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금만 기다려 봐
책표지 : Daum 책
조금만 기다려 봐

(원제 : Waiting)
글/그림 케빈 헹크스 | 옮김 문혜진 | 비룡소

※ 2016년 칼데콧 명예상 수상작


우산 쓴 꼬마 돼지와 올빼미, 썰매 탄 강아지, 연을 든 아기곰, 그리고 별 토끼가 창밖 세상을 바라보고 있습니다. 이들은 저마다 자신이 좋아하는 것을 기다리면서 시간을 보내고 있어요. 우산 쓴 꼬마 돼지는 비를 기다리고 올빼미는 달님을 기다리죠. 썰매 탄 강아지는 눈을 기다리고 연을 든 아기곰은 바람을 기다립니다. 별 토끼는 딱히 무언가를 기다리지는 않았어요. 그저 창밖을 바라보며 기다린다는 것을 좋아했죠.

이들은 창밖 세상이 보여주는 다양한 풍경들을 바라보며 자신이 좋아하는 것이 나타나기를 기다리면서 함께 즐거워 합니다. 가끔 이들 중 누군가가 사라질 때도 있었지만 시간이 지나면 다시 제자리로 돌아왔어요. 하지만 한 번은 이들을 찾아왔던 코끼리 아저씨가 바닥에 떨어지면서 산산조각 나버리는 바람에 다시는 돌아오지 못했던 적도 있었고 얼룩 고양이 인형 속에서 작고 작은 인형들이 계속해서 나오면서 예기치 않은 기쁨을 맛본 적도 있었죠. 이들은 오늘도 함께 창밖을 바라보면서 자신이 좋아하는 것을 기다립니다.

좋아하는 것을 이루기까지 기다리는 시간은 지루하고 힘든 시간이 아니라 설렘의 과정이자 즐거움의 시간입니다. 오랜 시간의 기다림 속에 원하는 것을 얻었을 때 우리의 행복함은 더욱 더 커지기 마련이죠. 우리 삶의 모든 것들 사이에는 기다림이 존재합니다.

오랜 시간 다양한 작품들을 선보이며 많은 사랑을 받아온 작가 케빈 헹크스에게 또 한 번의 칼데콧 명예상을 안겨준 “조금만 기다려 봐”는 평온한 일상 속에서 자신이 좋아하는 것들을 조용히 기다리면서 행복해 하는 작은 소품 장난감들의 이야기를 차분하면서도 다정다감하게 보여주는 그림책입니다. 파스텔톤으로 그려진 여백이 많은 그림과 차분한 이야기가 들려주는 기다림의 미학이 마음을 편안하게 만들어 줍니다.

“조금만 기다려 봐” 리뷰 보기


칼데콧 수상작 보기


이 선주

이 선주

열여덟 살 딸내미와 폭풍수다에 체력 고갈 중 | 2000년부터 육아, 그림책, 엄마와 함께 하는 놀이, 중학교 3년간의 홈에듀케이션 이야기를 담은 블로그 "겨레한가온빛" 운영 | '찾아가는 어린이 책놀이터' 수업 진행 | '그림책과 놀아요'(열린어린이) 출간(2007) | 2016년 4월 | seonju.lee@gaonbit.kr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