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레에게 일어난 일

★ 마레에게 일어난 일

'마레에게 일어난 일'. 모두 12장의 그림으로 구성된 그림책으로 글로 담아내지 못하는 세세한 감정의 변화, 현실에서 벌어진 상황에 직면한 인간의 내면의 세계들이 아름답게 그려졌습니다. 잔잔한 이야기에 아름다운 그림이 그 감동을 배가 시켜 주는 그림책 "마레에게 일어난 일"

오른발 왼발

오른발, 왼발

꼬마 보비의 이름은 보브 할아버지의 이름을 따서 지었습니다. 보비가 처음으로 한 말은 ‘보브’였어요. 보통은 엄마, 아빠 하는데 말이죠. ^^ “할아버지, 나한테 어떻게 걸음마를 가르쳤는지 얘기해...

집으로 가는 길

집으로 가는 길

집으로 가는 길. 아빠를 잃은 슬픔을 딛고 아빠에 대한 그리움을 늘 가슴에 안고 살아가는 여자 아이의 희망을 담은 그림책. 아이에게 사자는 수호천사처럼 늘 곁에서 자신들을 지켜 주는 아빠입니다. 그리고 힘들 때 아이 자신을 지탱해 주는 아이 가슴 속에 담긴 희망과 용기입니다.

엄마 마중

★ 엄마 마중

"엄마 마중"은 소설가 이태준이 1938년 <조선아동문학집>에 실은 짧은 동화를 김동성 작가가 채색 수묵화로 다시 펴낸 그림책입니다. 짧고 간결하면서도 깊은 울림을 담고 있는 이태준의 글이 서정미 넘치는 그림과 만나 풍성한 볼거리와 이야기의 아득한 깊이를 더해 주는 듯 합니다.

내 이름은 자가주 zagazoo

★ 내 이름은 자가주 : 인생은 아름다워

아이 키우느라 정신 없이 시간을 보내다 문득 바라본 거울 속엔 나보다 더 나이 든 사람이 나를 바라 보고 있는 것을 느끼곤 합니다. 내 머리에 흰머리가 늘어나는만큼 아이가 성장하고, 아이가 성장하는만큼 세상은 더 아름답게 변한다는 것을 가르쳐주는 그림책 "내 이름은 자가주"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