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그림 한장

세상에서 제일 큰 우산

세상에서 제일 큰 우산

우산 아래 작은 공간이지만 이웃을 위해 아낌 없이 내어주며 활짝 웃어주는 커다랗고 마음씨 좋은 우산에게서 내 것을 베풀고 나누며 이웃과 함께하는 기쁨을 배우는 그림책, 우리 삶의 참 행복의 의미를 돌아보게 해주는 그림책 “세상에서 제일 큰 우산”입니다.

Read more

이 선이 필요할까? 그림책 이야기

이 선이 필요할까?

“이 선이 필요할까?”는 제목이 던지는 질문 자체에 담긴 뉘앙스만으로도 나와 너, 그리고 우리 사이를 가르는 선은 필요 없다는 작가들의 메시지가 충분히 느껴지는 그림책입니다. 모든 갈등은 작은 오해에서 시작됩니다. 조금씩 양보하고 서로 이해하면서 서로의 선을 지켜주되 그 선에 집착하지 않으며 살아갈 수 있기를 바랍니다.

Read more

난 나와 함께 갈 거야 그림책 이야기

난 나와 함께 갈 거야

“난 나와 함께 갈 거야”는 첫사랑에 빠진 한 아이를 통해 소녀가 자신의 삶의 어엿한 주인공으로 성장해가는 모습을 담아낸 그림책입니다. 자존감을 포기한 사랑은 공허할 뿐이라고, 나 아닌 누군가를 또는 우리 이웃과 이 세상을 온전히 사랑하기 위한 첫 걸음은 나 자신을 사랑하는 것임을 우리 아이들에게 상징적인 이미지를 통해 가르쳐 주고 있습니다.

Read more

아주 작고 슬픈 팩트 오늘의 그림 한장

아주 작고 슬픈 팩트

“아주 작고 슬픈 팩트”는 진실의 의미와 그 힘을 보여주는 그림책입니다. 평소에 진실은 거짓에 비해 목소리도 작고 힘도 약해 보이지만 그 무엇으로도 진실을 가리거나 막을 수 없고, 꼭 필요한 순간 사람들의 마음을 움직여서 이 세상에 위대한 변혁을 가져오는 힘을 가졌다고 말합니다.

Read more

하늘에 오늘의 그림 한장

하늘에

“하늘에”는 지금 이 순간에도 절망의 끝에서 희망을 포기하지 않고 벼랑 끝에 매달린 채 투쟁중인 노동자들이 원하는 것은 단 하나 그들의 목소리에 우리가 귀 기울여주는 것이라고 말합니다. 높디높은 곳에 매달려 있지만 우리 사회 가장 낮은 곳에 있는 그들을 응원하고 연대하자고 말합니다.

Read more

어디 있니, 윌버트? 오늘의 그림 한장

어디 있니, 윌버트?

쥐와 악어, 그리고 윌버트 세 친구의 기묘한 숨바꼭질을 통해 나와 다르다고 해서 배척하거나 차별하지 않는 사회, 소외된 이웃을 관심과 사랑으로 따뜻하게 안아줄 수 있는 사회, 서로가 서로를 존중하고 배려할 줄 아는 사회를 꿈꾸는 그림책 “어디 있니, 윌버트?”입니다.

Read more

피파푸피파푸! 그림책 이야기

피파푸피파푸!

“피파푸피파푸!”는 양치질을 거부하는 장난꾸러기 아이와 무슨 일이 있어도 자기 전에 이는 꼭 닦아야 한다는 잔소리 대장 엄마와의 마법 대결을 멋지게 담아낸 그림책입니다. 코로나19로 엄마 아빠와 아이들이 집에서 보내는 시간이 많아진 요즘 온가족이 함께 읽으며 활짝 웃을 수 있었으면 하는 마음으로 소개합니다.

Read more

시민은 무엇을 할 수 있을까요? 그림책 이야기

시민은 무엇을 할 수 있을까요?

의미심장한 제목의 “시민은 무엇을 할 수 있을까요?”는 도시 한 켠에 버려진 작은 섬이 아이들의 손으로 멋진 놀이터로 변신하는 과정을 통해 우리 사회가 어떻게 이루어지고 성장하는지, 그 사회를 이루는 구성원인 시민들의 관심과 노력이 무엇을 해낼 수 있고 그 힘이 얼마나 중요한지를 보여주는 그림책입니다.

Read more

우리가 손잡으면 오늘의 그림 한장

우리가 손잡으면

개인화가 극심한 요즘이지만 누군가와 연결되지 않고는 살아갈 수 없는 요즘이기도 합니다. “우리가 손잡으면”은 바로 그런 요즘을 살아가는 우리에게 소통과 배려, 그리고 이웃을 돌아보고 먼저 손 내밀 수 있는 용기가 얼마나 소중한 것인지 가르쳐주는 그림책입니다.

Read more

가끔씩 나는 vs 도토리 시간 테마 그림책

나를 돌아 보는 시간 : 가끔씩 나는 vs 도토리시간

어떤 날은 빠르게, 또 어떤 날은 조금 느리게 자신만의 리듬을 찾아보라고 권하는 “가끔씩 나는”, 잠시 한 발짝 물러나 여유를 갖고 나 혼자만의 시간에 푹 빠지는 것도 좋은 방법이라 조언하는 “도토리시간”, 이 두 권의 그림책이 지금 이 순간이 힘에 겨운 이들에게 작은 위로가 되길 바랍니다.

Read more