너흐는 꼭 서로 만났으면 좋갔다

너희는 꼭 서로 만났으면 좋갔다

구십의 나이에 딸의 성화에 못이겨 그림을 그리기 시작한 "쑥갓 꽃을 그렸어"의 유춘하 작가 기억하시죠? "너희는 꼭 서로 만났으면 좋갔다"는 자식들 얼굴을 그리며 고향에 두고 온 딸에 대한 그리움과 꼭 한 번 딸의 손 마주 잡아봤으면 하는 간절한 바램을 담아낸 그림책입니다.

그림책 선물

그림책 선물(2018년 6월 28일 ~ 7월 5일)

2018년 6월 28일부터 7월 5일까지 도착한 그림책 선물 정리합니다. 참고로, 매주 목요일 오후 2~3시 경에 사서함을 확인합니다. 이번 주에 발송했더라도 사서함 확인 이후 도착한 책은 다음 주에 '그림책 선물'에 게재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