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래도 엄마는 너를 사랑한단다
책표지 : 베틀북
그래도 엄마는 너를 사랑한단다

(원제 : Olivia)
글/그림 이언 포크너 | 옮김 서애경 | 베틀북

※ 2001년 칼데콧 명예상 수상작


“어쩜, 꼭 우리집 이야기 같니?”하고 그림책을 읽은 엄마 아빠가 먼저 웃게되는 그림책이 바로 오늘 소개하는 ‘올리비아’시리즈의 첫 번째 그림책인 “그래도 엄마는 너를 사랑한단다”입니다.

엄마 아빠는 우리 아이 이야기 같아서, 아이들은 자기 이야기 같아서 읽을 때마다 웃게 되는 그림책 “그래도 엄마는 너를 사랑한단다” 작가 이언 포크너는 원래 이 그림책을 조카 올리비아의 크리스마스 선물로 만들었다가 친구의 권유로 그림책으로 출간하게 되었다고 해요. 이언 포크너는 이 첫 그림책으로 2001년 칼데콧 명예상을 받았고 이후  폭발적인 인기에 힘입어 올리비아 시리즈가 여러 권 출간 되었는데요. 올리비아의 에피소드를 담은 그림책들은 매번 신선하고 즐겁게 다가옵니다.

그래도 엄마는 너를 사랑한단다

이 아이가 바로 올리비아랍니다. 할 줄 아는게 무지무지 많은 올리비아, 그런 올리비아가 특별히 더 잘 하는것이 있다면 사람들을 지쳐 쓰러지게 하는 일입니다. 자기 혼자 지쳐 쓰러지기 역시 잘하는 일이구요.

올리비아는 엄마, 아빠, 남동생 이언, 강아지 페리, 그리고 고양이 에드윈과 함께 살아요. 흉내쟁이 남동생 이언이 귀찮게하면 못되게 굴때도 있지만, 아침이면 고양이를 밖에 내다 놓았다 들이는 일도 빼먹지 않고 해내는 책임감 있는 아이죠.

그래도 엄마는 너를 사랑한단다

맘에 드는 옷이 나올 때까지 이 옷 저 옷 다 꺼내 입는 것은 올리비아의 특기 중 하나예요. 흠… 회색빛 오동통 올리비아에게 빨간 옷들이 정말 잘 어울리네요. 빨강은 누구라도 지쳐 떨어지게 하는 올리비아의 넘치는 열정과도 참 잘 어울리는 색입니다.^^

작가 이언 포크너는 흰색과 검정, 빨강색만으로 이 그림책을 표현하고 있어요. 배경까지 과감하게 생략해 심플하게 표현한 그림 덕분에 올리비아의 행동과 표정이 더욱 도드라지는 효과를 불러일으키고 있어요.

그래도 엄마는 너를 사랑한단다

햇볕 쨍쨍한 날이면 바닷가에 가는 걸 좋아하는 올리비아는 모래성 쌓는 것도 좋아하고 햇볕 쬐는 것도 아주 좋아해요. 햇볕을 열심히 쬐고난 후 짙은 살구색으로 태닝된 피부도 재미있지만 열정적인 태닝 덕분에 수영복 자리만 하얗게 변한 올리비아의 모습에 푸하하 웃음을 터뜨리게 됩니다. ^^ 짤막짤막 간단명료한 글과 함께 올리비아의 행동과 표정, 상황을 세밀하게 표현한 그림들이 큰웃음을 선사하네요.

무슨 일이든 적극적으로 열정적으로 해내는 올리비아가 싫어하는 일이 있다면 날마다 돌아오는 낮잠 시간이랍니다. 세상이 신나는 일로 넘쳐 나는데 어떻게 졸릴 수가 있겠어요.

그래도 엄마는 너를 사랑한단다

비 오는 날이며 미술관에 가는 것도 올리비아가 좋아하는 일 중 하나예요. 미술관에는 드가의 <무대 위에서의 발레 시연> 같은 멋진 그림도 있지만 잭슨 폴락의 <가을 리듬 30번> 처럼 도저히 이해하기 어려운 그림도 있어요. 드가의 그림은 당장이라도 올리비아를 아름다운 발레리나로 상상할 수 있게 해주지만 잭슨 폴락의 그림은 엄마에게 안아 달라고 해서 들여다 봐도 이해하기 어려워요. 왜냐하면… 올리비아도 오 분이면 그릴 수 있는 그림이거든요.

“이런 건 나도 오 분이면 그릴 수 있어요.”

그래도 엄마는 너를 사랑한단다

왠지 엄마가 믿지 않는 눈치니 이렇게 직접 보여드리는 수 밖에 없겠죠? ^^ (음, 우리 딸도 이 장면을 너무 좋아해서 어린 시절 한 번씩 화장실 벽에 전지를 붙여놓고 이렇게 놀아보곤 했어요.) 아, 우리 아이에게 예술적 기질이 다분하구나…라고 생각하기 앞서 깜짝 놀란 엄마 마음 공감이 되시죠? 뿌듯해 하는 올리비아와 놀란 엄마의 표정이 극과극을 이루네요.

그래도 엄마는 너를 사랑한단다

이제 잠자리에 들 시간입니다. 벌써 잠이 올리 없는 올리비아는 책 다섯권만 읽어달라 했고, 엄마는 딱 한 권만 읽어주시겠답니다. 그런 엄마와 세 권으로 타협한 올리비아, 엄마는 올리비아를 꼭 안고 책을 읽어주신 후 뽀뽀를 하고 말씀하셨어요.

“넌 정말 엄마를 지치게 하는구나. 그래도 엄마는 너를 사랑한단다.”
올리비아도 엄마에게 뽀뽀를 하고 나서 이렇게 말해요.
“나도 엄마를 사랑해요.”

“나도 엄마를 사랑해요.” 세상에서 이 보다 더 효과 좋은 피로회복제가 있을까요? ^^

잠자리에 들기 전 엄마가 읽어주신 책은 마리아 칼라스 이야기인 모양이네요. 빨간 드레스를 입고 마리아 칼라스 처럼 노래하는 자신을 떠올리고 있는 올리비아가 과연 오늘 밤 이대로 얌전히 잠자리에 들 수 있을까요?

아이를 키우는 집이라면 모두들 겪어 봤음 직한 에피소드를 통통 튀는 올리비아의 이야기로 담아내 보는 이의 눈길을 사로 잡는 “그래도 엄마는 너를 사랑한단다”. 궁금한 것도 많고 하고싶은 것도 많은 우리 아이들의 모습을 꼭 닮은 올리비아가 오늘도 열정으로 가득찬 행복한 하루를 보낼 수 있는 것은 언제까지나 변치않는 사랑으로 올리비아를 바라봐주고 지켜봐 주는 엄마와 아빠 덕분입니다. 물론 건강하게 자라는 아이 모습을 지켜 보는 것 역시 엄마 아빠의 커다란 행복이구요.

호기심 투성이인 세상, 궁금한 것도 많고 하고 싶은 것도 많은 아이들에게 가장 든든한 버팀목은 엄마 아빠의 사랑입니다. 그 사랑 안에서 행복한 한 가족의 이야기가 책 한가득 담겨있어 보는 이에게도 넘치는 사랑과 행복을 나눠주는 그림책 “그래도 엄마는 너를 사랑한단다” 였습니다.


칼데콧 수상작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