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림책을 주제로 한 우표취미주간 기념우표가 지난 11월 20일에 나왔습니다. 네 명의 그림책 작가의 대표작을 실제 그림책만큼이나 예쁘게 담아낸 이번 기념우표, 그림책 좋아하는 분들이라면 요즘 아이들 말대로 완전 소장각입니다. ^^

가격은 4장이 1셋트로 1,520원이고 4셋트로 구성된 전지는 6,080원입니다. 요즘은 우표값이 한 장에 380원이더군요. 저 어릴 적엔 두 자리였던 것 같은데… ^^ 참고로 모든 우체국에서 판매하고 있지는 않은 듯 합니다. 제 경우 집 근처 우체국에는 없었고 조금 더 규모가 큰 우체국에서 구매했습니다. 확인 후 방문하는 게 좋겠습니다.

우체국 홈페이지에서 자세한 내용 보기

우표취미주간 그림책 기념우표

이건 기념우표의 표지 역할을 하는 겁니다. 우표 이미지와 함께 규격 등 상세 스펙이 정리되어 있습니다. 이번 그림책 기념우표는 672,000장을 발행했다고 합니다.

우표취미주간 그림책 기념우표

4셋트로 구성된 전지는 이렇게 생겼습니다. 같은 그림의 반복인데 한 권당 네 장씩 열여섯 장 모두 다른 그림이었다면 더 뿌듯하지 않았을까 싶습니다.

우표취미주간 그림책 기념우표

이억배 작가의 “비무장지대에 봄이 오면”, 이수지 작가의 “파도야 놀자”, 백희나 작가의 “알사탕”, 이상교 작가가 쓰고 한병호 작가가 그린 “도깨비와 범벅 장수” 이렇게 네 권입니다. “도깨비와 범벅 장수”만 아직 소개를 못했군요. 조만간 그림책 이야기에 올리도록 하겠습니다.

우표취미주간 그림책 기념우표

1973년부터 시작된 우표취미주간 기념우표에 대한 소개와 이번 주제로 그림책을 선정하게 된 배경이 설명된 부분입니다. 맨처음 보여드린 기념우표 표지 부분이라고 말한 이미지의 뒷면입니다.

그림책은 어린이들이 만나는 생애 첫 예술품이자 평생 가슴 속에 담고 살아갈 수 있는 문학입니다. 기념우표를 통해 한국 대표작가들의 그림책과 인상적인 장면을 감상하면서 우표수집의 기쁨과 책 읽는 재미를 함께 느껴 보시기 바랍니다.

우리 어릴 땐 우표 수집이 대표 취미 중 하나였죠. 이번 기회에 아이들과 함께 할 수 있는 취미로 우표 수집 시작해 보는 건 어떨까요?


※ 1981년 물가(출처 : http://data.si.re.kr/node/340)

우표값을 보고 궁금해져서 1981년도 물가들을 찾아봤습니다. 왜 하필 1981년이냐구요? 당시 국민학교 5학년이던 한 소년이 우표 수집을 시작했던 해라서… ^^

자장면 470원, 지하철 100원, 버스 110원, 택시 기본요금 600원, 공중전화 기본요금 10원, 한국 영화 2,000원, 외국 영화 2,500원, 대학교 등록금은 30만원대였더군요. 한국 영화보다 외국 영화가 500원 더 비쌌던 게 재미나네요. TV 수신료는 1980년에 800원이던 것을 1981년에 갑자기 2,500원으로 대폭 인상했습니다. 아마도 전두환의 3S 정책에 예산이 필요했던 탓이겠죠. 

오늘의 주인공 우표의 1981년 가격은 30원이었습니다. 

이 인호

에디터, 가온빛 레터 및 가온빛 Twitter, Instagram 운영 | ino@gaonbit.kr
0 0 votes
Article Rating
알림
알림 설정
guest
4 Comments
오래된 댓글부터
최근 댓글부터 좋아요 순으로
Inline Feedbacks
모든 댓글 보기
최은오
최은오
2020/11/25 08:11

덕분에
귀한 우표 득탬했습니다!
고맙습니다.

가온빛지기
Admin
가온빛지기(@editor)
2020/12/02 10:46
답글 to  최은오

최은오 님, 반갑습니다!
득템 축하드립니다~ ^^

단비
단비
2021/01/01 09:12

우체국 홈페이지에선 팔고 있으려나요?
저도 득템하러 갑니다

이 선주
Editor
이 선주(@seonju)
2021/01/04 21:03
답글 to  단비

뭔가 아날로그적 향수 가득한 우표,
단비님 그림책 기념 우표 구하셨나요?

4
0
이 글 어땠나요? 댓글로 의견 남겨주세요!x
()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