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림책 이야기

행복을 전하는 편지

행복을 전하는 편지

행복을 전하는 편지. 외로움에 젖은 들쥐에게 보내온 친구들의 작은 관심. 그렇게 편지를 연결 고리로 주변의 친구들을 찾고 돌아보게 된다는 이야기. 기쁨은 나눌 수록 커지고 슬픔은 나눌수록 작아진다는 말이 생각 납니다. 소중한 이에게 오랜만에 편지 한 장 쓰고 싶어지는 그림책입니다

Read more

엘리엇에게 엉뚱한 친구가 생겼어요 칼데콧상 수상작

칼데콧상 수상작 : 엘리엇에게 엉뚱한 친구가 생겼어요 (2013)

“엘리엇에게 엉뚱한 친구가 생겼어요”는 매우 반듯한 꼬마 신사 엘리엇이 수족관에서 만난 펭귄 한 마리를 몰래 집에 데려와서 키우게 되면서 벌어지는 에피소드를 재미나게 담은 그림책입니다. 동물을 사랑하고 키우고 싶어하는 아이들의 마음을 데이비드 스몰이 아주 멋지게 그려냈습니다.

Read more

메리와 생쥐 오늘의 그림 한장

메리와 생쥐 : 대를 잇는 우정

메리와 생쥐. 같은 공간 속 다른 세계에 살고 있는 두 가족의 이야기, 그리고 우연한 만남이 계기가 되어 어른들은 모르는 아이와 생쥐 사이의 대를 잇는 순수하고 맑은 우정 이야기. 사람들이 흔히 쓰던 물건들이 생쥐의 집에서는 어떻게 변해있는지 살펴 보는 재미도 쏠쏠한 그림책입니다

Read more

프레드릭 그림책상

칼데콧상 수상작 : 프레드릭 – 레오 리오니 (1968)

프레드릭 : 콜라주로 만든 예쁜 그림책. ‘어떻게 살아야 하는가?’라는 화두를 놓고 나 스스로의 삶, 그리고 이웃과 더불어 사는 삶에 대해 또 다른 시각에서 이야기를 전달하는 “프레드릭”은 많은 생각이 들게 하는 그림책입니다. 레오 리오니 자신이 꿈꾸는 작가의 모습 아니었을까요?

Read more

페르디의 크리스마스 그림책 이야기

페르디의 크리스마스 : 친구를 위하는 마음

“페르디의 크리스마스”는 꼬마 여우 페르디의 친구를 위하는 따뜻한 마음을 통해 크리스마스의 참된 의미를 아이들에게 들려 주는 따뜻한 그림책입니다. 파스텔로 그린 독특한 질감의 그림은 부드럽고 풍부한 색감으로 숲 속 풍경과 동물 친구들의 따스한 마음을 잘 담아냈습니다.

Read more

내 뼈다귀야 칼데콧상 수상작

칼데콧상 수상작 : 내 뼈다귀야! (1952)

내 뼈다귀야! 뼈다귀를 서로 차지하려고 다투는 강아지들은 마치 우리 아이들의 모습 같습니다. 형제들끼리 또는 친구들과 지내며 작은 것 하나에도 괜히 열을 올리며 티격태격하는 아이들 모습 말이죠. 그림책 “내 뼈다귀야!”가 이런 아이들에게 주는 교훈은 바로 ‘사이좋게!’ 겠죠.

Read more

네 친구들의 크리스마스 그림책 이야기

네 친구들의 크리스마스

네 친구들의 크리스마스 : 간결하지만 재미와 감동을 주기에 충분한 스토리와 토미 할아버지 특유의 유머를 느낄 수 있는 그림책 “네 친구들의 크리스마스”. 크리스마스가 행복한 이유는 소중한 사람, 사랑하는 사람들이 곁에 함께 있기 때문이라는 메시지가 담긴 그림책입니다.

Read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