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를 든 신부 그림책 이야기

노를 든 신부

꿈에 이르는 과정을 담담하고 아름답게 묘사한 그림책 “노를 든 신부”, 자칫 뻔해질 수 있는 이야기를 이토록 가슴 뜨겁게 그려낸 작가의 기지에 감탄하며 오늘 내 손에는 들린 것을 다시 한번 꼭 쥐여봅니다. 어제 보다 한 뼘 더 단단해져 있을 오늘의 나를 그려보면서…

Read more

그림책 이야기

엄마 까투리

“나의 동화는 슬프다. 그러나 절대 절망적인 것은 없다.”
권정생 선생님의 말씀 그대로 “엄마 까투리”는 슬프지만 절대 절망적이지 않아요. 다 타버리고 재만 남은 숲에서도 생명은 태어나고 또 자라고 살아갑니다. 그렇게 생명은 사랑으로 이어집니다.

Read more

작은 꽃 그림책 이야기

작은 꽃

“작은 꽃”은 자신의 틀 안에 스스로 갇혀 버린 사람들, 세상과 연결된 문을 굳게 닫아버린 사람들, 혼자 짊어진 삶의 무게에 힘겨워하는 사람들, 나만 홀로 고립되고 단절된 것 같아 아파하는 사람들에게 건네는 작은 위로와 응원의 손길 같은 그림책입니다.

Read more

어른들 안에는 아이가 산대 오늘의 그림 한장

어른들 안에는 아이가 산대

“어른들 안에는 아이가 산대”는 어린 시절로 되돌아 가고픈 어른들과 하루 빨리 어른이 되고 싶은 아이들이 서로를 이해하고 교감할 수 있는 접점을 시각적으로 보여주는 그림책입니다. 어른들에게는 자신을 짓누르던 삶의 무게에서 잠시 벗어날 수 있는 여유를, 아이들에게는 자신이 꿈꾸는 멋진 어른이 되기 위해 내면의 삶을 어떻게 채우고 살찌우며 성장해야할지를 가르쳐주는 그림책입니다.

Read more

아주 작고 슬픈 팩트 오늘의 그림 한장

아주 작고 슬픈 팩트

“아주 작고 슬픈 팩트”는 진실의 의미와 그 힘을 보여주는 그림책입니다. 평소에 진실은 거짓에 비해 목소리도 작고 힘도 약해 보이지만 그 무엇으로도 진실을 가리거나 막을 수 없고, 꼭 필요한 순간 사람들의 마음을 움직여서 이 세상에 위대한 변혁을 가져오는 힘을 가졌다고 말합니다.

Read more

어린이 그림책 이야기

어린이

개성 가득한 열일곱 명의 아이들이 여운 가득한 글과 함께 담겨있는 그림책 “어린이”, 제목만 보아서는 어린이에게 들려주는 이야기 같지만 정작 이 그림책은 어린 시절을 훌쩍 지나온 어른들에게 들려주는 이야기 같습니다. 오래된 노란 강아지 인형을 마음속 깊이 간직한 어른들에게…

Read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