겨울눈아 봄꽃들아

겨울눈아 봄꽃들아

겨울눈아 봄꽃들아. 목련, 진달래, 벚나무, 오동나무, 가죽나무, 감나무 등 모두 12 그루 나무의 겨울눈과 꽃, 새싹을 세밀화로 표현한 그림책. 나무 하나하나마다 시처럼 적힌 주옥같은 글들이 세밀화로 그려진 섬세한 그림과 잘 어우러져 한 편의 시화집을 들여다 보는 느낌입니다.

아기는 어디서 오는 걸까요

아기는 어디서 오는 걸까요?

아기는 어디서 오는 걸까요? 아이의 눈높이에 맞게 아기가 어떻게 태어나는지 재미있게 들려 주는 그림책. 파스텔톤의 그림은 로이의 맑은 동심을 더욱 예쁘게 보여주고 있습니다. 어른들이 들려 주는 이야기를 아이들이 어떻게 받아들이는지를 보여주는 참 예쁘고 재미난 그림책입니다.

피터 시스 티베트

칼데콧상 수상작 : 티베트 – 피터 시스(1999)

피터 시스의 티베트. 빨간 상자와 티베트는 피터 시스와 아버지를 이어주는 고리이자 끈입니다. 아버지는 일기에 어떤 단어를 가장 많이 썼을까요? 티베트에서의 기록이니 당연히 '티베트'겠죠. 하지만 그 단어들보다 더 많이 등장했을 두 단어는 바로 '아들'과 '그리움'이었을겁니다.

갈릴레오 갈릴레이

칼데콧상 수상작 : 갈릴레오 갈릴레이 – 피터 시스(1997)

별 세계의 전령. 피터 시스는 갈릴레오 갈릴레이가 태어나서 어떤 재능을 키우며 성장하는지, 어떻게 지동설에 대한 천문학적 발견과 지식을 발전시켜 나가는지를 이해하기 쉽게 보여 줍니다. 종교 재판의 압력을 받으며 그가 겪은 갈등까지도 아이들이 공감할 수 있을만큼 말이죠.

대이동 동물들의 위대한 도전

대이동, 동물들의 위대한 도전

"대이동, 동물들의 위대한 도전"은 다소 딱딱해질 수 있는 과학책답지 않게 재미있게 읽을 수 있습니다. 아들에게 이야기를 들려주는 듯 차분하면서도 정성 가득한 정성원의 글과 사실적이면서도 그림으로서의 아름다움을 잃지 않는 김대규의 삽화가 완벽한 조화를 이룬 덕분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