망가진 정원

망가진 정원

(원제 : The Rough Patch)
글/그림 브라이언 라이스 | 옮김 이상희 | 밝은미래
(발행 : 2020/01/02)

※ 2019년 칼데콧 명예상 수상작


“망가진 정원”은 상실의 아픔을 치유해가는 과정을 그린 그림책이에요. 모든 순간을 함께하던 세상에서 둘도 없는 친구를 떠나보낸 에번은 그 아픔을 어떻게 극복할 수 있을까요?

멋진 곳이 오래도록 텅 빈 채 버려지는 법은 없어요.
반드시 무엇인가 자라나기 마련이지요.

그림책 뒤표지에 쓰인 말이 인상적입니다. 텅 빈자리는 반드시 무언가로 채워지기 마련이라는 말, 오랜 시간 세상과 부딪치며 많은 경험을 해 본 이라면 누구나 공감할 법한 말일 거예요.

망가진 정원

에번과 멍멍이는 늘 함께였어요. 함께 뛰어놀고 맛있는 것도 함께 나눠 먹고 함께 음악을 듣고. 에번이 있는 곳이면 늘 멍멍이가 있었고 멍멍이가 있는 곳엔 언제나 에번이 있었죠. 특히나 둘은 에번의 정원을 함께 돌보는 일을 가장 좋아했어요. 맑고 푸른 하늘, 쨍쨍한 햇살 아래 언제나 행복한 에번의 정원, 그곳에서는 온갖 것이 무럭무럭 멋지게 자라났어요.망가진 정원

그러던 어느 날 멍멍이가 에번 곁을 떠나게 됩니다. 생각지도 못한 일이었어요. 멍멍이를 정원 한구석에 묻은 에번에게서 처절한 슬픔이 느껴집니다. 든 자리는 몰라도 난 자리는 안다고들 하죠. 멍멍이가 떠난 후 에번의 마음속 텅 빈 상실감을 채울 것은 아무것도 없었어요. 일상의 모든 것이 달라졌어요.

망가진 정원

슬픔의 파도가 물밀듯 밀려옵니다. 에번은 집 안에 틀어박혔어요. 가장 친했던 친구가 사라진 정원이 에번은 무섭도록 낯설게 느껴졌어요. 어느 날 아침, 에번은 성을 내며 애꿎은 정원을 망가뜨리고야 말았어요. 충격과 슬픔을 넘어 밀려온 분노, 에번은 괭이를 마구 휘둘러 닥치는 대로 자르고 베고 내던지며 정원을 엉망으로 망가뜨렸어요. 에번이 망가뜨리는 건 정원일까요, 자꾸만 떠오르는 지난 시간에 대한 기억일까요? 아니면 마음 하나 다스리지 못하는 스스로에 대한 원망일까요? 흑백의 세상 속에 갇힌 자신과 달리 여전히 푸른빛으로 빛나는 정원이 어쩌면 몹시도 거슬렀을지도 모릅니다.

망가진 정원

까끌까끌한 잡초만 무성했던 정원에 어느 날 호박 덩굴 하나가 기어들었어요. 에번은 덩굴을 자르려다가 그냥 내버려 두었어요. 에번은 자신의 빈터를 불쑥 찾아온 호박 덩굴을 자상하게 보살펴 주었어요. 덩굴을 가로막는 잡초를 베어주고 물도 흠뻑 주었죠.

정원은 에번의 마음 같아요. 뾰족뾰족하고 까끌까끌한 잡초만 가득했던  에번의 마음이 조금씩 정리되는 느낌이에요. 에번의 정성 어린 보살핌을 받으며 호박 덩굴이 쑥쑥 자라났어요. 그렇게 다시 시간이 흘러갑니다.

망가진 정원

늦가을 커다랗게 자란 호박을 보던 에번의 가슴이 다시 뛰기 시작합니다. 예전 익숙했던 그 느낌처럼. 에번은 커다란 호박을 싣고 품평회가 열리는 마을로 갔어요. 하얀 바탕에 그려진 그림은 마침내 상실의 슬픔을 말끔히 비워낸 에번의 마음 같습니다. 이토록 긴 시간이 필요했어요. 사랑하는 이가 떠난 걸 받아들이고 마음을 비워내기까지…

에번은 품평회에서 모처럼 즐거운 시간을 보냈어요. 마을 사람들과 어울려 게임도 하고 신나게 놀이기구도 타고 온갖 맛있는 음식도 먹어치웠죠. 예전과 똑같지는 않았지만 친구들과 어울리다 보니 기분이 좋았어요. 품평회에서 에번의 호박은 3등을 합니다. 심사위원이 상금 10달러와 아기 동물이 든 상자, 둘 중 하나를 고르라고 하자 에번은 망설임 없이 10달러를 선택했어요.

망가진 정원

에번은 상금을 받고 돌아서다
상자 속에서 바스락거리는 소리를 들었어요.
무심코
상자 속을 들여다봤지요.

엉망이 된 정원에 불쑥 찾아온 호박 덩굴을 바라볼 때와의 눈빛과는 또 다른 눈빛이에요. 에번의 선택이 무엇이었을지 상상해 보세요. 호박을 실었던 빨간 트럭의 짐칸은 이제 텅 비었지만 에번의 뒷모습은 외로워 보이지 않아요. 글자 없이 그림만으로 마무리된 마지막 장면에 오래오래 눈길이 머뭅니다.

감정은 단순하지 않아요. 얽히고설킨 실타래처럼 복잡하게 꼬여있는 경우가 많죠. 하물며 사랑하는 이를 잃은 마음은 어떨까요? 갑작스러운 이별 후에 찾아오는 충격과 슬픔, 후회, 그리움, 분노…. 극도의 혼란 속에 다양한 감정의 변화를 겪고 나서야 상황을 인지하고 조금씩 수용하게 됩니다. 깊게 패었던 상처가 조금씩 아물어 가듯 마음의 상처 역시 오랜 시간 서서히 극복하며 다시 세상을 살아갈 수 있는 힘을 얻게 됩니다.

정신과 의사이면서 호스피스 운동의 선구자인 엘리자베스 퀴블러 로스는 ‘상실은 극복하는 것도 회복되는 것도 아니다. 다만 새로운 의미와 풍요로움을 찾는 것’이라고 말했어요. 상자 속 아기동물을 바라보는 에번의 조심스러운 눈빛 역시 그런 의미를 담은 듯합니다. 떠난 이는 그립지만 에번은 다시 한발 한발 찬찬히 나아갑니다. 새로운 의미와 풍요로움을 찾으며 다시 세상 속으로…

사랑하는 이를 떠난 보낸 후 찾아온 상실감을 극복하는 과정을 뭉클하게 그려낸 “망가진 정원”, 세상 모든 행복 속에 반짝반짝 빛나던 에번이 사랑하는 멍멍이를 잃고 느끼는 상실감과 다시 회복해가는 과정을 작가 브라이언 라이스는 아주 섬세하게 그려내고 있습니다.

망가진 정원


칼데콧 수상작 보기

이 선주

이 선주

열여덟 살 딸내미와 폭풍수다에 체력 고갈 중 | 2000년부터 육아, 그림책, 엄마와 함께 하는 놀이, 중학교 3년간의 홈에듀케이션 이야기를 담은 블로그 "겨레한가온빛" 운영 | '찾아가는 어린이 책놀이터' 수업 진행 | '그림책과 놀아요'(열린어린이) 출간(2007) | 2016년 4월 | seonju.lee@gaonbit.kr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