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은 집 이야기
책표지 : Daum 책
작은 집 이야기 (원제 : The Little House)

글/그림 버지니아 리 버튼, 옮긴이 홍연미, 시공주니어

※ 1943년 칼데콧 메달 수상작


“작은 집 이야기”는 미국이 본격적으로 자본주의 국가로 발전하던 1940년대 초 만들어진 그림책으로 세대를 초월해 아련한 향수를 느낄 수 있는 그림책입니다. 도시화 되기 전 작은 집 주변 자연 그대로의 아름다운 모습, 그리고 서서히 작은 집 주변이 도시화되어 가는 모습과 함께 작은 집 주변을 오가던 사람들이 타고 다니는 교통수단들이 점점 변화되어 가는 모습, 계절이 변하고 옷차림이 변하는 모습까지 그림책 안에 아주 많은 이야기를 담고 있어요.

시골 마을에 아담하고 아름답고 튼튼한 집이 한 채 지어졌어요. 집을 지은 사람은 이렇게 이야기 했죠.

“금과 은을 다 주어도 이 작은 집은 절대로 팔지 않겠어. 이 작은 집은 우리 손자의 손자, 그리고 그 손자의 손자가 여기서 사는 모습을 지켜보면서 오래도록 남아 있을거야.”

언덕 위 작은 집은 주변 경치를 바라 보며 무척 행복했습니다. 오늘이 가면 내일이 찾아왔고 그렇게 달이 가고 계절이 지나가고 해가 가면서 작은 집에 살던 아이들은 자랐고 작은집 주변은 길도 생기고 멀리 도시도 생겨나면서 조금씩 바뀌어갔어요.

작은 집 주변 길에 어느날 말이 끌지 않는 수레가 생겨났고 온통 사과밭이던 주변에 집들이 생겨나기 시작했어요. 세상은 그 전보다 훨씬 바쁘게 움직였고 도로는 자꾸자꾸 늘어났고, 마을도 조각조각 나뉘었죠. 그리고 더 많은 집들과 더 커진 집들, 학교며 가게들이 작은 집을 빽빽이 에워싸기 시작했습니다. 더 이상 작은 집에 사는 사람은 없었지만 금과 은을 다 주어도 팔릴 수가 없는 물건이었기 때문에 작은 집은 그저 그 자리에 가만히 있을 뿐이었어요.

멀리 도시의 불빛에 호기심을 가졌던 작은 집은 이제는 데이지꽃 가득한 들판과 사과나무가 그리워졌어요. 작은 집 주변은 먼지와 매연이 가득해졌고 계절도 느낄 수 없었고 날마다 똑같은 날만이 되풀이 되는 듯 싶었습니다. 사람들은 점점 더 부산하게 움직였고 이제는 작은 집이 그 자리에 있다는 사실을 아는 사람조차 없었어요. 빌딩 숲 사이로 겨우 한낮에나 해를 볼 수 있었고 밤이 되어도 도시의 불빛이 너무나 밝아 달도 별도 볼 수가 없었습니다.

그런데 어느 봄날 작은 집을 처음 지었던 손녀의 손녀가 작은집 앞을 지나다 걸음을 멈추고 작은집을 바라봅니다.

“이 작은 집은 우리 할머니가 어렸을 때에 살았던 작은 집이랑 정말 똑같이 생겼군요. 이 집이 저 먼 시골의 언덕 위에 있기만 하다면요. 온통 데이지꽃으로 뒤덮이고 주위에 사과나무가 자라는 언덕 말이에요.”

작은 집 이야기

손녀는 이 집이 할머니의 집이라는 것을 알아 내고 주위에 사과나무가 자라는 조그만 언덕이 있는 곳으로 작은 집을 옮기기로 했습니다. 작은 집은 말끔하게 고쳐졌고 다시 행복해졌습니다. 작은 집에는 사람이 다시 살게 되었죠. 지붕 위에서는 별들이 빛났고, 달이 떠올랐습니다. 이제 작은 집은 도시에 호기심을 느끼지 않아요. 시골에서는 온 세상이 조용하고 평화로웠습니다.

작은 집이 들려주는 이야기는 호기심으로 반짝이는 청년기를 거쳐 비로소 자신이 얼마나 사랑 받고 소중한 존재였던지를 깨닫고 옛시절을 그리워 하며 다시 처음으로 돌아가고 싶어하는 우리의 인생의 여정처럼 느껴집니다.


그림책 “작은 집 이야기”에서 빼 놓을 수 없는 것 한 가지는 바로 작은 집은 그대로인 채 세상이 변해가는 모습을 담은 그림들입니다. 계절이 바뀌는 것은 작은 집에게는 행복한 변화였지만 길이 뚫리고 고층 빌딩들이 들어서는 변화는 작은 집에게서 맑은 공기와 따스한 햇빛, 그리고 밤하늘을 조용히 밝혀 주는 달빛… 이 모든 것들을 빼앗아갔죠. 버지니아 리 버튼은 이 그림들을 통해 우리가 잃은 것은 무엇이고, 우리가 지켜야 할 것은 무엇인지를 넌지시 이야기 해주는 듯 합니다.

작은 집 이야기

△ 작은 집을 찾아 오는 봄 여름 가을 겨울

작은 집 이야기

△ 작은 집의 주변환경이 바뀌면서 밤풍경도 바뀌어 가는 모습

작은 집 이야기

△ 작은 집이 설 자리를 잃어 가는 모습


칼데콧상 수상작 보기


이 선주

이 선주

열여덟 살 딸내미와 폭풍수다에 체력 고갈 중 | 2000년부터 육아, 그림책, 엄마와 함께 하는 놀이, 중학교 3년간의 홈에듀케이션 이야기를 담은 블로그 "겨레한가온빛" 운영 | '찾아가는 어린이 책놀이터' 수업 진행 | '그림책과 놀아요'(열린어린이) 출간(2007) | 2016년 4월 | seonju.lee@gaonbit.kr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