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단한 오줌싸개 대장

대단한 오줌싸개 대장

(원제 : I Have To Go!)
로버트 먼치 | 그림 마이클 마르첸코 | 옮김 김은영 | 다산기획
(발행 : 2018/11/05)

2018 가온빛 추천 그림책 BEST 101 선정작


“대단한 오줌싸개 대장”이란 제목에서 풍기는 뉘앙스만 보고도 감이 오시죠? 대략 어떤 이야기가 전개될지. 번역 제목도 그렇지만 원서 제목인 “I have to go!”를 보고 표지를 다시 보니 웃음이 빵 터지고 말았어요. 놀란 얼굴로 운전대를 잡고 있는 엄마 그 곁에서 잔뜩 긴장한 아빠, 그리고 그 뒤에 반쯤 넋이 나간 듯한 아이 표정이 이 모든 상황을 아주 완벽하게 이야기해주고 있으니까요. ^^

대단한 오줌싸개 대장

할머니 집으로 출발하기 전 엄마는 앤드류에게 ‘쉬~ 하고 가자’고 말했어요. 하지만 앤드류는… (그림만 보고도 뭐라 했을지 단번에 알아보시겠죠? ^^) 단호하게 안 마렵다고 말했죠. 화장실에 다녀오라는 아빠의 말에 앤드류는 고집을 부립니다.

“싫어, 싫단 말이야.
하나도 안 마렵다니까.”

아이들은 다 똑같은가 봅니다. 어린 시절 제 동생을 보는 것 같기도 하고 제 조카들을 보는 것 같기도 한 기분, 흠 물론 저도 그랬을 거예요.^^

대단한 오줌싸개 대장

안전띠를 매고 책도 담뿍 주고 장난감도 듬뿍 주고 드디어 할머니 댁을 향해 차가 출발합니다. 그런데  출발한지 일 분도 안 되어 앤드류가 말했어요.

“쉬~ 마려워!”

차에 탄 세 가족의 표정이 압권이군요. 오줌싸개 대장님의 말 한마디에 엄마와 아빠는 ‘뭐라고?’, ‘아휴!’하고 탄식을 지를 수밖에요.

고집불통 앤드류를 데리고 할머니 집까지 가는 길은 정말 멀고 험난합니다. 금방 휴게소에 도착하니 조금만 참으라고 말했지만 앤드류는 ‘지금 쌀 것 같다’는 어마 무시한 폭탄 발언을 서슴지 않아요. 겨우겨우 내려주니 쪼르르 달려가 수풀 뒤에서 볼일을 마치고는 세상 다 가진 듯 시원한 표정을 짓고 있는 앤드류, 그 곁에서 아빠는 완전히 지친 표정을 하고 있습니다.

대단한 오줌싸개 대장

할머니 집에 도착해서도 마찬가지예요. 밖에 나가 놀고 싶다는 앤드류에게  옷을 입기 전 엄마, 아빠, 할머니, 할아버지 온가족이 모두 오줌 안 마렵냐고 물었지만 앤드류의 대답은 딱 하나였어요.

“아니, 아니. 하나도 안 마려워.”

지퍼 다섯 개를 채우고 단추 열 개, 똑딱단추 열일곱 개를 잠그며 삼십 분에 걸쳐 옷을 껴입고는 뒷마당에 나서자마자 앤드류가 소리친 말은 ‘나, 쉬~ 마려워!’란 단 한 마디였죠.

그렇게 대단한 오줌싸개 대장 앤드류의 하루가 흘러갑니다. 앤드류의 옷을 입히고 벗기고 다시 입히고 벗기면서 엄마, 아빠, 할머니, 할아버지의 하루도 후다닥 흘러갔고요.

대단한 오줌싸개 대장

잠자리에 들기 전 쉬하고 자라고 말했지만도 앤드류는 절대 절대 쉬가 마렵지 않아요. ‘안 마려워, 정말 안 마렵다니까’라는 똑같은 말의 반복일 뿐이죠.^^

그런데 오늘 밤 어쩐 일일까요? 분명 불 끄자마자 호출이 올 거라 생각했는데 앤드류의 방이 조용합니다. 모두들 가만히 귀를 기울이면서 기뻐했어요. 정말 잠든 것 같다면서… 하지만 잠시 후 앤드류는 이렇게 말했어요.

“있잖아~, 나 오줌 쌌어!”

이거 오줌 마려워보다 더 최악의 상황, 맞죠?

대단한 오줌싸개 대장

다시 잠자리에 들었던 앤드류가 한참만에 큰 소리로 할아버지를 불렀어요. 보나 마나 ‘나, 쉬~ 마려워!’할 줄 알았는데 웬일인지 이번만큼은 다른 이야기를 합니다.

“할아버지 오줌 안 마려워요?”
“그래, 지금 화장실 가려던 참이다.”

할아버지의 손을 잡고 다정하게 화장실로 향하는 앤드류, 칠흑 같은 어둠 속에서 두 사람의 사랑이 반짝입니다. 그날 밤 앤드류는 아무 소리 없이 푸욱 잘 잤어요.

컴컴한 복도에서 화장실까지 걸어가며 다정하게 마주보는 할아버지와 앤드류의 모습에 왜 이리 가슴이 찡해질까요? 기저귀를 떼고 쉬를 가릴 무렵 언제 화장실에 가야 하고 어떻게 사용해야 하는지 그걸 처음 가르쳐 준 사람이 있었을 텐데 그분이 누구였는지 지금은 까맣게 잊고 없다는 사실이 문득 떠올라서일까요? 작은 일 하나하나 사랑으로 가르치고 알려주신 분들, 그분들의 수고와 정성에 새삼 감사하다는 생각을 해봅니다.

느리지만 조금씩 오늘 하루도 성장하고 있는 세상 수많은 앤드류들, 아이들은 사랑 속에서 배우고 사랑 속에서 성장합니다. 그러면서 또 언젠가는 그 누군가에게 그 사랑을 물려줄 테고요.

일상의 소재로 재미있는 이야기를 만들어낸 로버트 먼치, 다양한 상황을 적절하게 표현한 마이클 마르첸코의 그림이 어우러져 큰 웃음을 선사하는 그림책 “대단한 오줌싸개 대장”, 육아의 고충(?)과 가족들의 사랑 속에서 한 걸음 성장하는 아이의 이야기를 재미있게 그려낸 그림책 한 권에 유쾌하게 웃어보는 하루입니다.


※ 함께 읽어 보세요 : 우리 집 꼬마 대장님

0 이 글이 마음에 든다면 공감의 표시로 왼쪽 회색 하트를 눌러주세요
이 선주

이 선주

열여덟 살 딸내미와 폭풍수다에 체력 고갈 중 | 2000년부터 육아, 그림책, 엄마와 함께 하는 놀이, 중학교 3년간의 홈에듀케이션 이야기를 담은 블로그 "겨레한가온빛" 운영 | '찾아가는 어린이 책놀이터' 수업 진행 | '그림책과 놀아요'(열린어린이) 출간(2007) | 2016년 4월 | seonju.lee@gaonbit.kr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