엄마의 선물

엄마의 선물
책표지 : Daum 책
엄마의 선물

글/그림 김윤정 | 상수리


“엄마의 선물”은 OHP 필름을 활용한 아이디어가 돋보이는 그림책입니다. 2015년 볼로냐 국제아동도서전에서 “Message of Hands”라는 제목으로 세계 무대에 첫 선을 보이고 좋은 평가와 주목을 받았다고 해요.

그림책은 엄마가 아이에게 주는 삶의 조언이자 격려의 내용을 담고 있습니다. 다른 사람에게 손가락질 하면 언젠가는 너에게 돌아온다, 이겼다고 기뻐하거나 졌다고 슬퍼하지 말아라 이기고 지는 것은 중요하지 않다. 비 맞을까 두려워 너의 길을 멈추지 말아라(내가 너의 우산이 되어 줄께), 떨어질까 두려워 너의 꿈을 접지 말아라(내가 너의 날개가 되어 줄께)……

그리고 엄마는 말합니다.

힘이 들면 가만히 손을 내밀어 보렴.

나는 항상 너의 곁에 있단다.
너는 내게 가장 소중하고
자랑스런 아이란다.

한 장 한 장 엄마의 사랑이 담뿍 느껴지는 응원과 격려가 이어집니다. 그러다 마지막 페이지에서 자식을 위한 엄마의 메시지가 아닌, 엄마를 향한 자식의 간절한 바램으로 뒤바뀝니다.

엄마의 선물

엄마의 선물

엄마, 저도 엄마가 너무나 소중해요.
저와 약속해 줄래요?
언제까지나 저를 지켜봐주겠다고…….

시간이 허락하는 한 언제까지고 엄마가 나를 지켜봐 줄 수 있다면 세상 그 어떤 행복이 이보다 더 클 수 있을까요? 엄마가 되고 나서야 보지 못했던 것들을 보게 되고 듣지 못했던 것들을 듣게 되면서 엄마에게 죄송한 마음이 들었다는 작가의 후기가 가슴에 와닿는 그림책 “엄마의 선물”, 아이가 아니라 엄마와 함께 꼭 보시길 권합니다.

어릴 때는 밤이 무서워 엄마의 손을 꼭 잡고 잠이 들었습니다. 그리고 지금은 아이의 손을 잡아 주는 엄마가 되었습니다. 엄마가 되고 나니, 보이지 않던 것들이 보이게 되고, 들리지 않던 것들이 들리게 되었습니다. 긴 시간 동안 메아리 없는 대화로 외로웠을 엄마에게 미처 전하지 못한 말들을 이 책을 빌어 전합니다. 엄마의 손이 주는 ‘선물’이 이 책을 담아가는 독자에게도 ‘선물’이 될 수 있었으면 좋겠습니다.

“엄마의 선물” 작가 이야기 중에서


이 인호

이 인호

열여덟 살 딸내미와 폭풍 수다에 체력 고갈되어가는 아내를 18년째 묵묵히 지켜보고 있는 남편. 한때 아내가 쓴 딸아이 육아일기에 '396개월 남아'로 등장했었던 그 남아. 그림책 좋아하는 542개월 남아로 폭풍 성장 중 ^^ | 2015년 7월 | ino@gaonbit.kr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