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빠, 더 읽어 주세요
책표지 : Daum 책
아빠, 더 읽어 주세요 (원제 : Interrupting Chicken)

글/그림 데이비드 에즈라 스테인 | 옮김 김세실 | 시공주니어

※ 2011년 칼데콧 명예상 수상작


“딱 한 권만 더요! 가만히 듣기만 할게요.”
“좋아, 그럼 이번엔 끼어들지 않는 거다!”

책을 앞에 두고 아빠 닭과 아들 닭의 말풍선 속 대화내용이 재미있습니다. ‘우리 집 누구누구 닮았네!’ 하는 생각 혹시 들지 않았나요? ^^ 끼어들지 않기 다짐을 받고 있는 아빠 닭과 꼬마 닭의 대화그림으로  시작하는 오늘의 그림책 “아빠, 더 읽어 주세요“는 2011년 칼데콧 명예상을 수상한 그림책입니다.

작가 데이비드 에즈라 스테인은 “아기곰과 나뭇잎“, “주머니 밖으로 폴짝!” 등의 작품으로 재치가 넘치는 이야기 속에 따뜻함과 푸근함을 담고 있는 작품을 선보인 바 있습니다. 오늘 소개하는 그림책 “아빠, 더 읽어주세요“에서도 그의 유머감각은 어김없이 발휘됩니다. 그림책 표지만 봐도 벌써부터 이야기가 즐겁고 재미있어 질 것 같은 느낌. 오늘도 왠지 아이를 재우는데 고전을 면치 못할 것 같은 아빠 닭의 고군분투기 한 번 들어보세요.

아빠 더 읽어 주세요

잠자리에 들 시간, 아빠 닭이 꼬마 닭을 재우려 하자 꼬마 닭이 책을 읽어 달라 합니다. 아빠 닭은 꼬마 닭이 좋아하는 이야기로 딱 하나만 읽어주는 대신 절대 끼어들지 않기로 약속을 받아 내고 책을 읽어주기 시작했어요. 스탠드 불빛만이 은은하게 비치는 포근한 꼬마 닭의 방, 눈만 감으면 금방이라도 잠이 들 것 같은데…… 하지만 꼬마 닭 표정 좀 보세요. 뭔가 신나는 모험을 앞 둔 아이들 표정 같습니다.^^

아빠 더 읽어 주세요

아빠가 읽어주신 책은 헨젤과 그레텔. 배 고픈 헨젤과 그레텔이 사탕으로 지은 집을 발견하고 열심히 집을 뜯어 먹고 있을 때 나타난 할머니, 아이들은 할머니를 따라 막 집으로 들어 가려고 하는데…… (아슬아슬 긴장되는 순간입니다.)

아바 더 읽어 주세요

다음 장을 펼치자마자 꼬마 닭이 나타났어요.

꼬마 닭이 팔짝 뛰어 들며 소리쳤어요.
“안돼, 들어가지 마! 이 할머니는 마녀야!”

그래서 헨젤과 그레텔은 안 들어갔답니다.
끝!

절체절명의 순간 꼬마닭이 짠! 하고 나타나 헨젤과 그레텔을 구해주고 마음대로 끝내버린 이야기에 동화속 주인공들도 어리둥절한 표정입니다. 오직 동화책 속 꼬마 닭만 안심이 된 듯 뿌듯해 하는 표정이 압권이네요. ^^

아이들 이야기 책 읽다 보면 흔히들 이런 반응을 보이잖아요. 저희 아이도 어려서 그랬었지요. (아, 백설공주는 진짜 답답해! 누가 와도 문 열어주지 말랬는데 왜 저렇게 번번이 마녀한테 당하기만 하지? 이러면서 말이예요.^^)

아빠 더 읽어 주세요

하지만 꼬마 닭을 재워야 하는 아빠는 꼬마 닭에게 주의를 주었어요. 이야기에 너무 빠지지 말라구요. 이야기를 편안히 들어야 잠이 들수 있으니까요. 꼬마 닭 역시 답답하기는 마찬가지였어요. 그 할머니는 진짜 마녀였으니까요. 꼬마 닭은 이번엔 진짜로 가만히 듣기만 하겠다며 또 다른 이야기를 읽어 달라고 아빠를 졸랐습니다. 못미덥기는 하지만 어쩔 수 있나요? 이렇게 귀여운 내 자식이 고양이 같은 눈망울로 책을 읽어 달라는데요. 그런데, 과연 아빠는 이야기 책으로 꼬마 닭을 재울 수 있을까요?

