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림책 이야기, 칼데콧상 수상작

칼데콧상 수상작 : 제프리 초서의 챈티클리어와 여우 (1959)

제프리 초서의 챈티클리어와 여우

“챈티클리어와 여우”는 “캔터베리 이야기”에서 수녀원장이 들려준 이야기를 바버러 쿠니가 개작해서 만든 그림책으로 1959년 칼데콧 메달을 수상한 작품입니다. 바버러 쿠니 특유의 절제된 색감과 섬세하게 묘사된 그림이 이야기의 느낌을 한층 더 잘 살려주고 있어요.

Read more

부엉이와 보름달 그림책 이야기

칼데콧상 수상작 : 부엉이와 보름달 (1988)

부엉이와 보름달. 보름달이 환하게 비추는 밤 혹독한 추위와 두려움을 이겨내고 부엉이를 만나 소망을 가슴에 심었던 어린 날의 추억을 회상하며 잔잔하게 써내려간 “부엉이와 보름달”은 제인 욜런의 시적이고 감성 가득한 아름다운 문장에 눈 내린 겨울 숲 속을 부엉이를 찾아 걷는 정적인 풍경을 다양한 각도에서 원근법을 살려 그려낸 존 쇤헤르의 그림이 한 편의 성장영화처럼 아련하게 펼쳐지는 그림책입니다.

Read more

바람이 불었어 그림책 이야기

바람이 불었어

바람이 불었어. 1974년 케이트 그린어웨이상을 수상한 팻 허친스의 “바람이 불었어”는 바람과 비의 상징 영국의 한 마을을 배경으로 ‘바람’ 때문에 벌어지는 소동을 재미있게 그려낸 그림책입니다. 눈에 보이지 않는 바람을 각각의 물건들이 날아가는 모습으로 생동감있게 표현했습니다.

Read more

나무는 좋다 칼데콧상 수상작

칼데콧상 수상작 : 나무는 좋다 (1957)

나무는 좋다. 나무 그늘 아래에서 뛰어노는 아이들 모습을 보고 있자면 마음이 편안해집니다. 아이가 넓은 챙모자를 쓰고서 정성스레 나무를 심는 마지막 장면이 참 보기 좋습니다. 아이들의 가슴에 꿈과 희망이라는 이름의 나무를 심어주고 싶었던 우리 엄마 아빠의 마음입니다.

Read more

신기료 장수 아이들의 멋진 크리스마스 그림책 이야기

신기료 장수 아이들의 멋진 크리스마스

신기료 장수 아이들의 멋진 크리스마스. 물질적으로는 부족하지만 작은 것에 감사하고 작은 것을 나누며 함께 기뻐할 줄 아는, 마음만은 풍족한 신기료 장수 아이들에게 찾아온 기적. 올 크리스마스에는 곳곳에 그런 기적을 경험 할 수 있는 아이들이 많았으면 하는 바람을 가져봅니다.

Read more

난 곰인 채로 있고 싶은데 그림책 이야기

꼭 닮은 그림책 두 권 : 나는 곰이라구요!

난 곰인 채로 있고 싶은데… 나는 곰이라구요! 두 책은 내용과 그림 모두 꼭 닮았습니다. 두 그림책은 자신의 정체성을 명확히 하고 자기주도적인 삶을 살아가자는 메시지를 전합니다. 그리고 “난 곰인 채로 있고 싶은데…”는 인간의 자연파괴에 대한 메시지도 전하고 있습니다.

Read more

비 오는 날의 소풍 오늘의 그림 한장

비 오는 날의 소풍

비오는 날의 소풍. 여행을 준비 했는데 비가 내리면 속 상해하지 말고 떠나세요. 비 오는 날의 여행은 오래도록 기억에 남아있기도 합니다. 차 지붕위로 후두둑 떨어지는 빗소리, 회색 풍경들, 그러고 보면 세상사 모든 일은 우리가 어떤 마음으로 받아들이느냐에 달린 것 아닐까요?

Read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