걱정 마, 꼬마 게야!

걱정 마, 꼬마 게야!

(원제 : Don’t Worry, Little Crab!)
글/그림 크리스 호튼 | 옮김 노은정 | 비룡소
(발행 : 2019/07/26)


이런저런 걱정 할 것 투성이인 세상에 살고 있기 때문일까요. “걱정 마, 꼬마 게야!”라는 제목만 들어도 위로가 되는 것 같으니 말이에요.

눈길을 사로잡는 화려한 색감의 표지 그림을 보자마자 떠오른 작가는 크리스 호튼, 그렇습니다. 이 그림책은 밝고 컬러풀한 색감에 단순하면서도 정감있게 그린 동물 캐릭터, 간결한 글, 유머와 따뜻함 가득한 그림책을 선보여온 크리스 호튼의 작품이에요. 아이들 마음을 그들의 눈높이에서 바라보는 작가의 시선은 동심을 잃지 않으면서도 마음을 토닥토닥 부드럽게 어루만져 주는 마법 같은 힘을 가지고 있습니다.

걱정 마, 꼬마 게야!

바닷가 아주 작은 물웅덩이에
꼬마 게와 아주 큰 게가 살았어요.

동그란 두눈, 커다란 집게발, 몸집 크기만 다를 뿐 똑같이 생긴 꼬마 게와 아주 큰 게는 어느 날 큰 결심을 합니다. 함께 바다에 가보기로…

모든 사건은 작은 호기심에서 시작되죠. 잔잔한 수면 아래 작고 포근해 보이지만 뭔가 답답하고 지루해 보이는 작은 물웅덩이를 떠나 꼬마 게와 아주 큰 게는 그렇게 모험을 시작합니다.

걱정 마, 꼬마 게야!

바다로 향하는 꼬마 게는 신이 났어요. 작은 집게 발을 번쩍 들고 환호성을 지르고 있어요. 반면 그런 꼬마 게를 바라보는 아주 큰 게의 모습은 굉장히 신중해 보입니다.

바다까지 얼마나 오래 걸릴까 얼마나 먼 여행일까 궁금했는데 이 장면을 보면서 크게 웃고 말았어요. 이들이 찾아간 바다는 바로 물웅덩이 맞은편이거든요. 작은 바위 산 너머 파도가 일렁이는 바로 저곳! ^^

그곳에 가기까지 둘은 따각따각 뽈뽈뽈뽈 크고 작은 바위를 넘어야 하고 찰박 참방 찰박 참방 물웅덩이도 건너야 해요. 물컹물컹 미끌미끌한 바다풀도 헤쳐야 하고요. 이 험난한 과정을 거치는 중에도 작은 게는 용기를 잃지 않습니다.

“난 어디든 갈 수 있어요!”

자신만만 용감한 꼬마 게와 아주 큰 게는 드디어 바다에 다다랐어요.

걱정 마, 꼬마 게야!

신나서 따라오던 꼬마 게는 난생처음 보는 풍경에 그만 움츠러들고 맙니다. 바다에 들어가는 건 싫다는 작은 게에게 아주 큰 게는 이렇게 말했어요.

“걱정 마.
괜찮을 거야.”
아주 큰 게가 다독였지요.

웅크리고 선 꼬마 게 앞에 선 아주 큰 게. 서두르지 않아요. 재촉하지 않아요. 철썩!  두 눈 꼭 감고 함께 커다란 파도를 맞고 또 맞아보았어요. 자꾸만 밀려오는 커다란 파도… 꼬마 게는 조심조심 다가가 마침내 스스로 바다에 발을 담가 봅니다. 이제 작은 게는 두렵지 않아요. 아주 커다란 파도가 덮쳐왔지만 작은 게는 마음 단단히 먹고 준비했어요.

걱정 마, 꼬마 게야!

철썩! 커다란 소리와 함께 다가온 커다란 파도, 그 순간 둘은 함께 바닷속으로 향했어요. 두 눈 질끈 감고 잡은 손 놓지 않고 그대로 아래로 아래로…

걱정 마, 꼬마 게야!

보라색 발을 가진 분홍색 게, 푸른 하늘 푸른 바다뿐이었던 단조로운 풍경. 하지만 두 눈을 뜬 순간 이들 앞에 알록달록 새로운 세상이 열렸어요.

두려워하는 꼬마 게를 재촉하고 서둘렀다면 만날 수 있었을까요? 꼬마 게가 마침내 용기 내지 않았다면 볼 수 있었을까요? 배려하고 이해하지 않았다면 스스로 마음먹고 용기 내지 못했다면 만날 수 없었던 풍경들, 새로운 친구들.

걱정 마, 꼬마 게야!

지혜로운 아주 큰 게 덕분에 꼬마 게는 두려움을 딛고 세상과 만나는 용기를 배웠어요. 용기는 또 다른 호기심으로 이어집니다. 빙 돌아 집으로 가자는 아주 큰 게의 말에 꼬마 게는 이렇게 말했거든요.

“이쪽 길로 한번 올라가 보고 싶어요.”

호기심 가득한 꼬마 게가 앞장섭니다. 꼬마 게를 뒤따르며 아주 큰 게가 이야기합니다.

“이제는 너도 어디든 갈 수 있겠구나.”

물웅덩이 지나 바위 너머 그곳에서 만난 새로운 세상, 꼬마 게는 그 바다 너머 또 다른 세상을 향해 나아갑니다. 따각따각 뽈뽈뽈뽈……

낯선 세상을 향해 나가는 동안 만끽했던 흥분과 즐거움은  곧 두려움으로 변합니다. 처음 만나는 낯선 것에 대한 두려움으로 가슴이 콩닥콩닥 온몸이 오그라들고 말죠. 하지만 아주 큰 게는 그런 꼬마 게의 마음을 잘 알고 있어요. 서두르지도 않지만 쉽게 물러서지도 않아요. 차분하게 꼬마 게를 독려하며 곁에서 함께 기다려줍니다. 꼬마 게가 익숙해질 수 있도록 스스로 두려움을 극복할 수 있도록. 새로운 세상 속에서 행복을 맛본 꼬마 게, 그 곁에는 지혜롭고 듬직한 아주 큰 게가 있었어요.

의성어 의태어의 맛을 잘 살려내 운율감 넘치는 글, 유머러스하면서 감각적인 그림들이 아름답게 조화를 이루는 매력 넘치는 그림책 “걱정 마, 꼬마 게야!”, 단순함 속에 본질을 꿰뚫는 날카로운 눈, 작가 크리스 호튼의 그림책에서 맛볼 수 있는 즐거움 아닐까 싶습니다. 난관에 부딪혀 힘들어하는 아이들 곁에서 토닥여 주세요. 아이가 다시 힘을 낼 수 있도록, 아이 스스로 선택하고 다시 나아갈 수 있도록… 우리 아이들은 사랑으로 자라고 경험으로 성숙해집니다.

크리스 호튼의 홈페이지


이 선주

이 선주

열여덟 살 딸내미와 폭풍수다에 체력 고갈 중 | 2000년부터 육아, 그림책, 엄마와 함께 하는 놀이, 중학교 3년간의 홈에듀케이션 이야기를 담은 블로그 "겨레한가온빛" 운영 | '찾아가는 어린이 책놀이터' 수업 진행 | '그림책과 놀아요'(열린어린이) 출간(2007) | 2016년 4월 | seonju.lee@gaonbit.kr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