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나기 때 미꾸라지

소나기 때
봇도랑 미꾸라지
쏟아붓는 빗줄기 잡아타고
하늘로 헤엄쳐 오른다

오르다 오르다
쏟아붓는 빗줄기를
바꿔 바꿔 갈아타고

두엄 못을 건너뛰고
수숫대를 비켜
호박밭을 가로질러
빗속을 헤엄쳐 간다

소나기 그친 뒤,
앵섭이네 봉당 처마 밑
말가니 괸 물에
미꾸라지 네댓 마리

앞동산
둥그런 무지개는
소나기가 부려 놓은
무지개

소나기 한창인 여름날. 제 모든 것을 걸고 빗줄기 한 자락에 몸을 내던진 미꾸라지 한 마리. 앞선 동료에게 힘을 얻어 또 다시 제 몸을 내 던지는 또 다른 미꾸라지 한 마리, 또 한 마리. 이리저리 빗줄기를 갈아타며 오르고 또 오른 끝에 도달 한 곳은 고작 앵섭이네 처마 밑 고인 물.

이제 곧 비가 그치고 나면 한 줌도 안되는 물에 의지한 몸뚱아리가 말라 비틀어져 죽어 버릴지라도, 하늘에서 떨어진 미꾸라지들 주워 담느라 옳다구나 신이나서 이 웅덩이 저 웅덩이 뛰어다니는 아이네 저녁 찬거리로 생을 마감할지라도, 주저 없이 하늘을 향해 뛰어오른 미꾸라지에게는 조금의 후회도 없습니다. 적어도 소나기 끝자락에 펼쳐진 둥그런 무지개를 보았으니까요. 그토록 꿈꾸던 그 찬란함을…

여름날 펼쳐지는 작은 생명의 무모한 도전이 아름다운 싯구와 힘찬 수묵화로 남을 수 있었던 것은 그 도전이 누구나 꿈꾸었을 법한 것이었기 때문이겠죠. 비슷한 꿈을 가슴 속 깊이 간직하고 있던 이들에게 미꾸라지의 무모한 도전은 현실의 갑갑함을 찢어버리고 훌쩍 떠나는 호쾌한 여행으로 느껴졌을 테니까요.

오늘에 머물지 않고 늘 새로운 내일을 꿈꾸는 이들의 가슴을 두근거리게 하는 그림책 “소나기 때 미꾸라지”입니다.


소나기 때 미꾸라지

소나기 때 미꾸라지

이상교 | 그림 김세현 | 창비
(발행 : 2020/07/03)

비 오는 여름날 드넓은 하늘을 향한 미꾸라지의 힘찬 비상, 그 웅장한 여행을 수묵화로 멋지게 담아낸 “소나기 때 미꾸라지”, 시인의 눈과 화가의 마음을 통해 평범한 일상이 얼마나 큰 의미를 담아낼 수 있는지 보여주는 그림책입니다.

이 인호

이 인호

열여덟 살 딸내미와 폭풍 수다에 체력 고갈되어가는 아내를 18년째 묵묵히 지켜보고 있는 남편. 한때 아내가 쓴 딸아이 육아일기에 '396개월 남아'로 등장했었던 그 남아. 그림책 좋아하는 542개월 남아로 폭풍 성장 중 ^^ | 2015년 7월 | ino@gaonbit.kr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