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 줌의 모래

한 줌의 모래

신발 속 남겨진 모래 한 줌으로 떠난 상상 여행으로 지난 여름 휴가의 아쉬움을 달래는 아이들의 모습을 예쁘게 그려낸 그림책 “한 줌의 모래”, 그림책 속에서 아이의 그리움과 아쉬운 마음은 황금빛 선명한 노란색으로 아련하면서 아름답게 펼쳐집니다.

지난 여름

★ 지난 여름

얇은 붓을 사용해 잉크를 여러 번 덧칠해 표현한 그림으로 지나간 시간과 추억들을 감성적으로 보여줍니다. 한 장 한 장 주인공 소년을 따라 다시 돌아보는 지난 여름의 추억들이 마음에 햇살 한 조각을 남겨주는 그림책 "지난 여름"입니다.

나만의 바다

나만의 바다

처음 만나는 바다를 두려워하고 싫어했던 아이가 여름 휴가 중 진정한 바다의 모습을 알아가고 사랑하게 되는 감정을 섬세하게 다룬 책 "나만의 바다"입니다. 처음 만날 때 두려웠던 마음이 함께하는 시간 동안 차츰 동화되면서 점점 빠져드는 과정을 아이 시선에서 아주 잘 그려냈어요.

그림책과 떠나는 여름휴가

그림책과 떠나는 여름휴가

그림책과 떠나는 여름휴가. 여름휴가를 주제로 재미난 그림책들을 모아보았습니다. '열심히 일한 당신, 떠나라!'는 카피가 한 때 유행이었죠. 여름휴가, 그 즐거움과 여유로움을 재미나고 유쾌한 그림책으로 만끽하며 건강하고 신나는 여름휴가 보내세요!

여름 휴가

★ 여름휴가 : 휴가의 진정한 의미

피곤에 지쳐 코를 골던 아빠 코끼리의 콧바람에 날아간 코끼와 코리, 엄마 코끼리.이들이 날아간 곳은 그토록 가고싶었던 해수욕장. 하지만 아빠 코끼리가 없으니 재미가 없네요. 잠이 든 이들이 들이 마쉰 콧바람에 아빠 코끼리도 날아와 가족이 함께 즐거운 휴가를 보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