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물원 가는 길, 아주 머나먼 곳

“동물원 가는 길”은 팔순을 바라보는 존 버닝햄 할아버지의 최신작입니다. 존 버닝햄이 첫 그림책 “깃털 없는 기러기 보르카”를 발표한게 1963년이니 데뷔한지 올해로 51년이 되었군요.

“아주 머나먼 곳”은 이젠 고인이 된 모리스 센닥의 초기작입니다. 1957년에 발표한 그의 두번째 책이죠.

50년이 넘도록 자기가 좋아하는 그림책을 만들며 만년을 보내고 있는 존 버닝햄, 발표한지 60년이 다 되도록 변함 없이 독자들에게 사랑을 받는 책을 남긴 모리스 센닥, 두 작가야말로 그림책 분야에서뿐만 아니라 인생 그 자체의 대가가 아닐까 생각됩니다.(부럽~ ^^)


그림책 이야기 : 동물원 가는 길


가온빛지기

그림책 놀이 매거진 가온빛 에디터('에디터'라 쓰고 '궂은 일(?) 담당'이라고 읽습니다. -.- ) | 가온빛 웹사이트 개발, 운영, 컨텐츠 편집, 테마 및 기획 기사 등을 맡고 있습니다. | editor@gaonbit.kr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