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는 자라요
책표지 : Daum 책
나는 자라요

김희경 | 그림 염혜원 | 창비
(발행 : 2016/04/25)


“나는 자라요”는 엄마 품에 폭 안길 만큼 아주 작지만 나는 하루하루 매 순간순간 아주 조금씩조금씩 자란다는  아이의 이야기를 서정적으로 담아낸 그림책입니다.

단추가 단춧구멍으로 들어가고
내 발이 양말 속으로 들어갈 때에

나는 자라요.

밥을 입 안에서 오물오물 씹는 순간이나
물이 목구멍을 지날 때에도

색종이를 오려 종이에 딱 붙이는 순간이나
내 이름을 쓸 때에도

나는 자라요.

친구와 안녕하고 헤어지는 순간에도 꿈을 꾸는 순간에도 엄마한테 혼나 펑펑 눈물을 흘리는 순간에도 아이는 자라납니다. 그 작은 순간 순간이 모여 엄마 아빠가 어른이 되었듯이 우리 아이들도 그렇게 자라나는 것이겠죠.

그림책 첫 장에서 엄마 품에 폭 안길 만큼 아주 작았던 아이가 그림책이 끝날 무렵에는 성큼 자라있습니다. 그리고는 이렇게 말을 하죠.

나는 자라요.
엄마를 내 품에 꼭 안아 줄 수 있을만큼.

특별한 날이거나 평범한 하루였거나 친구와 이별을 하는 순간, 꿈 꾸는 순간, 눈물을 흘리며 슬픈 순간들, 삶은 아주 작고 세세한 감정과 이야기들로 채워져 있고 그런 일상 속에서 우리 아이들이 자라나고 있음을 이 책은 잔잔하게 보여줍니다.

“마음의 집” 을 선보였던 김희경 작가의 글에 염혜원 작가의 맑고 포근한 수채화 그림으로 다양한 순간과 시간 속에 아이의 성장을 담아낸 그림책 “나는 자라요”, 어제도 오늘도 지금 이 순간에도 스스로 생각하며 성장하고 있는 아이를 생각하면 가슴 벅차게 대견스럽기도 하고 왠지 가슴이 찡해지기도 합니다.


이 선주

이 선주

열여덟 살 딸내미와 폭풍수다에 체력 고갈 중 | 2000년부터 육아, 그림책, 엄마와 함께 하는 놀이, 중학교 3년간의 홈에듀케이션 이야기를 담은 블로그 "겨레한가온빛" 운영 | '찾아가는 어린이 책놀이터' 수업 진행 | '그림책과 놀아요'(열린어린이) 출간(2007) | 2016년 4월 | seonju.lee@gaonbit.kr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