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린이를 위한 미술관 안내서

어린이를 위한 미술관 안내서

김희경 | 그림 안은진 | 논장
(발행 : 2018/08/17)


아이들 손잡고 미술관 나들이 한 번 가보고 싶은데 미술관 하면 떠오르는 정적인 분위기 때문에 고민해 본적 있지 않나요?  “어린이를 위한 미술관 안내서”는 미술 작품을 어떻게 보아야 할지, 그냥 무턱대고 가봐도 괜찮을지 고민하시는 분들이 보면 좋을 그림책입니다. ‘어린이를 위한’이라고 적혀있지만 미술관 가기 전 어른이 봐도 좋은 책이에요. 관광지에서 안내서를 읽듯 술술 읽을 수 있는 책, 나와는 거리가 멀다고만 느꼈던 미술관과의 거리를 좁혀줄 그런 책입니다.어린이를 위한 미술관 안내서

‘미술관은 무엇일까?’ 그림책은 미술관의 본질에 대해 생각해 보는 것으로 이야기의 운을 뗍니다. 다양한 미술 작품들이 있는 곳, 조용하고 정적인 분위기를 가진 곳, 사람마다 미술관하면 떠올리는 이미지는 다 다를 거예요. 그림책에서는 미술관을 이렇게 설명했어요.

미술관은 우주에서 가장 아름다운 집이야.
아니 아름다운 작품들을 모아놓은 우주지.

아름다운 작품들을 모아놓은 우주라는 말, 참 근사하죠? ^^

별빛 가득한 미술관을 묘사한 그림이 미술관을 우주라고 설명한 글과 잘 어우러집니다. 미술관은 무엇인지, 아름답다는 것은 무엇인지 다소 철학적 질문에서 시작한 그림책은 미술관에 가기 전 필요한 준비물부터 사람들이 흔히 미술관에서 느끼는 불편함을 떨구는 방법, 미술관과 친숙해지는 방법 등을 그림과 함께 보여주면서 친절하고 다정하게 미술관으로 안내합니다.

어린이를 위한 미술관 안내서

미술관에 갈 때 가장 필요한 것은 ‘눈’과 ‘입’이라는 사실 알고 있었나요? 눈을 크게 뜨고 작품을 보면서 떠오른 생각들을 친구와 이야기 나눠야 하니 미술관에 갈 때 무엇보다 중요한 준비물은 눈과 입이랍니다.

그림책 속에는 다양한 미술 작품이 등장합니다. 구스타프 클림트의 ‘화원’, 앙리 마티스의 ‘춤’, 빈센트 반 고흐의 ‘별이 빛나는 밤’으로 시작해서 필요에 따라 적재적소에 유명 미술작품들 등장해요. 작품들은 그림책 속에서 독자에게 말을 걸기도 하고 미술관에 걸린 하나의 작품처럼 자연스럽게 등장하기도 합니다.

어린이를 위한 미술관 안내서

작품 하나하나가 도서관에 꽂혀있는 책과 같다는 말을 들으니 미술관이 한결 편안하게 느껴집니다. 도서관 서가에 꽂힌 책을 읽듯 미술관에 걸린 작품을 읽는 것, ‘이 작품은 어떤 이야기가 담긴 책일까?’라고 생각하면 다소 어렵게 느껴지는 미술 작품도 다양하게 생각해보며 감상할 수 있어요.

그림책 속에 소개된 미술관과 친해질 수 있는 16가지 방법을 읽고 나면 미술관 나들이를 이미 한 번 다녀온 것 같은 느낌이 들어요. 이렇게 책을 통해 미술관을 경험해보았으니 실전은 좀 더 능숙하게 잘 할 수 있을 거예요.

어린이를 위한 미술관 안내서

그림책 뒤에는 미술관 관람 안내 16가지를 좀 더 자세하게  담아냈어요. 앞서 그림책 본문에서 이야기한 것보다 좀 더 깊이 있는 정보를 다루고 있습니다. 그림책 속에 등장한 작품에 대한 안내지도도 자세하게 담겨있어 그림책을 보는 이들의 이해를 돕고 있어요.

미술관을 친숙하게 느낄 수 있는 가장 좋은 방법은 직접 가서 보고 경험하는 것일 것입니다. 자주 가고 보고 느끼는 것, 친구를 사귀는 과정처럼 말이죠. 가벼운 마음으로 책을 읽고 난 다음, 날 좋은 날 친구랑 가족이랑 가볍게 미술관 나들이 가보세요. 우주가 담겨있는 곳, 도서관 같고 놀이터 같은 재미있고 신기하고 즐거운 미술관으로요.

“어린이를 위한 미술관 안내서”는 무겁고 정적이라 생각했던 미술관을 좀 더 가벼운 마음으로 찾아갈 수 있게 도와주는 멋진 안내서입니다.


※ 함께 읽어 보세요
이 선주

이 선주

열여덟 살 딸내미와 폭풍수다에 체력 고갈 중 | 2000년부터 육아, 그림책, 엄마와 함께 하는 놀이, 중학교 3년간의 홈에듀케이션 이야기를 담은 블로그 "겨레한가온빛" 운영 | '찾아가는 어린이 책놀이터' 수업 진행 | '그림책과 놀아요'(열린어린이) 출간(2007) | 2016년 4월 | seonju.lee@gaonbit.kr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