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우우욱!
길고 긴 가래떡을 뽑는 마음은
네가 오래오래 탈 없이 건강하게 살기를 바라는 마음.

썩둑썩둑
둥글게 떡을 써는 마음은
둥근 저 태양처럼 너의 새해가 빛나기를 바라는 마음.

보글보글
새하얀 쌀떡 끓이는 마음은
너의 앞날이 밝고 깨끗하기를 바라는 마음.

따끈한 떡국 듬뿍 담아내는 마음은
네가 넉넉한 마음으로 자라기를 바라는 마음.

설날 아침,
떡국 한 그릇의 마음은
너의 복을 비는 정성과 기도가 담긴 마음.

맛있게 먹으렴.
그리고 새해 복 듬뿍 받거라.

요즘은 참 쉽게 먹을 수 있는 떡국입니다. 인터넷으로 떡국용 떡과 사골국물 주문하기만 하면 다음 날 새벽이면 현관문 앞에 배달되고, 사골국물에 떡 넣고 끓이기만 하면 10분이면 떡국 한 그릇 뚝딱입니다. 여기다 달걀 한 알 풀고 김가루 솔솔 뿌려주면 좀 더 그럴싸해 보이기도 합니다.

그런데 그 간편함으로 차려진 따뜻한 떡국 한 그릇 먹다보면 어릴 적 어머니의 부엌이 떠오릅니다. 삶고 끓이고 볶느라 모락모락 피어오르는 싯뿌연 김이 밤새 가실 줄 모르던 어머니의 부엌. 그 부엌에서 뜬 눈으로 밤새도록 준비해서 차려낸 새 해 첫 아침상 앞에 온식구가 모여 앉아 서로 덕담 주고 받으며 나눠 먹는 떡국 한 그릇.

가족 모두 건강하고 복이 차고 넘치기를 바라는 어머니의 마음 가득 담긴 그 떡국 한 그릇 떠올리며 새로운 한 해를 기분 좋게 시작합니다.


떡국의 마음

천미진 | 그림 강은옥 | 발견
(발행 : 2019/12/30)

“산골짜기 연이네 비빔밥”, “된장찌개”, “호로록 물김치”, “식혜” 등 우리 고유의 음식들을 맛깔스럽게 그림책 속에 담아온 천미진 작가가 “된장찌개”에서 함께 호흡을 맞추었던 강은옥 작가와 함께 새해를 맞아 “떡국의 마음”을 선보였습니다. 이 그림책을 읽는 이들 모두 새해 복 듬뿍 받으라는 기도의 마음을 정성스레 담아서 말이죠.

떡을 뽑고 푹 고은 육수에 달걀과 소고기로 정성스레 만든 지단까지 어머니의 떡국 한 그릇에 담긴 것들 중 어느 하나 그냥 되는 게 없죠. 올 한 해도 가족 모두 건강하고 좋은 일만 가득하기를 바라는 어머니들의 깊은 사랑 없이는 맛볼 수 없는 떡국 한 그릇. 그 따끈한 마음이 고스란히 담긴 그림책 “떡국의 마음”입니다.

이 인호

이 인호

열여덟 살 딸내미와 폭풍 수다에 체력 고갈되어가는 아내를 18년째 묵묵히 지켜보고 있는 남편. 한때 아내가 쓴 딸아이 육아일기에 '396개월 남아'로 등장했었던 그 남아. 그림책 좋아하는 542개월 남아로 폭풍 성장 중 ^^ | 2015년 7월 | ino@gaonbit.kr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