킹 발타자르

킹 발타자르

(원제 : Baltasar, o Grande)
글/그림 크리스틴 심즈 | 핑거
(발행 : 2020/11/12)

※ 그림책 안에 있는 서지 정보에 옮긴이가 명시되어 있지 않아서 가온빛에서도 따로 표기하지 않았습니다.


나를 찾아 떠나는 여행, 그 끝을 알 수 없는 길을 혼자 걷는 외로움, 하지만 꿈과 희망이 있기에 포기하지 않고 끝까지 걸어갈 수 있는 우리네 인생길을 담아낸 그림책 “킹 발타자르”. 우리도 잠시 그 길을 따라가 볼까요?

킹 발타자르

발타자르는 서커스단에서 바이올린을 연주하는 곰입니다. 한 때는 ‘위대한 발타자르 왕’이라 불리우던 때도 있었지만 지금은 그냥 서커스에서 재주 부리는 곰일뿐입니다. 먹이를 주면 그 먹이를 먹고, 사람들 앞에서 연주를 시키면 그냥 연주를 하고, 우리에 가두면 갇힌 채 잠을 자거나 쉬면서 하루하루 살아가는… 그 삶이 제 의지로 살아가는 것인지 누군가에 의해 강제로 살아지고 있는 것인지 분간조차 할 수도 없는 그런 삶.

그런데 어느날 밤 발타자르는 지금까지의 그런 삶에서 강제로 내동댕이쳐집니다. 서커스단에 숨어든 환경운동가들이 우리에 갇힌 동물들을 몰래 풀어줬거든요. 발타자르도 그들에 의해 우리 밖으로 탈출 당하고 말았습니다. 아무런 영문도 모른 채 자신의 의지와는 상관 없이 세상 밖으로 나오게 된 발타자르. 이제 그는 스스로 생각하고 결정해야만 합니다. 무엇을 할지, 어떤 것을 먹어야 할지, 어디로 가야 할지, 그리고 자기 자신이 과연 누구인지…

킹 발타자르

킹 발타자르

발타자르는 그렇게 길을 떠나게 되었어요.
어디로 가야 할지는 몰랐지만
마음속에는 그리움이 있었어요.
발타자르는 걷고… 또 걸었어요…
어떤 날은,
운이 좋아 모든 일이 잘 풀리기도 했지만,
또 어떤 날은,
깊은 외로움에 길을 잃기도 했어요.
혼자서 걸어가는 길.

칠흑같이 어두운 밤 좁은 산등성이를 따라 끝도 없이 걷는 외롭고 쓸쓸한 길. 그 길을 걷고 또 걸으며 발타자르는 자기 자신이 누구인지, 왜 지금 이 길을 걷고 있는 것인지, 어디를 향해 가는 것인지를 생각하고 또 생각하게 됩니다. 새로운 만남과 이별을 반복하면서, 이따금 찾아오는 행운과 불운을 되풀이하면서, 혼자라는 외로움에 힘겨워 하면서…

킹 발타자르

도무지 끝날 것 같지 않은 이 길을 그만 끝내고 싶어질 때도 간혹 있습니다. 차라리 서커스단 우리에 갇혀 지내던 때로 되돌아가고 싶은 생각이 들기도 합니다. 이제 조금씩 자기 자신에게 가까워지고 있지만 발타자르 자신은 아직 이 길에 확신이 없습니다. 이 순간 누리고 있는 자유가 아직 어색하고 그 의미를 다 헤아리지 못했습니다. 다른 누구의 것이 아닌 자기 자신의 의지로 살아가는 삶이 얼마나 축복받은 것인지도 미처 다 이해하지 못했구요.

킹 발타자르

끝을 알 수 없는 외롭고 힘든 길, 차라리 이쯤에서 그만하고 돌아갈까 싶을 때도 있었지만 끝내 포기하지 않고 걷고 또 걸은 길. 발타자르는 마침내 도착했습니다!

스스로 갇혀 지내고 있음을 깨닫지도 못한 채 살아가던 삶을 버리고 나를 찾아 여행을 떠난 발타자르가 마침내 도착한 곳은 과연 어디일까요? 여러분은 지금 어디쯤인가요? 여러분이 지금 향하는 곳은 어디인가요?

눈이 수북히 쌓인 산등성이 좁다란 길. 밤하늘 별빛을 의지하며 그 길을 걷는 발타자르를 보며 문득 해묵은 노랫말이 떠올랐습니다(제목조차 몰랐던 노래의 가사가 왜 생각난 걸까요? 🙇)

하룻밤을 살아도 아름답게 잠든 꽃을 보듯이
잊고 사는 마음을 간직하며 세월 가는 줄 모르게
별 속에 숨어있는 내 그림자를 밟으며
한 마리 새인듯이 살아도 좋으련만
살아왔던 그 날을 후회해도 소용없는 일인데
한숨 짓는 그 마음 어리석어 괜히 눈물 흘린다

– 자화상 (이수만)


함께 읽어 보세요 : 오리건의 여행

이 인호

에디터, 가온빛 레터 및 가온빛 Twitter, Instagram 운영 | ino@gaonbit.kr
0 0 votes
Article Rating
알림
알림 설정
guest
0 Comments
Inline Feedbacks
모든 댓글 보기
0
이 글 어땠나요? 댓글로 의견 남겨주세요!x
()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