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발행일 : 2014/06/20
■ 업데이트 : 2015/05/10


어느 날

그림책 “어느 날”의 마지막 장면입니다. 어느 날 문득 늘 지내던 숲을 벗어나 새로운 세상으로 떠나고 싶어진 작은 새 한마리. 훌쩍 날아 올라 도시의 빌딩숲, 미지의 세계로의 첫 여행이 시작됩니다. 하루 종일 이곳 저곳 헤매고 다니지만 그 어떤 존재도 작은 새에게 응답해 주지 않습니다. 결국 새로운 곳에서 새 친구를 사귀지 못한 채 작은 새의 첫 세상 나들이는 끝이 나고, 익숙한 숲속으로 돌아와 고단한 날개를 쉬며 늘 그 자리를 지키는 다른 새들을 힘 없이 바라봅니다.

‘어느 날’은 넓은 하늘 만나고 싶은 날

새로운게 없을까?
저 너머 보이는 곳으로

지붕과 지붕 사이에는 설렘의 길
지붕 아래로 “안녕” 다른 세계로 첫인사

날아 보고 싶은 곳은
하늘로 뻗어 오른 땅의 길

안녕
새로운 세계로 마지막 인사

“어느 날”은 먹의 농담이 자연스레 펼쳐지는 수묵화 위에 작은 새가 툭툭 내뱉는 듯한 짤막한 문장들이 적당한 절제 속에 배치되어 있습니다. 짤막짤막한 문장들을 모으면 마치 한편의 시 같은 느낌입니다. 그 가운데 이야기의 주인공인 작은 새는 전각으로 찍어 잔잔한 그림 속에서 도드라져 보입니다.

작가와 작은 새에게 ‘어느 날’ 은 넓은 하늘 만나고 싶은 날, 새로운 세상을 찾아 떠나고 싶은 날, 낯선 곳으로의 탐험을 앞둔 설레임이 가득한 날입니다. 비록 아무것도 얻지 못한 채 돌아오게 될지라도 새로운 가능성을 향한 도전 그 자체만으로도 충분히 의미가 있습니다.

새로운 세상을 향해 날아 오를 수 있는 것은 오직 가슴 속에 자신만의 꿈을 키워가는 새뿐이기 때문입니다. 집으로 돌아와 낯익은 친구들 사이에서 고단한 날개를 쉬고 있는 빨간 작은 새의 가슴 속엔 꿈이 있습니다. 충분히 쉬고 난 후 ‘어느 날’ 빨간 작은 새는 다시 넓은 하늘을 만나기 위해 힘차게 날아 오를겁니다!


어느 날
책표지 : 보림
어느 날

글/그림 유주연, 보림

“어느 날”은 2011년 BIB 황금사과상 수상작입니다. 앞서 소개한 조은영 작가의 “달려 토토”와 같은 해에 그랑프리를 수상했으니 2011년은 한국 작가가 휩쓸었었네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