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이 들려준 이야기들

아이구, 참 고생 징그럽게 혔네.
우리 집 냥반이 일찍 떠나는 바람에
내가 저수지에서 매운탕 장사 30년 했슈.
낚시꾼 실어 나르구 밥혀 주구.
낚시꾼들이 나보고 여자 뱃사공이라구 혔어.
그렁게 고생혔다구 울 애들이 잘 혀유.
우리 외손녀가 만날 전화해서 그려.
“할머니, 오래 살으세유. 사랑해유.”
“아이구, 울 애기 사랑혀. 울 애기 사랑혀.”

집도 안 고치구 이냥 우습게는 살어도 늦복은 쪼매 괜찮여.
이따가 온디야. 오면 이꽃 줄라구.

– 83세, 할머니

꽃 한 송이 들고 외손녀를 기다리는 여든셋 할머니. 들에 핀 예쁜 꽃 바라보다 ‘고 놈 참 우리 손녀딸 만큼이나 곱고 예쁘다!’ 생각하셨을 겁니다. 당신만 보시기엔 너무 아까우리만치 고운 꽃, 손녀딸 머리에 꽂아주면 울 애기 더 예쁘게 보이지 않을까 싶어서, 마루 한 켠에 꽂아두면 오랜만에 온 손녀딸에게 쿰쿰하고 침침하다고 흉 잡히지 않게 집이 환해지지 않을까 싶어서 꺾어온 꽃 한 송이.

옹이지고 꺼끌한 손마디에 혹시나 상처 입을까 살포시 쥔 할머니의 손은 손주녀석들 어릴적 포실포실한 볼때기 하도 탐스럽고 예뻐서 만지고 또 만져보던 바로 그 손입니다. 예쁜 꽃 한 송이 살며시 쥐어든 손에 패인 거칠한 주름 하나하나마다 외손녀딸 기다리는 할머니의 설렘과 반가움이 배어 있습니다.

이 그림 보고 있자니 우리 장모님 손이 생각납니다. 한때는 하나밖에 없는 사위 챙기느라 바쁘셨던 장모님의 손은 요즘 하나밖에 없는 외손녀 위하느라 사위 놈은 왔는지 갔는지도 모르십니다. 신혼 시절 엄마 사랑 빼앗긴 아내가 투덜거리던 게 엊그제 같은데 이젠 저도 딸아이에게 밀려 처갓집 가면 꾸어다놓은 보릿자루 신세라는……

밭일이며 집안 살림 할 때는 더 없이 억세고 강한 손, 아이들 돌볼 때는 한 없이 보드랍고 따뜻한 손, 맛있는 음식을 만들어내는 셰프의 손, 무명천 한 자락으로 아이들 명절에 입을 고운 꼬까옷 지어내는 재단사의 손, 내 새끼 내 손주 잘되게 해달라 손금이 닳도록 빌고 또 빌던 순례자의 손, 주름 한 줄 한 줄 굽은 마디 하나하나마다 겪어온 삶의 풍상 새겨진 손, 오랜만에 찾아오는 외손녀를 기다리며 설렘 가득 꽃 한 송이 들고 있는 할머니의 바로 그 손입니다.


손이 들려준 이야기들

손이 들려준 이야기들

김혜원 | 그림 최승훈 | 이야기꽃
(발행 : 2018/09/17)

2018 가온빛 추천 그림책 BEST 101 선정작

“손이 들려준 이야기들”은 2015년부터 2018년까지 충남 부여군 양화면 송정리에서 진행된 ‘그림책 마을’ 만들기 사업 과정에서 작가들이 보고들은 마을 어르신들의 삶과 이야기를 엮은 그림책입니다. 전에 소개했던 두 권의 송정마을 그림책 “우리 마을이 좋아”, “한 입만”들과 같은 제작 배경을 거친 작품인 듯 합니다.

사람은 말여, 뭣보다도 손이 곧 그 사람이여.
사람을 지대루 알려믄 손을 봐야 혀.
손을 보믄 그 이가 어트게 살아온 사람인지,
살림이 편안헌지 곤란헌지,
마음이 좋은지 안 좋은지꺼정 다 알 수 있당게.
얼굴은 그짓말을 혀도 손은 그짓말을 못 허는 겨.

아홉 분의 할머니와 아홉 분의 할아버지의 손을 정성스레 그리고 그 속에 그 분들의 이야기를 담아낸 “손이 들려준 이야기들”, 한 해가 저물어가는 지금 읽기 딱 좋은 그림책입니다.

이 인호

이 인호

열여덟 살 딸내미와 폭풍 수다에 체력 고갈되어가는 아내를 18년째 묵묵히 지켜보고 있는 남편. 한때 아내가 쓴 딸아이 육아일기에 '396개월 남아'로 등장했었던 그 남아. 그림책 좋아하는 542개월 남아로 폭풍 성장 중 ^^ | 2015년 7월 | ino@gaonbit.kr

2 Replies to “★ 손이 들려준 이야기들

  1. 이 책 일고 싶어지는 군요. 늘 좋은 그림책을 소개해주셔서 감사합니다.

    1. 고들희 님 취향이 저랑 많이 비슷하신것 같습니다. 가드를 올리고, 파랑 오리, 내 마음이 부서져 버린 날 등 댓글 달아주신 책들 모두 제가 맘에 쏙 들어했던 책들입니다. ^^
      본문에도 썼지만 “손이 들려준 이야기들” 이 가을에 읽기 딱 좋은 그림책입니다!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