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상한 엄마
책표지 : Daum 책
이상한 엄마

글/그림 백희나 | 책읽는곰

2016 가온빛 추천 그림책 BEST 101 선정작


하얀 구름에 얼굴만 가려진 엄마의 실체가 누구인지 호기심이 일어납니다. 어떤 엄마이길래 이상한 엄마라 했을까 하는 마음에서죠. 하지만 몇 가지 단서가 보이죠? 구름 위로 삐죽 솟아나온 독특한 머리 모양과 장신구에서 말입니다.^^ 현관에 우산 두 개가 놓인 것을 보니 오늘은 비가 오는 날인가 봅니다.

회사에서 호호가 아파 조퇴했다는 전화를 받은 엄마는 호호를 부탁하기 위해 여기저기 전화를 걸어보지만 이상한 날씨 탓인지 전화가 먹통입니다. 한참을 시도한 끝에 들려온 전화기 너머의 목소리를 엄마는 외할머니라 생각하고 아픈 호호를 부탁했어요. 하지만 엉뚱하게도 전화를 받은 이는 선녀님이었어요. 정 많은 선녀님은 아이가 아프다는 말에 직접 찾아가 돌봐주기로 했죠.

아픈 호호는 낯설지만 따스한 목소리에 편안함을 느끼고 이상한 엄마가 만들어준 달걀국을 후후 불어 모두 마신 후 깊고 편한 잠에 빠져듭니다. 이상한 엄마는 퇴근하고 돌아온 엄마와 한숨 푹 자고 일어난 호호를 위해 호호네 집 부엌에 푸짐한 저녁 식사를 선물로 남기고 떠납니다.

아이를 돌볼 수 없어 발을 동동 구르고 있는 엄마를 대신해 아픈 아이를 정성껏 돌봐 주는 마음 넓은 선녀님의 착하고 따뜻한 마법 이야기가 담긴 행복하고 예쁜 그림책  “이상한 엄마”. 독특한 선녀님의 재미나고 신비로운 이야기로 아이들에게는 즐거움을 안겨주는 책이면서 엄마에게는 언제나 든든하고 푸근한 엄마를 생각나게 만드는 책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