기에 '396개월 남아'로 등장했었던 그 남아. 그림책 좋아하는 542개월 남아로 폭풍 성장 중 ^^ | 2015년 7월 | ino@gaonbit.kr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