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 체험학습 가는 날

달 체험학습 가는 날

(원제 : Field Trip To The Moon)
글/그림 존 헤어 | 행복한그림책
(발행 : 2019/07/15)


며칠 전 미국의 SpaceX가 첫 번째 민간 유인 우주선을 발사했고 무사히 우주정거장과의 도킹에 성공했다는 소식이 있었습니다(민간 유인 우주선 시대가 시작됐다, 한겨레, 2020/05/31). SpaceX는 인류의 화성 정착을 목표로 설립한 회사인데 그 첫 걸음이 순조롭게 시작된 셈이네요. 머지 않아 우리 아이들이 달이나 화성으로 체험학습을 가는 일이 곧 생길런지도 모르겠습니다.

그런데 굳이 우주선이 아니어도 상상의 나래를 펼치기만 한다면 이 세상뿐만 아니라 저 우주 끝 어디에라도 여행은 가능하죠. 존 헤어의 첫 그림책 “달 체험학습 가는 날”과 함께 달로 떠나볼까요? 노란 우주선을 타고 말이죠.

달 체험학습 가는 날

상상만 해도 신나는 달나라 여행. 하지만 아이들에게  ‘학습’이 붙은 여행은 우리 어른들 생각만큼 즐거운 일은 아닌가 봅니다. 앞장서 가며 열심히 설명을 늘어놓기 바쁜 선생님과 달리 아이들은 제각각입니다. 심지어 저기 한 친구는 한참을 처진 채 딴 생각에 빠져 있는 것 같네요.

달 체험학습 가는 날

뒤처져 있던 친구는 그림 그리는 걸 좋아하나봅니다. 하나라도 더 챙겨 보여주고 설명해주고 싶은 선생님과 달리 아이에게는 지금 눈 앞에 펼쳐진 멋진 우주와 파랗게 빛나는 지구를 스케치북에 담을 수 있는 여유가 필요합니다.

달 체험학습 가는 날

열심히 그림을 그리던 아이가 잠깐 졸다 정신을 차려보니 친구들과 선생님이 온데간데 없습니다. 보이는 거라고는 친구들의 발자국과 까만 하늘 뿐. 허겁지겁 크레용과 스케치북을 챙겨서 아까 우주선이 착륙했던 곳으로 달려갔지만…

달 체험학습 가는 날

이미 우주선은 출발한 뒤였습니다. 아무리 손을 흔들며 소리를 질러봐도 우주선은 점점 멀어져만 가고 결국엔 수많은 별들 중 하나인 양 노란 점처럼 작아져버리고 마네요.

달 체험학습 가는 날

이왕 이렇게 된 거 어쩌겠어, 맘 편히 그림을 그리며 기다리고 있으면 선생님이나 부모님이 데리러 올 거야… 아이는 이런 생각이었을까요? 놀란 것도 잠시 뿐 멀어져가는 우주선을 망연자실 바라보던 자리에 털썩 주저앉아서 다시 그림 그리기에 푹 빠져듭니다.

그런데 방금 전까지도 보이지 않던 모습들이 아이 주변에 나타나기 시작합니다. 땅 속에서, 바위 뒤에서 하나둘 나타나는 호기심 가득한 눈망울들.

달 체험학습 가는 날

그림에 온통 정신을 쏟고 있던 아이도 결국은 낯선 친구들이 자신을 지켜보고 있다는 걸 알게 됩니다. 차분한 아이에 비해서 소스라치게 놀라는 낯선 친구들의 모습이 재미납니다. 바위 뒤로 숨었던 친구들이 하나둘 고개를 삐죽 내밀더니 활짝 웃거나 두 팔 벌려 반기는 모습들도 재미있구요.

달 체험학습 가는 날

오로지 회색 한 가지만으로 채워져 있던 달에서 알록달록한 크레용은 아주 특별합니다. 지금까지 보지 못했던 색깔들에 낯선 친구들은 완전히 매료된 것 같아요. 스케치북에 바위에 신나게 그림을 그려대고 있는 걸 보면 말이죠.

달 체험학습 가는 날

그 때 아이를 두고 떠났던 우주선이 다시 돌아옵니다. 선생님이 저 멀리서 달려오는 사이에 낯선 친구들은 허둥지둥 숨어버립니다.

달 체험학습 가는 날

선생님이 아이를 와락 껴안습니다. 낯선 친구들은 이미 모두 숨어버렸고 보이는 건 그들이 남긴 낙서들 뿐입니다. 달로 되돌아오는 내내 아이 걱정에 어쩔 줄 몰라했던 선생님이었지만 아이와의 감동적인 포옹은 오래가지 못합니다. 왜냐하면 선생님이 바위 위에 그려진 낙서들을 발견했거든요.

달 체험학습 가는 날

사람들이 많이 찾는 유명한 관광지라면 늘 낙서와 쓰레기 때문에 늘 골치가 아프죠. 낯선 친구들의 존재를 알지 못하는 선생님은 당연히 범인은 아이라고 생각할 수 밖에 없고, 방금 전까지 꼬옥 안아줬던 아이를 세워놓고 한참을 잔소리를 늘어놓습니다. 그러고 나서 아이는 낙서를 지우고 선생님은 주변에 버려진 스케치북 종이들을 줍습니다.

고개를 푹 숙인 채 기가 죽은 아이 모습에 웃음이 납니다. 선생님이 꼬옥 안아줬을 때 얼마나 반가웠을텐데… ^^

달 체험학습 가는 날

달 체험학습 가는 날의 해프닝은 이렇게 마무리 됩니다. 선생님 손을 잡고 우주선을 향하던 아이가 뒤를 돌아봅니다. 방금 전까지 재미나게 어울렸던 낯선 친구들이 고개만 살짝 내밀고 잘 가라고 팔을 흔들고 있습니다.

그런데 우주선의 라이트 두 개가 마치 눈 같지 않나요? 우주선도 낯선 친구들의 존재를 발견했는지 흠칫 놀란 표정 같아 보이는데요? 우주선에 타고 있던 친구들은 달에 혼자 남았던 친구가 마냥 부럽지 않았을까요? 자기들은 못해본 모험을 저마다 상상하면서 말이죠. 그 부러움의 눈길로 창밖을 바라보던 아이들도 모두 낯선 친구들을 발견했을 것만 같습니다. 그렇다면 오늘 달에 사는 낯선 친구들을 선생님만 못 본 셈이네요.

“달 체험학습 가는 날”은 글 없는 그림책입니다. 그림은 같지만 그림 속 다양한 상황들을 읽어내는 건 보는 이들마다 조금씩 다르죠. 주어진 그림에 저마다의 상상력이 보태지니까요. 이게 바로 글 없는 그림책의 매력입니다.

여러분들의 눈과 마음, 그리고 즐거운 상상으로 “달 체험학습 가는 날”의 노란 우주선을 타고 멋진 달나라 여행 즐겨 보세요!


※ 함께 읽어 보세요
이 인호

이 인호

열여덟 살 딸내미와 폭풍 수다에 체력 고갈되어가는 아내를 18년째 묵묵히 지켜보고 있는 남편. 한때 아내가 쓴 딸아이 육아일기에 '396개월 남아'로 등장했었던 그 남아. 그림책 좋아하는 542개월 남아로 폭풍 성장 중 ^^ | 2015년 7월 | ino@gaonbit.kr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