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 9월 14일부터 20일까지 도착한 그림책 선물 정리합니다. 참고로, 매주 목요일 오후 2~3시 경에 사서함을 확인합니다. 이번 주에 발송했더라도 사서함 확인 이후 도착한 책은 다음 주에 ‘그림책 선물’에 게재됩니다.

※ 아직 리뷰 전이라 그림책에 대한 설명은 출판사의 소개 내용을 그대로 옮겼습니다.


신기한 모양 놀이

신기한 모양 놀이

글/그림 안은영 | 천개의바람
(발행 : 2018/09/20)

바람아기그림책 1권. 종이는 아기에게 최고의 놀이 재료이다. 연필이나 크레파스, 물감을 써서 자유롭게 그림을 그릴 수 있기 때문이다. 또 접거나 가위로 잘라내어 모양을 만들 수도 있다. 이번 책은 평소 종이에 대한 애정이 각별한 안은영 작가가 색종이 한 장으로 펼치는 마술 같은 모양 놀이 책이다.

우선 네모난 색종이를 잘라서 똑같은 크기의 세모 모양 여덟 조각을 만든다. 이 여덟 조각으로 무엇을 만들까? 작가는 세모난 조각들을 이리저리 움직여 새로운 모양을 만들어 보았다. 나란히 나란히 늘어놓기만 해도, 위로 쭉쭉 쌓기만 해도 재미난 모양이 생겨났다.

그 밖에 어떤 어떤 모양을 더 만들까? “신기한 모양 놀이”는 아기와 엄마가 직접 해 볼 수 있는 놀이책이다. 책에 나온 것 외에도 세모 여덟 조각으로 만들 수 있는 건 무궁무진할 것이다. 책 이야기 너머에 있는 다양한 이야기를 아기와 엄마의 상상력으로 채워 보자. 그 과정에서 아기의 창의력이 쑥쑥 자라날 것이다.


맛있는 수 놀이

신기한 모양 놀이

글/그림 안은영 | 천개의바람
(발행 : 2018/09/20)

바람아기그림책 시리즈 2권. 1부터 10까지 맛있는 먹거리와 함께 숫자를 배워본다. 숫자 1, 2, 3과 세는 말 하나, 둘, 셋을 연결하여 익힐 수 있으며, 먹거리와 관련된 다양한 사물들 이름도 만나본다.

숫자뿐 아니라 빨대, 달걀, 숟가락 같은 다양한 사물들이 등장한다. 아기들이 일상에서 흔하게 볼 수 있는 것들이다. 그림 역시 선명하고 뚜렷하게 표현되어 있어서, 아기들은 그림을 보며 사물을 인지하고 이름을 익힐 수 있다.

그림책 글 역시 의성어, 의태어 같은 흉내내는 말이 많이 들어 있어서 아기와 함께 말놀이 하기에 좋다. 엄마가 읽어 주고, 아기가 따라 말해 보세요. 아기의 사물 인지 능력이 자라고, 어휘력도 풍성해질 것이다.


손이 들려준 이야기들

손이 들려준 이야기들

김혜원 | 그림 최승훈 | 이야기꽃
(발행 : 2018/09/17)

2015년부터 2018년까지 충남 부여군 송정마을에서 진행된 ‘그림책 마을’ 만들기 사업 과정에서 그린이와 글쓴이가 보고 들은 마을 어르신들의 삶과 말씀을 토대로 만든 그림책이다. 열여덟 농촌 어르신들의 손. 그 투박한 손, 그러나 따뜻하고 다정한 손들과 그 손들이 들려준 이야기가 그림책이 되었다. 세대와 세대가 만나고 지역과 지역이 만나고 마음과 마음, 삶과 삶이 만나는 소통과 공감의 시간을 경험할 수 있다.

“손이 들려준 이야기들” 리뷰 보기


출판사 증정 그림책


가온빛지기

그림책 놀이 매거진 가온빛 에디터('에디터'라 쓰고 '궂은 일(?) 담당'이라고 읽습니다. -.- ) | 가온빛 웹사이트 개발, 운영, 컨텐츠 편집, 테마 및 기획 기사 등을 맡고 있습니다. | editor@gaonbit.kr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