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자는 파란색 여자는 분홍색, 우는 건 남자답지 못하고 바지를 입으면 여자답지 못해, 여자는 남자가 맘 놓고 밖에서 일할 수 있도록 집안에서 내조를 잘 하기만 하면 돼… 가온빛 독자들 중에는 아직까지도 이런 성 역할에 대한 고정관념에서 벗어나지 못한 분들 없겠죠?

오늘은 남자 여자 구분하지 않고 다 같이 함께 즐겁고 행복하게 살자고 이야기하는 그림책 두 권 소개합니다. 남자답게 여자답게가 아니라 나답게 살자고 말하는 “남자아이 여자아이”, 그리고, 남자 여자 편가르기보다는 다 같이 함께 노는 게 훨씬 더 신나고 재미있다고 말하는 그림책 “여자 놀이, 남자 놀이? 우리 같이 놀자”입니다.


남자아이 여자아이

남자아이 여자아이

(원제 : Menino, Menina)
글/그림 조아나 에스트렐라 | 옮김 민찬기 | 그림책공작소
(발행 : 2021/04/20)

왕자님 공주님, 파란색 분홍색, 치마 또는 바지, 축구와 무용, 이 단어들에서 남성적인 것 여성적인 것을 아직도 구분하는 분은 없겠죠? “남자아이 여자아이”는 남자다운 것 여자다운 것을 구분하는 건 무의미하고 중요한 건 ‘나다운’것이라고 말하는 그림책입니다.

남자아이 여자아이

요즘같은 개성시대에 머리의 길고 짧음으로 남자인지 여자인지 구분할 수 있나요? 빨간 티셔츠 분홍색 양말을 신었다고 해서, 인형을 갖고 논다고 해서 그 사람을 여자라고 단정할 수 있나요? 누군가를 여자인지 남자인지 구분하는 것 그 자체는 또 무슨 의미가 있나요? 중요한 건 그 사람이 어떤 사람인지 아닐까요?

남자아이 여자아이

누가 남자이고 누가 여자인지 꼭 알아야 해?
보는 것만으로는 알 수 없잖아.
남자와 여자로 나눌 수 있는 게 아니야…
우리는 모두 같은 사람이야.
사람들은 누구나 자기 모습으로 살아가.

남성적인 취향, 여성적인 색깔 등 성을 기준으로 누군가를 구분할 수도 없을 뿐더러 구분한다고 해서 그게 무슨 의미가 있을까요? 누구나 다 자기 나름대로 좋아하는 색깔과 취향이 있을 뿐입니다. 남자도 여자도 모두 같은 사람입니다. 그리고 사람들은 누구나 자기가 원하는대로 자신만의 모습으로 살아가는 것이죠. 남자답게 여자답게가 아니라 바로 자기답게 말입니다.

남자아이 여자아이

거울을 봐,
누구보다 너를 잘 아는 사람은
바로 너야!

그러니까 너 자신을 믿고
가고 싶은 길을 당당하게 걸어가!

내 행동이 남자다운가? 여자가 이래도 될까? 이런 식으로 다른 사람들의 시선에 내 삶을 맡길 필요 없습니다. 나를 잘 아는 건 그들이 아니라 바로 나니까요. 내가 하고 싶은 것을 하고 내가 가고 싶은 길을 가면 됩니다. 나 자신을 굳게 믿고 당당하게!


여자 놀이, 남자 놀이? 우리 같이 놀자

여자 놀이, 남자 놀이? 우리 같이 놀자

(원제 : Let’s Play)
소피아 파니두 | 그림 다니엘라 스타마티아디 | 옮김 김이슬 | 키다리
(발행 : 2021/04/29)

“여자 놀이, 남자 놀이? 우리 같이 놀자”는 편을 가르기보다는 다 같이 한데 어울려 노는 것이 훨씬 더 즐겁다는 걸 단순하지만 명쾌하게 보여주는 그림책입니다.

남자 놀이 여자 놀이 구분 짓고 따로 따로 놀던 아이들은 외계인 꼬마의 등장으로 외계인 대 지구인 구조로 전환됩니다. 이제 아이들은 외계인 앞에서 남자 아이 여자 아이 구분 없이 모두가 지구 아이라는 생각을 갖게 됩니다. 그리고 ‘같이’의 의미를 조금 더 확장합니다. 외계인 아이 건 지구인 아이 건 모두 똑같은 아이들이잖아요. 이제야 남자 여자, 지구인 외계인 구분 없이 다 같이 신나게 놀 수 있게 되었네요. ^^

여자 놀이, 남자 놀이? 우리 같이 놀자

지구에서 그리 멀지 않은 별에서 온 외계인 꼬마가 아이들에게 다가와서 “우리 같이 놀래?” 하고 묻습니다. 그런데 아이들은 엉뚱하게 ‘넌 남자야 여자야?’, ‘근데 너는 남자 놀이 좋아해 여자 놀이 좋아해?’라고 되묻습니다. 그런 걸 왜 묻지 하는 표정의 외계인 꼬마와 지구별 남자 아이 여자 아이들의 우스꽝스러우면서도 사뭇 진지한 대치, 가만히 들여다보고 있자니 조그만 녀석들이 벌써부터 뭐 그런 걸 따지나 싶어 코웃음이 납니다.

여자 놀이, 남자 놀이? 우리 같이 놀자

“네가 여자애라면, 옷이 더러워지는 걸 싫어하겠지?”하고 여자 아이들이 묻는 말에 외계인은 손가락으로 한 아이를 가리키며 “근데…”라며 얼버무리고 맙니다. 그 손가락이 가리키는 곳엔 흙투성이가 된 채 깔깔 거리며 땅바닥에서 뒹굴고 있는 여자 아이들이 있구요.

이어지는 장면들 모두 똑 같은 구성입니다. 남자 아이들과 여자 아이들이 번갈아가며 남자다운 놀이 여자다운 놀이를 이야기하지만 정작 그림 한 쪽엔 아이들의 설명과는 정반대로 신나게 놀고 있는 아이들이 등장합니다. 남자 아이들이 “네가 남자애라면 넌 절대로 울면 안 돼.”라고 말하는데 한쪽에서 한 남자애가 엄마 품에 안겨 엉엉 울고 있는 식으로 말이죠. 😆

여자 놀이, 남자 놀이? 우리 같이 놀자

남자 아이 여자 아이로 편을 가른 뒤 남자다운 놀이 여자다운 놀이 열심히 설명하던 아이들이 이제 모두 한 자리에 모였습니다. 그리고 누군가 “벌써 어두워졌어. 우리 같이 숨바꼭질하면서 놀래?”하고 제안합니다. 그러자…

래, !!!

우리 아이들이 다양성을 배우고 더 평등하고 더 자유로운 그래서 모두 다 같이 더 행복해지는 선택은 과연 무엇일지 재미있는 이야기를 듣고 자신만의 선택을 할 수 있게 도와주는 그림책 “여자 놀이, 남자 놀이? 우리 같이 놀자”입니다.


함께 읽어 보세요 : 성평등 그림책들

이 인호

에디터, 가온빛 레터 및 가온빛 Twitter, Instagram 운영 | ino@gaonbit.kr
0 0 votes
Article Rating
알림
알림 설정
guest
0 Comments
Inline Feedbacks
모든 댓글 보기
0
이 글 어땠나요? 댓글로 의견 남겨주세요!x
()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