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구 삼촌 그림책 이야기

용구 삼촌

새처럼 깨끗하고 착한 마음씨를 가졌다며 삼촌을 아끼는 어린 조카들, 늦은 저녁 삼촌 찾는 일에 싫은 기색 하나 없이 내 일처럼 나서준 이웃들, 제 갈 길도 잊은 채 작은 생명을 위해 기꺼이 자신을 내어준 용구 삼촌, 이 세상은 그렇게 삶을 나누며 살아가는 우리들에 의해 환하게 빛나고 있음을 새삼 일깨워주는 그림책 “용구 삼촌”입니다.

Read more

층간소음 다룬 그림책 : 소음공해 vs 쿵쿵 아파트 테마 그림책

층간소음 다룬 그림책 : 소음공해 vs 쿵쿵 아파트

소설가 오정희의 콩트에 조원희 작가의 그림을 더한 “소음공해”, 펠트 인형과 미니어처로 만든 실사 그림책 “쿵쿵 아파트”, 층간소음 문제를 다룬 두 권의 그림책이 이 문제에 대한 우리의 마음을 조금은 어루만져 줄 수 있지 않을까 싶습니다. 적어도 윗층에서 나는 소음이 공해가 아니라 우리 이웃의 삶의 소리임을 한 번쯤 더 생각해 볼 수 있는 기회가 되었으면 하는 바람입니다.

Read more

파닥파닥 해바라기 오늘의 그림 한장

파닥파닥 해바라기

“파닥파닥 해바라기”는 우리 이웃을 향한 작은 관심과 배려가 이 세상을 어떻게 살만한 곳으로 바꿀 수 있는지를 보여주는 그림책입니다. 가장 낮은 곳에서 묵묵히 자신의 꿈과 희망을 키워가는 작은 해바라기와 자신들의 햇빛과 바람, 빗방울을 기꺼이 나눠주는 키다리 해바라기들에게서 더불어 사는 삶의 참된 의미를 배우게 됩니다.

Read more

사회적 소수자에 대한 이해를 돕는 그림책들 테마 그림책

사회적 소수자에 대한 이해를 돕는 그림책들

사회적 소수자에 대한 이해를 돕는 그림책들. 존중은 이해에서 나오고, 혐오는 오해에서 비롯됩니다. 마음을 열고 나와 다른 사람들을 그들 입장에서 바라보면 어떨까요? 오해와 편견으로 닫힌 이들의 마음을 조금이라도 열어줄 수 있기를 바라는 마음으로 “나의 젠더 정체성은 무엇일까?”, “히잡을 처음 쓰는 날”, “디스코 파티” 이 세 권의 그림책을 소개합니다.

Read more

오늘은 우리 집에 갈래? 오늘의 그림 한장

오늘은 우리 집에 갈래?

“오늘은 우리 집에 갈래?”는 어린 아이들의 서툰 우정을 담은 이야기 속에 다양한 의미를 새겨 넣었습니다. 좋은 친구란 어떤 것인지, 친구들끼리 서로 소통하기 위해서는 무엇이 필요한지, 나의 작은 행동이 이 세상을 어떻게 변화시킬 수 있는지 등등 짤막한 그림책 한 권으로 얼마나 많은 이야기들을 나눌 수 있는지 보여주는 그림책입니다.

Read more

이 선이 필요할까? 그림책 이야기

이 선이 필요할까?

“이 선이 필요할까?”는 제목이 던지는 질문 자체에 담긴 뉘앙스만으로도 나와 너, 그리고 우리 사이를 가르는 선은 필요 없다는 작가들의 메시지가 충분히 느껴지는 그림책입니다. 모든 갈등은 작은 오해에서 시작됩니다. 조금씩 양보하고 서로 이해하면서 서로의 선을 지켜주되 그 선에 집착하지 않으며 살아갈 수 있기를 바랍니다.

Read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