동화속 주인공들을 모른 채 하기엔  꼬마 닭은 인정이 너무 많은 아이였어요. 환히 다 알고 있는 이야기 속 주인공들의 이야기가 슬프게 끝맺음되는 것을 견디기 힘들었던 모양이예요. 가만히 듣기만 하겠다 약속했던 꼬마 닭은 번번히 동화책 속 주인공들이 위기에 처할 때마다 다급하게 이야기 속으로 뛰어들어가 서둘러 행복한 내용으로 결말을 내리고 제멋대로 ‘끝!’하고 소리 질러버렸지요.

꼬마 닭의 모습은 몇 번이고 들었던 이야기를 가슴 졸이며 듣는 우리 아이들 모습과 너무나 닮아 있어요. 그들의 순수하고 맑은 동심이 책 속 꼬마 닭에 그대로 투영이 되어있습니다.

아빠 더 읽어 주세요

하지만 아빠 닭은 곤란하기 그지 없어요. 얌전히 잠자리에 들어야 할 꼬마 닭이 자꾸만 이야기 때문에 흥분해버렸으니까요.

더이상 들려줄 이야기가 없다며 아빠 닭은 꼬마 닭이 이야기를 들려달라 제안 했어요. 아빠는 잠이 쏟아져 내리는데 여전히 초롱초롱한 눈빛의 꼬마 닭이 이야기를 시작합니다.

어떤 이야기냐구요?

아바 더 읽어 주세요

바로 ‘아빠 재우기’에 대한 이야기입니다. 아빠 재우기가 얼마나 힘든 일인지 하소연하는 이야기라고나 할까요? 물론 지은이는 꼬마 닭이구요. 책 속에서 이야기를 백 개나 읽어주어야 할 정도로 재우기 힘들었던 아빠는 현실 속에서 책 한 장을 읽자마자 꿈나라로 빠져버렸어요.

아빠 더 읽어 주세요

아빠를 재우기 위해 이야기를 백 개나 읽어주었다는 꼬마 닭의 과장 속에는 아빠에 대한 자신의 바람을 담고 있는 것처럼 보이네요. ^^ 그렇게 잠 든 아빠에게 다가간 꼬마 닭은 “잘 자요, 아빠” 인사하고, 아빠 옆에서 코~ 잠이 들었답니다.

그런데 왠지 아빠 옆에서 자고 싶은 꼬마 닭의 술수에 아빠가 넘어간 것이 아닌가 하는 생각도 드는데요. 꼬마 닭에게는 ‘책 = 꿈나라’ 가 아니라 ‘아빠 품 = 꿈나라’ 인것 처럼 보이니 말입니다. 얼굴을 맞대고 잠에 빠진 꼭 닮은 부자의 모습이 너무나 편안해 보이고 사랑스럽네요.

어떻게든 빨리 재우고 싶은 엄마 아빠의 맘과 어떻게든 더 놀다 잠들고 싶은 아이의 마음을 아빠 닭과 꼬마 닭의 이야기로 유쾌하게 그려낸 그림책 “아빠, 더 읽어주세요“는 오늘 밤도 아이와 잠자리에서 씨름을 하고 있는 바로 우리집 이야기같아 더욱 정감이 갑니다.^^


칼데콧 수상작 보기


이 선주

이 선주

열여덟 살 딸내미와 폭풍수다에 체력 고갈 중 | 2000년부터 육아, 그림책, 엄마와 함께 하는 놀이, 중학교 3년간의 홈에듀케이션 이야기를 담은 블로그 "겨레한가온빛" 운영 | '찾아가는 어린이 책놀이터' 수업 진행 | '그림책과 놀아요'(열린어린이) 출간(2007) | 2016년 4월 | seonju.lee@gaonbit.kr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