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어나요 로자. 평범한 주부요 그저 누군가의 딸이며 누군가의 엄마였던 로자 파크스는 잘못된 관습에 '싫습니다!' 라고 맞섰습니다. 그것은 변화를 위한 '진정한 용기' 였습니다. 그 진정한 용기가 평범한 그녀를 '현대 인권 운동의 어머니'라고 불리우게 만들었습니다.
더 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