슬픔을 건너다

슬픔을 건너다

글/그림 홍승연 | 달그림
(발행 : 2018/10/26)


그런 날이 있어.
끝도 없는 구렁텅이로 깊이 깊이 깊이 빠져들고
나를 둘러싼 세상이 너무도 낯설게 느껴지는 그런 날.

희미한 작은 불빛 하나에 간절히 매달리지만,
상황은 계속 나빠지기만 하는 것 같아.

홀로 견뎌야 하는 막막함이 너무 시리게 느껴지고,
흘려보내지 못한 눈물이 가슴속 깊이 고여
닿기 전에는 누구도 알 수 없는 곳에서
다시는 나오지 못할 것만 같아.
시간이 흘러도 아픔은 사라지지 않고
스스로에게 더 깊은 상처를 내지.

그런데 있잖아.
모든 빛이 꺼질 때
마지막으로 남는 빛을 따라가 봐.
어쩌면 다시 길을 잃을지도 모르지만,
잊고 있던 세상 또한 기다리고 있을 거야.
여전히 그대로인,
그러나 전혀 달라진 모습으로

슬픔을 건너다

살다 보면 누구나 한 번쯤 시련과 마주하게 됩니다. 실패, 배신, 이별, 소중한 이의 죽음… 상실의 아픔입니다. 예고하지 않고 찾아오기에 누구나 감당하기 힘든 혼란과 고통을 겪어야만 합니다.

슬픔을 건너다

오랜 시간 쏟아부은 열정과 달리 참담한 결과를 맞닥뜨렸을 때, 나 자신보다 더 믿는다고 확신했던 대상이 나에게서 등을 돌렸을 때, 힘겨운 세상에서 유일한 나의 버팀목이었던 그 누군가를 다시는 돌아올 수 없는 곳으로 떠나보냈을 때… 거스를 수 없는 삶의 참혹함은 나를 끝없는 나락으로 빠뜨리고, 상실의 아픔 그 끝없는 구덩이 속에서 영원히 빠져나올 수 없을 것만 같습니다.

슬픔을 건너다

나와 함께 웃어주던 이들이 더 이상 보이지 않고, 누군가 건네는 위로의 말이 귀에 들어오지 않습니다. 위로는 한낱 언어일 뿐, 상처난 내 마음의 빈 자리를 채워주지 못합니다. 이 세상으로부터 참혹하게 내쳐진 나는 철저히 혼자일 뿐이란 생각에 자꾸만 빠져듭니다.

슬픔을 건너다

그렇게 나 스스로에게 갇힌 채 시간이 흐르고 또 흐릅니다. 그러다 문득 깨닫습니다. 내 삶에도 희미하나마 한 줄기 빛이 아직은 남아 있을지도 모른다고. 그리고 천천히 고개를 들어 주변을 바라봅니다. 상처 입은 채 잔뜩 웅크리고 있던 마음을 추스르고 그 한 줄기 빛을 따라 일어섭니다.

슬픔을 건너다그리고 한 걸음 내딛습니다. 또 한 걸음, 또 한 걸음 세상을 향해 나아갑니다. 어쩌면 다시 길을 잃을지도 모르지만 상처가 아물고 난 내 삶은 전보다 견고해졌습니다. 절망의 끝자락에서 희망을 되찾은 나는 이전의 나보다 더 단단해졌습니다. 더 이상 뒤돌아보지 않고 나아갑니다.

슬픔을 건너다

나 혼자뿐이라고 생각했는데… 나를 안아주는 이들은 언제나 내 곁에 있었습니다. 이제 그들의 위로가 막 아문 상처를 다독여주고, 새로운 희망을 향해 나아가는 내 발걸음에 힘을 북돋워줍니다.

슬픔을 건너다

이제 다시 내 삶을 살아갈 수 있습니다. 이제 다시 나를 사랑할 수 있게 되었습니다. 이제 다시 내 주변을 돌아보고 나의 꿈과 희망을 나눠줄 수 있게 되었습니다.

소중한 것들을 연이어 잃었던 기억을 바탕으로 이 책을 작업했고, 다시 작고 소중한 경험들을 모으며 살고 있습니다.

– 작가의 말 중에서

누구나 한 번쯤 겪게 될지도 모를 인생의 아픔과 시련의 순간을 시각적으로 잘 담아낸 그림책 “슬픔을 건너다”, 작가는  자신의 경험을 바탕으로 상처받은 이들에게 조심스레 위로의 말을 건넵니다. 아픔의 밑바닥에서 그래도 살아갈 한 줄기 희망을 찾을 수 있을 거라고.

이 인호

이 인호

열여덟 살 딸내미와 폭풍 수다에 체력 고갈되어가는 아내를 18년째 묵묵히 지켜보고 있는 남편. 한때 아내가 쓴 딸아이 육아일기에 '396개월 남아'로 등장했었던 그 남아. 그림책 좋아하는 542개월 남아로 폭풍 성장 중 ^^ | 2015년 7월 | ino@gaonbit.kr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