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영장 가는 날

수영장 가는 날

누구나 두려움을 갖고 살아갑니다. 경험이 많지 않은 아이들에게는 유독 그것이 크게 다가올 거예요. 낯선 세상을 경험하며 조금씩 성장하는 아이의 마음을 사랑스럽게 그려낸 그림책 "수영장 가는 날"입니다.

그림책 선물

그림책 선물(2018년 6월 28일 ~ 7월 5일)

2018년 6월 28일부터 7월 5일까지 도착한 그림책 선물 정리합니다. 참고로, 매주 목요일 오후 2~3시 경에 사서함을 확인합니다. 이번 주에 발송했더라도 사서함 확인 이후 도착한 책은 다음 주에 '그림책 선물'에 게재됩니다.

우리는 쌍둥이 언니

우리는 쌍둥이 언니

엄마를 두고 벌이는 형제 자매의 복잡미묘한 신경전에서 동생을 가족으로 받아들이기까지의 과정을 심플한 이야기에 따뜻한 색감으로 예쁘게 그려낸 그림책 "우리는 쌍둥이 언니", 받는 사랑에서 주는 사랑으로 성큼 자라난 두 자매의 모습이 사랑스럽습니다.

나는 자라요

나는 자라요

나는 자라요. 특별한 날이거나 평범한 하루였거나 친구와 이별을 하는 순간, 꿈 꾸는 순간, 눈물을 흘리며 슬픈 순간들, 삶은 아주 작고 세세한 감정과 이야기들로 채워져 있고 그런 일상 속에서 우리 아이들이 자라나고 있음을 이 책은 잔잔하게 보여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