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 마음은

내 마음은

(원제 : My Heart)
글/그림 코리나 루켄 | 옮김 김세실 | 나는별
(발행 : 2019/01/27)


마음을 들여다볼 수 있다면 어떤 모양일까요? 그리고 어떤 색깔일까요? 투명해서 그 속을 들여다 볼 수 있고 바로 느낄 수 있다면 우리 마음이 좀 더 편안해질 수 있을까요?

오늘 소개하는 그림책 “내 마음은”은 의도하지 않았던 작은 실수로부터 시작된 놀라운 이야기를 멋지게 그려낸 “아름다운 실수”의 작가 코리나 루이켄의 두 번째 그림책입니다.

내 마음은

불도 들어오지 않는 컴컴한 실내에서 창밖을 바라보고 있는 아이의 뒷모습이 무척이나 쓸쓸해 보입니다. 살랑살랑 바람이 불어들어오는 창가, 바깥세상은 아이가 있는 이쪽 공간과 다르게 환한 노란색으로 빛나고 있어요.

내 마음은 창문,
내 마음은 미끄럼틀.

내 마음은 꼭 닫히기도 하고
활짝 열리기도 해요.

그림책 속에서 마음은 참 많은 것에 비유됩니다. 창문, 미끄럼틀, 물웅덩이, 얼룩, 먹구름…  문을 닫고 있으면 빛 한 줄기 새어들 수 없을 만큼 캄캄한 어둠 속에 갇혀버리는 것이 마음이에요. 때론 끝을 모르게 떨어져 버리는 미끄럼틀 같기도 하죠. 어떤 날은 축축하고 질척한 물웅덩이 같기도 하고 때론 조그만 상처에도 쉽게 얼룩지는 것이 바로 마음입니다.

내 마음은

감당할 수 없을 만치 무거운 마음은 먹구름 같기도 해요. 먹구름 속에서 아이를 향해 세찬 비가 쏟아지고 있어요. 무거운 마음에 압도당해 작아지고 작아져 버린 아이, 아이 홀로 저 큰 슬픔을 감당할 수 있을까요? 머리 위에 드리운 커다란 먹구름을 벗어날 수 있을까요?

그림책은 단순한 해결법을 이야기하지 않습니다. 그저 그 순간의 내 감정, 내 마음에 집중하고 있어요. 어두운 실내 창가에 선 아이의 뒷모습으로, 아마득하게 높은 미끄럼틀 위에 올라선 아이의 마음으로, 꼭꼭 닫힌 창문으로, 활짝 열린 창가에서 수줍게 얼굴 빼꼼 내민 모습으로 말이죠. 내 마음에 집중할 수 있도록, 내 감정에 진실하게 다가가 스스로의 내면을 깊이 들여다볼 수 있도록 배려하고 있습니다.

내 마음은

비온 뒤 말랑말랑해진 땅 위에 내 마음처럼 작고 여린 싹 하나를 심습니다. 그 작은 싹은 점점 더 자라나 마침내 모두에게 커다란 희망이 되고 위로가 될 수도 있어요. 아이 스스로 세상 밖으로 내어놓는 작은 마음을 노란 하트 모양 꽃으로 표현했어요. 행여 작고 여린 노란 꽃이 지지 않도록, 꺼지지 않도록 세심하게 다루는 아이의 행동이 무척이나 조심스러워 보입니다.

내 마음은

작은 마음도 정성스럽게 살피고 보듬는다면 언젠가는 커다랗게 자랄 수 있어요. 그 마음을 누군가와 나눌 수도 있죠. 커다랗게 자란 마음은 세찬 바람에도 흔들리지 않을 만큼 튼튼합니다.

내 마음은

마음이 늘 밝아야 하고 화창해야만 하는 것은 아니에요. 때론 마음은 세상을 가로막는 담장이 되기도 하고 쨍그랑 깨져버려 상처받는 날도 있어요. 마음은 늘 똑같은 모습으로 그 자리에 있지 않아요.

다친 마음은 나을 수 있고,
닫힌 마음도 언젠가 다시 열 수 있어요.

내렸던 커튼을 열어젖히고 환한 햇살을 받아들이는 것, 음울한 마음에 한 줄기 빛을 쪼여 뽀송뽀송하게 말릴 수 있는 것, 마음을 열고 닫는 것은 바로 나에게 달려있어요.

암울한 검은색 끝에 매달린 노란색은 마음이 가진 이중성을 잘 보여주고 있습니다. 금방이라도 어둠에 잠식되어버릴 것 같은 순간에도 마음은 여전히 따스한 빛 한 줄기를 품고 있다고, 희망이 있다고 말하고 있어요. 찬란한 빛 한쪽 끝에 매달린 까만색으로 마음은 언제든 변할 수 있음을 보여주고 있어요. 중요한 건 그 어떤 때라도, 그 어떤 모습이라도 언제나 나의 소중한 마음이란 사실!

어떤 마음 상태라도 모두 소중한 내 감정임을 묵직한 그림으로 이야기하는 그림책 “내 마음은”, 닫힌 마음, 활짝 열린 마음, 끝나지 않을 것 같은 세찬 비를 뿌리는 마음, 희망 가득한 작은 꽃을 심고 가꾸는 마음, 잘 자란 마음을 다른 이들과 나누는 마음…… 수많은 그림책 장면 중 지금 내 마음은 어디에 있을까요? 어둡든 환한 빛으로 가득하든 모든 마음 한편에는 사랑이 함께 하고 있습니다.


12 분이 이 글에 공감하고 있습니다. click!
이 선주

이 선주

열여덟 살 딸내미와 폭풍수다에 체력 고갈 중 | 2000년부터 육아, 그림책, 엄마와 함께 하는 놀이, 중학교 3년간의 홈에듀케이션 이야기를 담은 블로그 "겨레한가온빛" 운영 | '찾아가는 어린이 책놀이터' 수업 진행 | '그림책과 놀아요'(열린어린이) 출간(2007) | 2016년 4월 | seonju.lee@gaonbit.kr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