엄마는 너를 위해

엄마는 너를 위해

박정경 | 그림 조원희 | 낮은산
(발행 : 2019/01/15)


얼마 전 개봉한 영화 “증인”에서 변호사 순호가 자폐 소녀 지우의 엄마에게 “지우가 자폐만 아니었어도.. 참 괜찮았을텐데요”라고 하자 지우 엄마는 이렇게 말합니다.

“그건 지우가 아니죠”

자폐만 아니었어도… 악의 없이 걱정하는 마음에 내뱉은 말이지만 그 말 속엔 지우를 있는 그대로 받아들이지 못하는 우리 비장애인들의 삐뚤어진 시선이 담겨 있습니다. 우리와 다를 뿐 틀린 것이 아닌데 지우에게서 지우 다움을 빼버리는 것이 지우와 지우 가족에게 더 행복할 거라고 생각하는 잘못된 생각 말입니다.

“엄마는 너를 위해”는 자폐아를 둔 한 엄마의 행복 선언을 담은 그림책입니다. 장애인과 그 가족들에게 주눅들지 말고 당당하게 행복한 삶을 살 권리를 당당하게 누리라고 힘차게 외치는 그림책입니다.

엄마는 너를 위해

세상이 둘이라면 하나는 네가 없던 어제.
다른 하나는 네가 있는 오늘.

엄마는 너를 위해

엄마는 한 줄로 가는 길을 만들 거야.
한 줄로 가야만 나갈 수 있다면
모두들 너처럼 한 줄로 갈 거야.
아무도 이상하다 여기지 않겠지.

엄마는 너를 위해

엄마는 숫자로 된 세상을 만들 거야.
숫자 침대에서 잠을 자고
숫자와 숨바꼭질을 할 수 있다면
네 눈은 얼마나 빛날까?

엄마는 너를 위해

엄마는 나오는 길이 하나인 놀이터를 만들 거야.
길을 잃어도 금방 찾을 수 있도록
엄마에게 오는 길은 노란색으로 칠할게.
실컷 놀다가 노란 길을 따라오렴.

엄마는 너를 위해

엄마는 아주 복잡한 미로를 만들 거야.
너만 들어갈 수 있는 신기한 미로야.
걱정하지 마.
엄마가 보고 있을 테니까.
길이 막혀 힘들면 고개를 들어 보렴.

엄마는 너를 위해

자, 이제 나가 볼까?

엄마는 너를 위해

엄마는 울지 않을 거야.
너는 조금 다를 뿐이야.
네 잘못이 아니란다.
엄마 잘못도 아니야.

엄마는 더 행복해질 거야.
너와 함께.

더 이상 울지 않겠다고, 엄마 잘못도 네 잘못도 아니라고, 우리 함께 더 행복해지자고 다짐하며 아이와 함께 세상을 향해 힘차게 내딛은 엄마와 아이의 활짝 핀 웃음이 참 보기 좋습니다.

나는 건하의 세계를 얼마나 이해하고 있을까? 이 아이의 언어, 이 아이의 세상을 한 번이라도 이해하려 해 본 적이 있나? 그제야 나는 아이가 정말 좋아하는 것을 인정해 주지 않고, 괴로워만 하고 있었다는 것을 깨닫게 되었습니다. 장애아를 둔 엄마들은 대부분 죄책감을 갖고 살아갑니다. 아이가 장애를 갖게 된 것이 ‘내가 잘못해서’일 거라는 생각을 합니다.

“네 잘못이 아니야. 엄마 잘못도 아니야.”

이 말을 꼭 하고 싶었습니다.

– 박정경

건하와 건하 엄마, 장애인과 그 가족들의 행복한 삶을 응원합니다!


함께 읽어 보세요 : 스즈짱의 뇌


이 인호

이 인호

열여덟 살 딸내미와 폭풍 수다에 체력 고갈되어가는 아내를 18년째 묵묵히 지켜보고 있는 남편. 한때 아내가 쓴 딸아이 육아일기에 '396개월 남아'로 등장했었던 그 남아. 그림책 좋아하는 542개월 남아로 폭풍 성장 중 ^^ | 2015년 7월 | ino@gaonbit.kr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