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지막 휴양지

마지막 휴양지

마지막 휴양지 어느날 갑자기 상상력이 바닥난 화가. 휴가를 떠나 돌아 오지 않는 상상력을 찾아 무작정 길을 나서게 되고, 이상한 호텔에서 만난 이상한 사람들로부터 받은 영감을 통해 다시 상상력을 되찾아 돌아 오게 된다는 동화같은 이야기

넉 점 반

★ 넉 점 반

넉 점 반. 아이의 촌스럽다 싶은 다홍색 치마며 짧은 단발머리, 시계가 있는 가게 이름 九福상회. "엄마 시방 넉 점 반이래." 하며 말하는 천연덕스런 아이의 표정. 잊고 있었던 동심 그리고 소박한 향수가 가득 녹아 있는 문득 엄마를 보고싶게 만드는 그림책 '넉 점 반'

고래가 보고싶거든

고래가 보고 싶거든

매일 반복되는 일상에 지치고 힘든 날, 간절한 소망과는 반대로 흔들리는 마음과 마주하는 날, 마음을 위로 받고 싶은 날, 간절히 바라는 일이 있을때 어떻게 해야할까 한번쯤 편안한 마음으로 생각해보고 싶은 날 읽으면 좋은 그림책 '고래가 보고 싶거든' 입니다.

내 이름은 자가주 zagazoo

★ 내 이름은 자가주 : 인생은 아름다워

아이 키우느라 정신 없이 시간을 보내다 문득 바라본 거울 속엔 나보다 더 나이 든 사람이 나를 바라 보고 있는 것을 느끼곤 합니다. 내 머리에 흰머리가 늘어나는만큼 아이가 성장하고, 아이가 성장하는만큼 세상은 더 아름답게 변한다는 것을 가르쳐주는 그림책 "내 이름은 자가주"입니다.

공주님과 완두콩

공주님과 완두콩

소녀가 놀라며 말했습니다. “정말 아름다운 침대로군요. 이 침대에서는 정말이지 ‘진짜 공주’ 처럼 잘 수 있겠는걸요.” 소녀는 사다리를 올라갔습니다. ‘글쎄, 그건 어디 한번 봐야겠지.’ 왕비님은 속으로...

백만 번 산 고양이

100만번 산 고양이

 “네 곁에 있어도 괜찮겠니?” 라고 하얀고양이에게 물었습니다. 하얀 고양이는 “으응.” 이라고 대답했습니다. 고양이는 하얀 고양이 곁에 늘 붙어 있었습니다. 100만 번이나 죽고 100만 번이나 다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