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디아의 정원 그림책 이야기

칼데콧상 수상작 : 리디아의 정원 (1998)

“리디아의 정원”은 1930년대 미국이 대공황 시대를 배경으로 모두가 희망을 잃은 채 생존이 유일한 미덕이던 시절에 사랑하는 가족과 이웃에게 꿈과 희망 가득한 꽃을 선물해 준 한 소녀의 이야기입니다. 진한 여운을 통해 꿈과 희망을 안겨주는 그림책 “리디아의 정원” 놓치지 마세요.

Read more

엘리엇에게 엉뚱한 친구가 생겼어요 칼데콧상 수상작

칼데콧상 수상작 : 엘리엇에게 엉뚱한 친구가 생겼어요 (2013)

“엘리엇에게 엉뚱한 친구가 생겼어요”는 매우 반듯한 꼬마 신사 엘리엇이 수족관에서 만난 펭귄 한 마리를 몰래 집에 데려와서 키우게 되면서 벌어지는 에피소드를 재미나게 담은 그림책입니다. 동물을 사랑하고 키우고 싶어하는 아이들의 마음을 데이비드 스몰이 아주 멋지게 그려냈습니다.

Read more

머리에 뿔이 났어요 줄무늬가 생겼어요 그림책 이야기

★ 자신의 삶을 주도하라 : 머리에 뿔이 났어요 vs. 줄무늬가 생겼어요

우리 아이들을 행복하게 해 주는 것은 과연 무엇일까요. ‘행복한 삶을 위해서는 자신의 삶을 주도하라’와 같은 메시지를 담은 책들이 넘쳐나지만 정작 그것이 내 자신이나 내 아이와 직결되어 있을땐 결코 쉽지 않은 화두죠. 오늘 두권의 그림책 “머리에 뿔이 났어요”와 “줄무늬가 생겼어요”에 나오는 이모겐과 카밀라 두 꼬마 아가씨를 통해서 그 답을 찾아 보면 어떨까요?

Read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