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파라파냐무냐무

이파라파냐무냐무

글/그림 이지은 | 사계절
(발행 : 2020/06/10)


“이파라파냐무냐무” 란 아리송한 제목을 읽으면서 머릿속에 떠올린 건 카슨 엘리스 작가의 “홀라홀라 추추추”와 지은 작가의 “위대한 아파투라일리아”였어요. 제목에서 작은 생명체들의 속삭임이 느껴졌거든요.

조금 생소하게 느껴질 수도 있는 그림책 제목을 찬찬히 따라 읽어 보세요. 이… 파… 라… 파…냐… 무… 냐… 무… 이.파.라.파.냐.무.냐.무. 이파라파냐무냐무.. 반복해서 따라 읽다 보면 어떤 나무가 떠오르기도 합니다. 작고 예쁜 생명체들이 함께 어울려 살아가는 나무? 여러분은 어떤 느낌이 드나요? 찬찬히 따라 하다 보면 뜻을 알듯 말듯 오묘한 느낌이 드는 그림책 제목이 이 그림책의 중요한 실마리이자 스토리 전체를 지배하는 키워드랍니다. ^^

아파라파냐무냐무

먹고 자고 열심히 일하며 하루하루 착실하게 살아가는 하얀 마시멜롱들의 평화로운 마을에 어느 날 까만색 커다란 털숭숭이 괴물이 찾아옵니다. 괴물은 온 동네가 떠나갈 듯 커다랗게 외쳤어요.

이파라파냐무냐무

아파라파냐무냐무

혼비백산 털숭숭이를 피해 달아난 마시멜롱들은 털숭숭이가 외쳐대는 말을 해석해 보기로 합니다. 오랜 이야기 끝에 그들은 털숭숭이가 외치는 ‘이파라파냐무냐무’라는 말이 ‘마시멜롱들을 냠냠 맛있게 먹겠다’는 말이 아닐까 하는 해석을 내놓게 되었어요. 생각만 해도 멘탈이 탈탈 털리고 마는 상황입니다. 마시멜롱들과는 비교할 수 없게 커다란 텅치, 숭숭 난 털, 무시무시하게 찢어진 붉은 눈, 날카로운 발톱. 아, 이대로 두었다가는 마시멜롱들의 목숨이 위태위태해질 것은 불 보듯 뻔한 일이었어요.

지금 마시멜롱들이 할 수 있는 일은 딱 하나. 모두 함께 힘을 합쳐 저 무시무시한 털숭숭이 괴물을 물리치는 일이었어요.

아파라파냐무냐무

하지만 털숭숭이를 물리치는 일이 쉽지 않았어요. 과일 공격도, 잠든 사이 꽁꽁 묶어 버리는 작전도 모두 허사로 돌아가자 마시멜롱들은 마지막으로 활활 불 공격을 하기로 마음먹습니다. 모두가 다시 한번 비장하게 결의를 다지고 있을 때 한 어린 마시멜롱이 말했어요.

정말 털숭숭이가 우리를 냠냠 먹으려는 걸까요?
털숭숭이는 아무 짓도 하지 않았는데요.

어른 마시멜롱들의 생각은 모두 똑같았어요. 뾰족한 발톱, 시커먼 털, 천둥 같은 목소리, 무시무시한 덩치가 바로 위험의 증거라고. 가만히 있으면 모두 냠냠 먹히고 말 거라고. 하지만 어린 마시멜롱은 생각했어요. 털숭숭이에게 가 봐야겠다고.

이 이야기의 끝이 점점 궁금해집니다. 빈 몸으로 상대 진영을 향해 뚜벅뚜벅 걸어간 마시멜롱, 그 사실을 아는지 모르는지 무시무시한 불 공격을 준비하는 마시멜롱 집단, 그리고 여전히 커다란 목소리로 ‘이파라파냐무냐무’하고 외치는 털숭숭이.

아파라파냐무냐무

물론 활활 불 공격에도 털숭숭이는 무사했어요. 털끝이 조금 그슬렸을 뿐. 마시멜롱들은 놀라 털썩 주저앉았고… 놀란 눈을 동그랗게 뜬 털숭숭이는 여전히 똑같은 말을 외쳤어요.

이파라파냐무냐무

주르륵 눈물을 흘리는 털숭숭이가 왠지 가여워집니다. 분명 무슨 사연이 있을 것 같은데… 도대체 털숭숭이는 무엇을 이야기하려는 걸까요? 왜 한결같이 똑같은 말만 되풀이하는 걸까요? 털숭숭이 곁을 지켜준 어린 마시멜롱이 말했어요. 소리 지르지 말고 말하라고, 천천히 또박 또박. 그제서야 털숭숭이가 작은 목소리로 분명하게 또박또박 찬찬히 말을 합니다. 우리도 털숭숭이를 따라 작은 목소리로 또박또박 천천히 말해 볼까요?

이.파.라.파.냐.무.냐.무.

무슨 뜻이지? 아직도 알쏭달쏭하다면 다시 한번 천천히 또박또박 말해 보세요. 이.파.라.파.냐.무.냐.무. 털숭숭이가 말하려고 하는 것이 무슨 뜻인지 분명하게 딱! 감이 올 거예요. (맞아요, 말 그대로 털숭숭이는 어디(?)가 아파서 그렇게 외쳤던 거랍니다. ^^)

사실은 털숭숭이도 너무나 괴로워서 그랬던 건데… 마시멜롱들을 해치려던 것이 아니었는데… 아! 소통이란 이리도 어려운 것입니다.

물론 마시멜롱들 역시 마찬가지였겠죠. 그저 갑자기 나타나 다짜고짜 커다란 목소리로 소리치는 털숭숭이가 두려웠을 뿐. 용기 있는 한 명의 마시멜롱 덕분에 이들 사이의 오해를 풀었습니다. 마지막 이들이 화해하는 장면은 그림책으로 직접 만나 보세요. 모두가 활짝 웃는 장면에 내 기분까지 상쾌해집니다. 눅눅하고 습한 날들의 연속 속에 뽀송뽀송하고 깨끗한 감성이 모락모락 피어오르는 기분 좋은 경험을 하실 수 있을 거예요.

아이들에게는 성내지 말고 조급해하지 말고 또박또박 말을 전해야 함을, 또 꾸준한 생활 습관(^^)의 중요함을 이야기합니다. 물론 상대에 대한 이해와 배려, 용기, 소통의 중요성에 대해서도 이야기하고 있어요. 어른이 읽어도 아이들이 읽어도 두루두루 모두에게 좋은 책, 즐겁고 행복한 그림책입니다.

통통 튀는 재기 발랄한 캐릭터, 재미있는 스토리까지 책 읽는 즐거움을 흠뻑 느낄 수 있는 그림책 “이파라파냐무냐무”, 세상을 평화롭게 움직이는 마법은 우리 안에 있습니다.


이 선주

이 선주

열여덟 살 딸내미와 폭풍수다에 체력 고갈 중 | 2000년부터 육아, 그림책, 엄마와 함께 하는 놀이, 중학교 3년간의 홈에듀케이션 이야기를 담은 블로그 "겨레한가온빛" 운영 | '찾아가는 어린이 책놀이터' 수업 진행 | '그림책과 놀아요'(열린어린이) 출간(2007) | 2016년 4월 | seonju.lee@gaonbit.kr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