칼데콧상 수상작 : 어린이를 위한 기도 (1945)

어린이를 위한 기도
책표지 : Daum 책
어린이를 위한 기도 (원제 : Prayer for a Child)

글 레이첼 필드 | 그림 엘리자베스 오턴 존스 | 옮김 공경희 | 미래사

※ 1945년 칼데콧 메달 수상작


그림책 “어린이를 위한 기도”는 아이의 순수함이 묻어나는 기도로 시작합니다.

어린이를 위한 기도

이 빵과 우유를 축복해 주세요.

제가 따뜻하게 잘
이 푹신한 침대를 축복해 주세요.

내일 창가에 아침이 찾아올 때까지,
어두운 밤에 자는 동안
무서운 일이 생기지 않게 해 주세요.

제 친구 장난감들을 축복해 주세요.

제가 여기저기 돌아다닐 때
신는 신발을 축복해 주세요.

전등 불빛과 난로의 불꽃을 축복해 주세요.

지칠 줄 모르고
사랑으로 키워주시는 손길을 축복해 주세요.

친구들과 가족을 축복해 주세요.

아빠와 엄마를 축복하시고
저희 가족이 더 사랑하게 해 주세요.

먼 나라, 가까운 나라에 사는
어린이들을 축복하시고,
걱정 없이 안전하게 살게 해 주세요.

그래서 제가 평화롭고 건강하게
잠들고 깰 수 있게 해주세요.

어린이를 위한 기도

그리고 다음 장으로 넘기면 위 그림처럼 한 쪽엔 기도, 다른 한 쪽엔 아이의 기도를 담은 그림이 나란히 보입니다. 감사의 마음과 순진함이 가득한 아이의 표정이 참 사랑스럽습니다.

어린이를 위한 기도

자신의 침대와 장난감, 그리고 신발 등을 위해 기도하는 모습을 보고 있자면 한없이 천진무구해 보이다가도, 자신을 늘 돌보는 어머니의 손길과 부모님, 그리고 먼나라 가까운 나라 할 것 없이 이웃과 친구들을 위해 기도하는 모습을 보면 기특하고 대견한 생각까지 들게 됩니다.

어린이를 위한 기도

작고 도톰한 두 손을 가지런히 모으고 기도하는 모습은 참 의젓해 보이지만, 포근한 침대 속에 폭 빠져 들어가 장난감 친구들을 끌어안은 채 잠이 든 모습은 영락없이 천진한 아이의 모습입니다. 두 모습이 대비가 되어 아이의 기도를 더욱 사랑스럽게 만들어 주는 듯 합니다.

아이가 자라면서 장난감이나 신발에 대한 기도는 자신의 삶을 채우기 위한 기도로 조금씩 바뀌어 가겠죠. 그래도 부모님에 대한 마음, 친구들에 대한 마음, 먼 나라와 가까운 나라에 사는 이웃들에 대한 마음만은 그대로 간직하고 자라길 바라는 작가의 기도가 담긴 그림책 “어린이를 위한 기도” 였습니다.


칼데콧상 수상작 보기


Mr. 고릴라

Mr. 고릴라

앤서니 브라운의 "고릴라" 덕분에 그림책과의 인연이 시작되었습니다. 하지만 제일 좋아하는 작가가 앤서니 브라운은 아닙니다. ^^ 이제 곧 여섯 살이 될 딸아이와 막 한 돌 지난 아들놈을 둔 만으로 30대 아빠입니다 ^^ | 2014년 11월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