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상에서 가장 용감한 소녀

칼데콧상 수상작 : 세상에서 가장 용감한 소녀 (2018)

빨려들 듯 전개되는 이야기를 아름다운 한 편의 수채화로 그려낸 그림책 "세상에서 가장 용감한 소녀". 하얀 눈만큼이나 순수한 소녀의 마음, 그 아이의 마음에 보답할 줄 아는 늑대 가족, 세상을 이어주는 위대한 사랑은 말이 통하지 않아도 서로를 이어줍니다.

콩고 광장의 자유

칼데콧상 수상작 : 콩고 광장의 자유 (2017)

실화를 바탕으로 한 캐럴 보스턴 위더포드의 간결하면서도 함축적인 글에 어려운 환경 속에서도 자유를 꿈꾸는 이들을 인상적인 색상과 아름다운 선으로 그려낸 R. 그레고리 크리스티의 그림이 오래도록 여운을 남겨주는 그림책 "콩고 광장의 자유", 자유를 갈망하는 그들의 격정적인 몸짓과 소리가 그림책 속에 가득 담겨있습니다.

2018년 칼데콧상 수상작 발표

오늘 새벽에 2018년 칼데콧상 수상작이 발표되었습니다. 2018년 칼데콧 메달은 "아주 특별한 배달"의 그림 작가 매튜 코델의 "Wolf In The Snow"가 받았습니다. "세상에서 가장 큰 나무", "물이 돌고 돌아" 등으로 국내에도 잘 알려진 작가 제이슨 친도 칼데못 명예상에 이름이 올랐네요.

빛나는 아이

칼데콧상 수상작 : 빛나는 아이 (2017)

작품 속에 다양한 모티브와 상징물들을 그려 넣어 메시지를 전달했던 장 미셸 바스키아의 작품 세계를 깊이 있게 보여주기 위해 버려진 목재 조각을 활용한 멋진 그림책을 만들어낸 작가 자바카 스텝토, 그는 자신의 보여준 바스키아의 이야기가 사람들의 삶에서 소통과 치유의 촉매가 되기를 바라는 마음을 "빛나는 아이"에 담았다고 합니다.

홀라홀라 추추추

★ 칼데콧상 수상작 : 홀라홀라 추추추 (2017)

처음부터 끝까지 이야기가 진행되는 장소는 한 곳으로 고정되어 있지만 오가는 다양한 벌레들과 자라나는 초록 식물이 이야기를 풍성하게 살려내고 있어요. 생명들의 작은 속삭임 속에 자연의 변화를 멋지게 담아낸 "홀라홀라 추추추", 우리와 다른 이들을 이해하는 데는 다양한 방식이 있음을 자연스럽게 알려주는 그림책입니다.

날 좀 그냥 내버려 둬!

★ 칼데콧상 수상작 : 날 좀 그냥 내버려 둬! (2017)

작은 집에서 웜홀까지 장소를 옮겨가며 자신만의 시간과 공간을 갖고 싶어하는 할머니, 그 마음 한가운데에는 가족에 대한 사랑이 단단하게 자리 잡고 있었다는 재미있는 이야기가 담긴 “날 좀 내버려 둬!”, 그림책 제목이 여름 방학 동안 수많은 엄마들의 외침처럼 들리는 것 같습니다.

트롬본 쇼티

칼데콧상 수상작 : 트롬본 쇼티(2016)

"트롬본 쇼티"는 트롬본 쇼티 재단을 통해 어린 후배들을 위해 봉사하고 있는 흑인 뮤지션의 이야기입니다. 우리 아이들도 이 그림책을 읽으며 성공이라는 결과가 아닌 나눔이라는 삶의 과정을 소중히 여길 줄 아는 따뜻한 마음을 잊지 않고 자라길 바라며 이 책을 소개합니다.

어떤 고양이가 보이니?

칼데콧상 수상작 : 어떤 고양이가 보이니? (2017)

각자 마음과 처한 상황에 따라 똑같은 것도 달라보일 수 있다는 사실을 알록달록한 색감의 개성 넘치는 그림으로 재미있게 보여주는 "어떤 고양이가 보이니?"는 2017년 칼데콧 명예상 수상작입니다. 열린 마음과 다양한 시각으로 세상을 바라볼 수 있는 마음을 길러주는 그림책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