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그림 한장

너희는 꼭 서로 만났으면 좋갔다

너흐는 꼭 서로 만났으면 좋갔다

구십의 나이에 딸의 성화에 못이겨 그림을 그리기 시작한 “쑥갓 꽃을 그렸어”의 유춘하 작가 기억하시죠? “너희는 꼭 서로 만났으면 좋갔다”는 자식들 얼굴을 그리며 고향에 두고 온 딸에 대한 그리움과 꼭 한 번 딸의 손 마주 잡아봤으면 하는 간절한 바램을 담아낸 그림책입니다.

그림책 이야기

나만의 수영 배우기

나만의 수영 배우기

모든 첫 순간은 두렵고 어렵습니다. 하지만 그 첫 발을 떼어내는 순간이 있기에 우리는 뚜벅뚜벅 앞으로 나아갈 수 있다고 이야기하는 그림책 “나만의 수영 배우기”입니다,

그림책 이야기

바다와 하늘이 만나다

바다와 하늘이 만나다

몽환적 느낌이 가득한 그림으로 다시는 만날 수 없는 할아버지에 대한 손주의 그리움과 애틋한 사랑을 보여주는 그림책 “바다와 하늘이 만나다”는 “한밤의 정원사”의 작가 에릭 펜과 테리 펜 형제의 최신작입니다.

gift

그림책 선물(2018년 8월 10일 ~ 8월 16일)

그림책 선물

2018년 8월 10일부터 16일까지 도착한 그림책 선물 정리합니다. 참고로, 매주 목요일 오후 2~3시 경에 사서함을 확인합니다. 이번 주에 발송했더라도 사서함 확인 이후 도착한 책은 다음 주에 ‘그림책 선물’에 게재됩니다.

그림책 이야기

귀신안녕

귀신 안녕

“귀신안녕”은 그림책 전체를 푸른 톤으로 개성 있게 표현한 그림, 글자의 배열 하나하나까지 세심하게 신경 써 독특한 느낌으로 마음을 사로잡는 그림책입니다.

오늘의 그림 한장

꼬마 카멜레온의 커다란 질문

꼬마 카멜레온의 커다란 질문

나는 나 자체로, 너는 너 자체로 소중하다는 것을 알려주는 “꼬마 카멜레온의 커다란 질문”, 질감을 잘 살려 디테일하게 그려낸 동물들의 모습과 꼬마 카멜레온의 근사한 변신이 단번에 마음을 사로잡는 그림책입니다.

그림책 이야기

안녕

안녕

찾아온 이에게 건네는 ‘안녕’, 떠나간 이에게 고하는 ‘안녕’, 수많은 ‘안녕’들이 그림책 속에 반복되면서 우리 삶을 아련하고 따스하게 그려낸 그림책 “안녕”, 상상력 가득한 이야기 속에 다양한 감정들을 담아낸 그림책 한 권에 마음이 촉촉해지는 여름밤입니다.

그림책 이야기

수영장에 간 아빠

수영장에 간 아빠

그림책을 읽는 내내 웃음 짓게 만드는 그림책 “수영장에 간 아빠”, 딸바보 아빠들에게 많은 공감을 받을 그림책일 듯싶습니다. 딸바보 남편을 둔 엄마에게도 마찬가지일 테고요. 훌쩍 자란 딸들이 보면 아빠 생각에 뭉클해져 그만 눈물 찔끔 흘릴 그림책일 것 같습니다.

gift

그림책 선물(2018년 8월 2일 ~ 8월 9일)

우리 집에 용이 나타났어요

2018년 8월 2일부터 9일까지 도착한 그림책 선물 정리합니다. 참고로, 매주 목요일 오후 2~3시 경에 사서함을 확인합니다. 이번 주에 발송했더라도 사서함 확인 이후 도착한 책은 다음 주에 ‘그림책 선물’에 게재됩니다.

FEATURE

책 만드는 이들의 책임

굿 나이트 스토리즈 포 레벨 걸스

그저 만들어진 책을 사서 보고 몇 마디 평하는 주제에 책 한 권에 담긴 수많은 사람들의 수고를 섣불리 폄하하고 싶은 생각은 없습니다. 다만 우리 아이들이 읽을 책이기에 최소한의 ‘책 만드는 이들의 책임’에 대해서 한 번쯤은 생각들 해주셨으면 하는 바램으로 이 글을 씁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