탕! 탕! 곰 사냥꾼 : 총구에 피어난 꽃

탕! 탕! 곰 사냥꾼

옛날 옛적에 곰이 딱 한 마리 밖에 남지 않은 숲이 있었습니다. 그리고 그 숲에는 곰 사냥꾼이 하나 있었죠. 그런데 그 곰 사냥꾼은 아직 곰을 한 마리도 잡아 본 적이 없어요. 곰 사냥꾼은 진정한 곰 사냥꾼이 되기 위해 반드시 숲 속에 남은 단 한 마리의 곰을 잡고야 말겠다고 마음 먹습니다.

곰 사냥꾼은 매일매일 사냥 연습을 하며 단 한 마리 밖에 남지 않은 곰을 찾아 온 숲을 뒤지고 다닙니다. 그리고 마침내 숲 속의 마지막 곰과 마주칩니다. 그토록 찾아 헤매던 곰을 만난 곰 사냥꾼은 심호흡을 가다듬고 천천히 총을 겨눕니다. 이제 방아쇠만 당기면 이름만 곰 사냥꾼이 아닌 진짜 위대한 곰 사냥꾼이 되는 순간입니다.

그런데 바로 그 때 곰 사냥꾼은 이런 생각을 하게 됩니다.

마지막 곰을 잡으면 곰이 다 사라질텐데
어떻게 곰 사냥꾼이 될 수 있지?

곰 사냥꾼은 마지막 곰을 겨눴던 총을 내려놓습니다. 마지막 곰을 겨눴던 총은 마치 나무처럼 땅에 심어졌습니다. 그리고 평화로운 숲 속의 동물 친구들을 공포에 떨게 했던 총구에서는 꽃 한 송이가 피어났습니다. 숲 속의 동물들은 더 이상 사냥꾼의 총을 두려워하지 않아도 되겠죠?

위대한 곰 사냥꾼이 되고 싶었던 곰 사냥꾼은 사냥을 포기했지만 얼굴엔 웃음이 가득합니다. 새로운 일을 찾아 나선 이의 설레임 가득한 웃음이겠죠? 희망의 웃음 말입니다. 곰 사냥꾼은 과연 어떤 새로운 일을 찾게 될까요? 남의 목숨을 빼앗는 무서운 일은 절대로 아니겠죠? 아마도 이웃과 세상에 행복과 희망을 나눠줄 수 있는 일 아닐까요? 총구에 피어난 꽃처럼 말입니다.


탕! 탕! 곰 사냥꾼
책표지 : 씨드북
탕! 탕! 곰 사냥꾼 (원제 : Pum! Pum!)

다비드 칼리 | 그림 마달레나 제를리 | 옮김 권지현 | 씨드북

“탕! 탕! 곰 사냥꾼”은 단순함 속에 예리한 통찰력을 담아내는 데 남다른 재주가 있는 다비드 칼리가 글을 썼습니다. 어린 아이들도 쉽게 이해할 수 있는 간결한 이야기 속에 인류가 처한 환경 문제를 극복하기 위한 출발점은 우리 삶의 터전인 자연에 대한 존중, 인간과 함께 살아가는 동물을 아끼는 마음, 지금 나와 함께 이 시대를 살아가는 이웃과 다음 세대에 대한 배려임을 담아낸 그림책입니다.

그림을 맡은 마달레나 제를리는 다비드 칼리의 글에 삽화를 넣는 수준을 넘어서 또 하나의 재미난 이야기들을 그림 속에 담아냈습니다. 곰 사냥꾼이 곰을 찾아 다니며 토끼, 살쾡이, 여우, 사슴 등을 잡으려고 할 때마다 재미난 방해꾼들이 동물들을 지켜주는 장면들은 그림책을 보는 꼬맹이들에게 해맑은 웃음을 선사할 겁니다.


Mr. 고릴라

Mr. 고릴라

앤서니 브라운의 "고릴라" 덕분에 그림책과의 인연이 시작되었습니다. 하지만 제일 좋아하는 작가가 앤서니 브라운은 아닙니다. ^^ 이제 곧 여섯 살이 될 딸아이와 막 한 돌 지난 아들놈을 둔 만으로 30대 아빠입니다 ^^ | 2014년 11월

2 Replies to “탕! 탕! 곰 사냥꾼 : 총구에 피어난 꽃

  1. 그림책을 좋아해서 여기저기 헤매다 발견하게 된 싸이트인데요, 참 좋네요… 자주 들러 구경하고 갈께요…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