곰이와 오푼돌이 아저씨

곰이와 오푼돌이 아저씨

"곰이와 오푼돌이 아저씨"는 보리출판사의 '평화 발자국' 시리즈의 문을 연 첫 번째 책이기도 합니다. 책 뒷부분에 인용된 권정생 선생님의 시 '어머니 사시는 그 나라에는' 의 한 구절엔 평화를 바라는 그의 간절한 염원이 담겨있습니다.

무명천 할머니

제주 4·3 담은 그림책

며칠 뒤 4월 3일은 제주 4·3 70주년이라고 합니다. '제주 4·3'에 대해서 알고 계신가요? 우리가 제주도를 알고 있는 것에 비해서는 상대적으로 잘 알려져 있지 않은 역사가 아닌가 싶습니다. 그래서 오늘은 '제주 4·3'에 대해서 알아보고 그 이야기를 담은 그림책들도 몇 권 소개해 볼까 합니다.

우산을 쓰지 않는 시란 씨

★ 우산을 쓰지 않는 시란 씨

인권의 소중함을 다룬 그림책 "우산을 쓰지 않는 시란 씨". 이 책을 만든 이들은 우리의 소중한 인권을 지키기 위한 해법으로 우리 모두 연대해야 한다고 말합니다. 지난 겨울 광장에 모여 어깨를 맞대고 촛불을 들었던 우리들은 그 연대의 의미와 힘을 분명히 기억하고 있습니다.

책으로 전쟁을 멈춘 남작

책으로 전쟁을 멈춘 남작

책이 얼마나 재미있는 것인지, 유용한 것인지, 사람을 어떻게 바꿀 수 있는지 보여주는 수많은 책에 대한 그림책들, "책으로 전쟁을 멈춘 남작" 역시 그런 책입니다. '설마, 책으로 전쟁을?' 했다가 '아하~' 하고 끄덕이게 되는 그런 그림책이에요.

난민 그림책

난민 문제를 다룬 그림책

난민 문제를 다룬 그림책. 우리 마음의 벽을 허물고 그들을 따뜻하게 안아줄 수 있기 위해서는 먼저 그들의 아픔을 이해하고 교감하는 과정이 필요합니다. 최근 난민 이야기를 담은 그림책들이 종종 출간되고 있습니다. 난민들이 처한 현실과 그들이 겪는 아픔을 담은 그림책들을 소개합니다.

산 아래 작은 마을

산 아래 작은 마을

철학적이고 진지한 이야기, 삶의 통찰력이 담긴 신비롭고 따뜻한 이야기를 선보여온 작가 안 에르보의 역량이 또다시 돋보이는 그림책 “산 아래 작은 마을”, 독특한 그림과 이야기 전개로 삶의 희망과 나눔 그리고 소박한 삶의 가치를 일깨워주는 그림책입니다.

춘희는 아기란다

춘희는 아기란다

언제나 차별과 소외의 대상이었을 작가가 "춘희는 아기란다"를 통해 제시한 평화는 할머니와 유미에게서 배우는 소통과 공감입니다. 할머니가 들려주는 슬픈 이야기, 춘희 아주머니를 위한 유미의 피리 연주는 폭력의 역사가 반복되지 않기를 바라며 평화를 꿈꾸는 간절한 희망의 외침입니다.

얼음 왕국 이야기

얼음 왕국 이야기

얼음 왕국 이야기. 다소 어려울 수도 있는 주제를 재미있게 풍자해 한 장 한 장 섬세하면서도 생생하게 표현한 그림과 함께 보여주는 “얼음 왕국 이야기”는 작가의 통찰력이 멋지게 빛을 발하는 그림책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