줄 서세요!
책표지 : Daum 책
줄 서세요! (원제 : Still Deg I Ko!)

글/그림 크리스틴 로시프테 | 옮김 김배경 | 책속물고기


어제는 집 근처에 있는 ‘작은 도서관‘에 처음 가 봤습니다. 소장 도서는 13,000여권 된다고 하는데 초등학생 꼬마들이 의외로 많이들 이용을 하고 있더군요. 그림책들 뒤적이고 있다 보니 사서분이 아이들에게 무슨 교육 시작하니 어서들 올라가라고 알려 주더군요. 아마도 방과후 프로그램 같은 걸 듣는 아이들이 와서 기다리는 동안 책을 보고 있었나봅니다. 여하튼 옹기종기 모여 앉아 책읽고 있는 꼬마들 모습이 예쁘더라구요.

칼데콧상 수상작 중 몇 권 찾아서 사서에게 갔더니 신간 코너에 눈에 띄는 책이 한 권 있었습니다. 높이는 야트막하고 가로로 넓다란 그림책 “줄 서세요!”입니다.

줄 서세요!

그림책 “줄 서세요!”는 독특하게 책표지에서부터 이야기가 시작됩니다. 위의 이미지처럼 책표지 앞뒤를 활짝 펼치면 “거기 원래 제 자리였다고요!”라며 뛰어 오는 아저씨가 한 분 있습니다. 하지만 돌아오는 대답은…

줄 서세요!

그리고 그 대답이 바로 그림책 제목 역할을 하네요. ^^

줄 서세요!

여자 아이가 지루한지 엄마에게 보챈 모양입니다. 엄마는 아이에게 “조금만 더 기다리면 돼!”라고 말해주면서 달래줍니다. 도대체 무슨 줄이기에 이렇게 길게 늘어선걸까요? 가만 보니 맨 앞에 아이스크림을 파는 카트가 보이네요. 흠… 소문난 소프트아이스크림 집인 걸까요? 궁금해하며 다음 장을 넘겨 보지만 줄은 끝나지 않고 계속 이어집니다.

줄 서세요!

우리 차례가 될 때까지 얌전하게 기다려야 한단다.

이번엔 사내 아이를 달래는 엄마가 보입니다. 얌전하게 엄마 말 듣고 있는 사내 아이와는 달리 남편을 닥달하는 중년 부인도 보이는군요. 아줌마는 남편에게 “돈 주고 다른 사람한테 대신 서라고 해요.” 라면서 궁시렁 거리고 있어요. 신종 알바가 탄생하는 순간인가요?

줄 서세요!

이번엔 훈훈한 풍경이 눈에 들어옵니다. 오랜만에 친구를 만난 아가씨들, 급해 보이는 뒷 사람에게 자기 차례를 양보하는 아주머니의 모습. 놀이공원에서 지루하게 자기 차례를 기다려 본 경험이 있는 우리 아이들이라면 이 장면 보면서 ‘아, 줄 서는 게 마냥 지루하기만 한 일은 아니구나~’ 하고 생각해 보며 피식 웃음 지을 수도 있겠네요.

줄 서세요!

반면 줄이 길어지다 보면 뻔뻔한 사람들도 나타나기 마련이죠. “할머니, 자리 좀 비켜 주실래요? 할머니는 시간이 많으시잖아요.”라며 할머니께 무례하게 구는 남자말입니다. 할머니의 대답이 아주 멋집니다.

“이보게, 젊은이.
나한테 제일 부족한 게 시간이라우.”

이 대목만 따로 떼어 내도 그림책 한 권이 나올 법한 주제 아닐까요? 할머니의 대답이 참 철학적이지 않나 싶습니다. 사실 평소에 할머니 할아버지들 바라보면서 ‘참 여유롭다’는 생각을 하곤 했었는데, 그 분들 입장에서는 결코 그렇지 않을 수도 있다는 걸 새삼 느끼게 됩니다. 어쩌면 우리보다 더 치열하게 살아야만 남은 여생 후회 없이 보내실 수 있을테니 말입니다.

그나저나 이 사람들 모두 줄 서서 기다리고 있는 게 뭐냐구요? 그걸 알려 드리는건 비매너 스포일러겠죠? ^^ 이번 주말엔 아이와 함께 집에서 가까운 도서관을 찾아 보세요. 서울 사는 분들은 ‘서울시 도서관 지도‘를 참고 하셔도 좋구요. ‘작은도서관‘ 통합 홈페이지에서 필요한 정보를 찾아 보셔도 좋습니다.

질서와 평등

도대체 뭘 기다리는 줄일까? 도대체 줄이 끝나기는 하는 걸까? 두 가지 질문에 대한 답을 찾기 위해 ‘다음 장엔 답이 나오겠지’ 하는 기대와 함께 책장을 넘겨 보지만 줄은 끝도 없습니다. 하지만 줄을 선 채로 기다리는 다양한 사람들의 모습을 보면서 우리 아이들은 자연스레 사회의 일원이라면 누구나 지켜야 하는 약속 한 가지를 배우게 됩니다. 바로 ‘질서’라는 약속 말입니다. ‘질서’엔 수많은 약속들이 담겨 있지만 그 중 가장 기본은 바로 ‘줄 서기’ 아닐까요?

그리고 또 한 가지, 줄을 서 있는 수많은 사람들 가운데에는 계급이 아주 높아 보이는 군인, 왕관을 쓰고 있는 임금님 등 우리 사회에서 소위 ‘특혜’라는 걸 주장하곤 하는 사람들도 끼어 있습니다. 하지만 그림책 속에서 그들은 나란히 선 다른 사람들과 함께 차분히 자기 차례를 기다리고 있습니다. 이것이야말로 우리 아이들의 마음 속에 어려서부터 자연스럽게 심어져야 하는 중요한 가치가 아닐까요? 모두가 평등하다는 생각이야말로 바로 질서의 본질일테니까요.

쓸 데 없는 호기심 ^^

Q. 줄 서 있는 사람은 모두 몇 명일까요?

A. 모두 227명입니다. 청소년을 포함한 성인이 216명, 어른과 동반한 아이가 11명입니다.

Q. 사람들이 서 있는 줄의 길이는 얼마나 될까요?

A. 약 134M 정도 됩니다. 1명이 차지하는 길이를 성인은  60Cm, 아이는 40Cm, 그리고 중간에 휠체어를 탄 사람 1명이 있었는데 이 분은 120Cm 로 정했습니다. 아래와 같이 계산하면 줄의 길이는 약 134미터입니다. 성인 1명이 빠졌다고요? 잘 찾아 보시면 친구끼리 장난을 치는 건지 아니면 연인 사이인지는 확실치 않지만 둘이 꼭 끌어안고 있는 두 명이 있답니다. 이 두 명은 한 명으로 계산했습니다. ^^

(214 × 0.6) + (11 × 0.4) + (1 × 1.2) = 134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