말하다
책표지 : Daum 책
말하다

다케우치 도시하루 | 그림 하세가와 슈헤이 | 옮김 김숙 | 북뱅크
(발행일 : 2016/07/25)


요시와 공원에서 만나기로 약속한 소녀가 기분 좋게 길을 걷다 길모퉁이에서 노랗게 피어있는 민들레를 발견합니다. 민들레를 하나씩 손으로 만지니까 소녀는  꼭 민들레에게 이야기하는 것 같은 기분이 들었어요. 내일 다시 찾아왔을 때도 이렇게 피어있어야 한다고 당부하며 마치 친구를 대하듯 차분한 눈빛으로  민들레에게 이야기하는 소녀. 그 눈빛에서 순수하고 행복한 마음이 그대로 보이는 것 같습니다.

“오늘은 좋은 날이다.
요시랑 친구가 됐고,
또 민들레랑 얘기도 나눴고.”

요시에게도 민들레 얘기를 들려줘야겠다 생각하며 요시를 만나러 갔을 때 요시는 공원에서 어떤 남자아이와 싸움을 하다 울음을 터뜨렸어요.

말하다

요시는 철봉에 거꾸로 오르지 못한다고 놀리는 친구와 싸웠대요. 분한 생각에 눈물을 흘리는 요시를 소녀는 가만히 위로해줍니다. 요시의 울음이 잠잠해졌을 무렵 소녀는 길모퉁이에서 본 민들레 이야기를 해주었어요. 그리고는 요시에게 집에 가는 길에 민들레를 보러가자 말했어요. 그 말에 요시도 눈물을 뚝 그쳤어요.

“말하다”는 요시와 처음으로 말을 한 것을 계기로 친구가 된 소녀의 마음을 정감있게 그려낸 그림책입니다. 말이 주는 따뜻함, 정겨움, 위로, 기쁨과 슬픔을 단순한 글과 따뜻한 색감의 그림으로 그려냈어요. 말이라는 것은 사람들 사이에 오가는 의사소통일 뿐만 아니라 주변 모든 것과도 나눌 수 있는 교감의 통로라는 사실을 일상의 소소한 이야기를 통해 전해주고 있는 그림책입니다.


이 선주

이 선주

열여덟 살 딸내미와 폭풍수다에 체력 고갈 중 | 2000년부터 육아, 그림책, 엄마와 함께 하는 놀이, 중학교 3년간의 홈에듀케이션 이야기를 담은 블로그 "겨레한가온빛" 운영 | '찾아가는 어린이 책놀이터' 수업 진행 | '그림책과 놀아요'(열린어린이) 출간(2007) | 2016년 4월 | seonju.lee@gaonbit.kr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