까치가 물고 간 할머니의 기억
책표지 : Daum 책
까치가 물고 간 할머니의 기억

(원제 : Madame Cerise Et Le Trésor Des Pies Voleuses)
글/그림 상드라 푸아로 셰리프 | 옮김 문지영 | 한겨레아이들

나이 들어가면서 차츰 기억을 잃어버리는 할머니의 이야기를 오랜 세월 변함 없는 노부부의 그윽한 사랑으로 담아낸 그림책 “까치가 물고 간 할머니의 기억”은 노부부의 뭉클한 사랑 이야기면서 할머니 할아버지이기 전에 그들 역시 사랑하는 연인이었다는 사실을 일깨워 주는 멋진 그림책입니다.


그림책 이야기 : 까치가 물고 간 할머니의 기억


오늘의 그림책 놀이 : ‘드레스 카드’ 만들기

“까치가 물고 간 할머니의 기억” 마지막 장면에서는 사랑하는 아내가 자꾸만 기억을 잃는 것이 안타까운 할아버지가 여기저기 창문이 달린 드레스를 할머니에게 선물합니다. 옷에 달린 창문 안쪽에는 사진이랑 기념품, 잊지 말아야 할 것들을 할아버지가 직접 하나씩 꿰매서 붙여두었어요. 할머니는 할아버지가 만들어준 드레스는 절대 잃어버리지 않기로 약속하며 소녀처럼 해맑게 웃으셨어요.

까치가 물고간 할머니의 기억

오늘 그림책 놀이는 드레스 카드 만들기입니다. 그림책 속 드니 할아버지를 따라서 창문이 달린 옷을 만들어 우리가 사랑하는 사람에게 잊지말고 기억하게 하고 싶은 것들을 창문 속에 그려넣는 그림책 놀이를 할 예정이에요. 옷을 그리고 꾸며 보면서 사랑하는 사람의 소중함을 되새겨 볼 수 있는 뜻깊은 시간을 보내 보세요.


재료: 색상지 2장, 색연필, 펜, 색종이, 풀, 가위, 칼

1. 색상지 위에, 오늘 꾸밀 옷을 커다랗게 그려주세요.

까치가 물고 간 할머니의 기억

먼저 이 옷을 누구에게 드리고 싶은지 생각해 본 후 시작하세요. 꼭 드레스만 만들 이유는 없겠죠? 셔츠, 바지, 조끼, 재킷, 모자 등 다양하게 생각나는 옷들을 그려보세요. 옷 위에 창문으로 만들 커다란 주머니를 여러 개 그려 넣습니다.

저는 친정 할머니를 생각하면서 옷을 그려보았어요. 그림책 속 에드메 할머니처럼 저희 할머니도 오랫동안 치매로 고생하시다 돌아가셨어요. 차츰 희미해지던 기억은 끝내 가족들도 알아보지 못하셨고, 자신이 누군지까지도 잊으셨죠. 시간이 오래 지났어도 할머니가 앓으셨던 치매를 생각하면 가슴이 아파오곤 해요. 그래서인지 이 그림책은 저에게 더욱 뭉클하게 다가왔던 책입니다.

2. 그린 옷에 색상도 칠하고 무늬도 그려넣었어요. 큼직한 주머니는 구멍을 뚫어 창문으로 만들 예정입니다.

까치가 물고 간 할머니의 기억

할머니에게 드리기엔 너무 소녀스러운 드레스일까요?  여자는 나이 먹어도 곱고 예쁘고 소녀스러운걸 좋아하니까 괜찮을거라 생각해요……^^(그런데 그려놓고 생각해 보니 제가 어렸을 때 할머니가 이런 모양의 잠옷을 만들어 주셨던 기억이 나네요.)

3. 만든 옷의 무늬에 칼로 창문을 뚫어 주세요.

까치가 물고 간 할머니의 기억

창문처럼 한 쪽이 고정되도록 뚫어야 합니다. 뻥 뚫어버리지 않도록 조심하세요.

4. 또다른 색상지에는 색종이를 오려 아래와 같이 붙여주었습니다.

까치가 물고 간 할머니의 기억

5. 원피스를 그렸던 색상지에 창문을 제외한 부분에 풀칠을 해서 노란 색상지와 붙여주세요.

※ 노란 색상지에 풀칠을 하면 안됩니다! 두 색상지를 붙인 후 드레스에 달린 창을 열면 노란 색상지 부분이 보이게 되고 거기에 그림도 그리고 메모도 하고 해야 하거든요.

까치가 물고 간 할머니의 기억

까치가 물고 간 할머니의 기억

풀칠을 해서 두 장을 붙이고나면 구멍이 뚫린 부분에 글을 쓰거나 그림을 그릴 공간이 생겨납니다.

6. 창문 안쪽에 옷을 드리고싶은 분에게 꼭 전하고 싶은 것들을 그리거나 써서 꾸며봅니다.

까치가 물고 간 할머니의 기억

사진을 붙여도 되고, 그림으로 그려도 되겠죠? 다양하게 꾸며 보세요.

이 공간을 꾸미다 보니 울컥해집니다. 할머니 살아계실 때 좀 더 신경 써드리지 못한 일들도 생각나고, 건강하실 때 좀 더 찾아뵙고 더 많이 표현했어야 된다는 생각이 들었거든요. 왜 이런 건 꼭 닥쳐서야 깨닫게 되고 늘 후회만 남게 되는지…… 10년이란 시간이 지났는데도 저는 친정집에 가면 할머니가 반겨주실 것 같은 생각이 들곤 해요.

7. 그림을 그리고 꾸민 후, 색종이를 붙인 위치를 잘 맞춰 접으면 선물 상자 모양이 됩니다.

까치가 물고 간 할머니의 기억

8. 색종이를 부채접기로 접어서 리본 모양으로 만들어 올려주었습니다.

까치가 물고 간 할머니의 기억

이 그림을 펼치면…… 내 마음을 담은 ‘드레스 카드’가 짠하고 나오죠. ^^

까치가 물고 간 할머니의 기억

오늘 그림책 놀이 드레스 카드 만들기는 ‘사랑하는 사람을 한 번 더 생각하기’에 촛점을 맞추었어요. 사랑하는 사람이 영원히 건강했으면, 영원히 내 곁에 있었으면 하는 마음을 담아 나를 잊지 않도록, 우리 가족을 잊지 않도록, 우리들의 소중한 추억들을 잊지 않도록 기원해보면서 놀이를 통해 그 분들의 소중함을 깨달을 수 있는 시간이 되었으면 좋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