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rchives for 그림책상

그림책 이야기

칼데콧상 수상작 : 날 좀 그냥 내버려 둬! (2017)

작은 집에서 웜홀까지 장소를 옮겨가며 자신만의 시간과 공간을 갖고 싶어하는 할머니, 그 마음 한가운데에는 가족에 대한 사랑이 단단하게 자리 잡고 있었다는 재미있는 이야기가 담긴 “날 좀 내버려 둬!”, 그림책 제목이 여름 방학 동안 수많은 엄마들의 외침처럼 들리는 것 같습니다.
더 보기 »
그림책 이야기

칼데콧상 수상작 : 트롬본 쇼티(2016)

"트롬본 쇼티"는 트롬본 쇼티 재단을 통해 어린 후배들을 위해 봉사하고 있는 흑인 뮤지션의 이야기입니다. 우리 아이들도 이 그림책을 읽으며 성공이라는 결과가 아닌 나눔이라는 삶의 과정을 소중히 여길 줄 아는 따뜻한 마음을 잊지 않고 자라길 바라며 이 책을 소개합니다.
더 보기 »
그림책 이야기

칼데콧상 수상작 : 어떤 고양이가 보이니? (2017)

각자 마음과 처한 상황에 따라 똑같은 것도 달라보일 수 있다는 사실을 알록달록한 색감의 개성 넘치는 그림으로 재미있게 보여주는 "어떤 고양이가 보이니?"는 2017년 칼데콧 명예상 수상작입니다. 열린 마음과 다양한 시각으로 세상을 바라볼 수 있는 마음을 길러주는 그림책입니다.
더 보기 »
그림책 이야기

칼데콧상 수상작 : 아나톨 (1957)

60년이라는 긴 시간의 세례 속에서도 여전히 빛나는 명작의 위대함을 그대로 보여주는 그림책 "아나톨"은 1957년 칼데콧 명예상을 수상한 작품입니다. 이브 티투스의 재미난 스토리에 폴 갈돈의 인상적인 그림이 이야기의 몰입도를 높여주고 있어요.
더 보기 »
그림책 이야기

칼데콧상 수상작 : 제프리 초서의 챈티클리어와 여우 (1959)

“챈티클리어와 여우”는 “캔터베리 이야기”에서 수녀원장이 들려준 이야기를 바버러 쿠니가 개작해서 만든 그림책으로 1959년 칼데콧 메달을 수상한 작품입니다. 바버러 쿠니 특유의 절제된 색감과 섬세하게 묘사된 그림이 이야기의 느낌을 한층 더 잘 살려주고 있어요.
더 보기 »
그림책과 놀이

“꿈틀꿈틀 자벌레” 활용 책놀이 : 길이 재기

칼데콧 메달 수상작 "꿈틀꿈틀 자벌레" 활용한 그림책 놀이. 어린 시절엔 어떤 게 더 길고 큰지 길이를 재면서 노는 것도 재미난 놀이였던 기억이 나네요. 오늘은 과자상자를 재활용해 그림책 속 주인공 꿈틀꿈틀 자벌레를 만들고, 다양한 물건들의 길이를 재어보면서 즐겁게 놀아 보세요.
더 보기 »
그림책 이야기

칼데콧상 수상작 : 늑대 할머니 (1990)

1990년 보스턴 글로브 혼북상과 칼데콧 메당을 동시에 수상한 "늑대 할머니"는 이야기를 압도하는 작가 에드 영의 독특한 그림이 시선을 끕니다. 집착이 이성을 마비 시킬 때 혹시나 내게 늙은 늑대가 다른 얼굴을 하고 찾아온 것은 아닌지 한 번쯤 돌아봐야 겠습니다.
더 보기 »
그림책 이야기

칼데콧상 수상작 : 일곱 마리 눈먼 생쥐 (1993)

인도의 설화를 바탕으로 한 그림책 "일곱 마리 눈먼 생쥐"는 사물이나 상황을 바르게 판단하기 위해서는 전체를 볼 줄 아는 지혜가 필요하다는 교훈을 흥미진진한 스토리에 강렬한 색감의 그림으로 담아냈어요. 칼데콧상과 보스턴 글로브 혼북상을 수상한 중국 작가 에드 영의 작품입니다.
더 보기 »
그림책 이야기

★ 칼데콧상 수상작 : 행복을 나르는 버스 (2016)

나의 재능이나 마음을 나누는 것이 좁은 의미의 나눔이라면 나눔을 실천함으로서 세상을 좀 더 밝고 아름답게 만드는 것은 넓은 의미의 나눔일 것입니다. "행복을 나르는 버스"는 평범하고도 다양한 사람들의 모습을 통해 진정한 행복과 나눔의 의미를 색다른 시각으로 전해주는 그림책입니다.
더 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